이동국 _ 정말 여기까지인가!

etc 2008.01.08 13:23 Posted by 아쉬타카




이동국의 팀내입지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그 동안에는 미도와 알리에디에르의 부상으로 인한 공격진의 공백으로
선발이던 교체던 출전기회를 자주 잡을 수 있었지만,
이제 알리에디에르는 복귀를 앞두고 있고, 미도 역시 그리 오래 지나지 않아서
복귀할 예정이다.이렇게 되면 현재 미들스브로의 스쿼드로 봤을 때
툰차이와 알리에디에르가 투톱을 이루게 될텐데,
물론 미도가 돌아온다 해도 공격진의 피로누적 문제로 인해 기회를 적게남아
잡을 수는 있겠지만, 현재 이동국의 상황은 너무도 좋지 않다.

일단 팬들에게 너무 외면 당하고 있다.
데뷔 경기에서 후반 종료시간을 얼마 남기지 않고 교체출전해 아쉽게 골대를
맞췄을 때만 해도, 그의 대한 팬들의 기대는 대단했었다.
하지만 팬들의 호의적인 반응은 거의 이때 뿐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이후 몇 차례 선발 경기와 교체 출전한 경기에서 이렇다할 기회와 골을
성공시키지 못한 이동국에게 팬들은 '20년간 클럽 최악의 선수'라는 불명예를
안겨주기도 하였으며, 각종 언론에서도 첫 경기에서 골대를 맞추었을 때는
'인상적인 데뷔'라며 호평을 하였지만, 이 후 다시 한번 골대를 맞췄을 때는
'전혀 골을 넣을 것 같지 않았다'라며 혹평을 계속 하고 있는 상황이다.

두 번째는 동료 선수들에게 조차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는 점이다.
이것이 가장 큰 문제일 텐데, 맨유 박지성의 얘를 들자면,
맨유 입단 초기에는 동양인이고 처음 보는 선수인 박지성에게 맨유 선수들도
지금처럼 패스를 자주 해주지 않았었다. 그러나 조금씩 조금씩 자기 역할을
해내던 박지성에게 차츰 기회가 돌아갔으며, 별로 그를 인정하지 않았던
스콜스가 박지성에게 처음 패스를 해주었을 때, 그리고 자신이 박지성의 패스를
받아 골을 성공시킨 뒤, 뒤돌아 손짓으로 박지성을 부르며 기쁨을 나누었을 때는
박지성이 골을 넣었을 때 보다 더 큰 감동이 몰려오기도 했었다.

하지만 현재 이동국의 상황은 이와는 정반대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초반에는 그나마 동국에게 좋은 패스를 연결해주던 스튜어트 다우닝 조차
최근에는 예전에 비해 동국에게 연결해주는 패스를 거의 찾아볼 수 없으며
같이 호흡을 맞추는 알리에디에르와 툰차이 역시, 볼을 잡으면 이동국을 찾기 보다는
본인이 혼자 처리하려고 한다는 점이다. 이동국은 개인기로 혼자서 기회를 만들면서
골을 성공시키는 공격수라기보다는 동료들의 패스를 받아 연결시키는 타겟형 공격수라고
할 수 있는데, 그렇기 때문에 동료들에게 좋은 패스를 받지 못하면, 이 험한 프리미어리그에서
이동국이 홀로 살아남기에는 너무도 어려운 상황이다.

이제 1월이고, 이적시장이 열렸다.
미들스브로는 공격수 영입을 노리고 있는 상황.
현 상황도 좋지 않지만, 미들스브로가 여기서 다른 공격수를 영입하게 되면
이동국의 입지는 더욱 더 어려워지게 된다.
예전에는 골은 넣지 못해도 좋은 움직임을 지속적으로 보이는 것 만으로도
괜찮다고 했었지만, 지금으로서는 오로지 '골'이 아니면 이 생존게임에서 살아남을 수
없을 듯 하다.
나머지 주어질 기회에서 꼭 멋진 발리 슛팅을 성공시킬 수 있기를...
화이팅!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1.11 _ 씨네큐브  (0) 2008.01.11
2008.01.09 _ 낙원상가  (0) 2008.01.10
이동국 _ 정말 여기까지인가!  (4) 2008.01.08
2008.01.06 _ 종로  (0) 2008.01.06
2008.01.06 _ 삼청동  (0) 2008.01.06
2008.01.06 _ 인사동  (0) 2008.01.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1004ant.com BlogIcon 1004ant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이리그 직행선수인데, 참 아쉽죠~ 그래도 감독은 좋게보는거 같던데.. 빨리 골 넣어야 겠어요.

    2008.01.08 19:10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사우스 게이트 감독도 언제까지 밀어줄 수 있을지가 걱정이네요. 여튼 화이팅!

      2008.01.08 19:12
  2. Favicon of http://differenttastes.tistory.com/ BlogIcon 신어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몇 경기의 완전히 고립되었던 모습은 정말 안습이었죠.
    지금은 훨씬 좋은 움직임을 보여주고는 있는데 역시 공격수는
    골로 말해야... 어서 터뜨려주기만을 바랄 뿐입니다.

    2008.01.10 13:24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