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2007) 
현실이 더 안타까운 이야기

임순례 감독이라 조금 기대를 했었다. 워낙에 홍보를 많이 한 탓에 조금은 지쳐있었고,
문소리, 김정은, 김지영, 엄태웅, 조은지 등 배우들이 등장하는 것은 기대도 되었지만
걱정이 되기도 하는 부분이었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더도 덜도 아닌(굳이 따지자면 조금 아쉬운) 작품이었다.
시작부터 끝날때까지 조금은 너무 뻔하고 신파스러운 줄거리를 벗어나지 못한 것 같고
제목은 '생애 최고의 순간'이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한 것인데, 이 현실에 좀 더 충실하고
중심을 두었으면 더 좋은 드라마가 되지 않았을까 싶었다. 물론 캐릭터들의 힘든 이야기가 있기는
하지만, 조금은 부족했던 탓에 실제로 올림픽이 끝나면 돌아갈 곳이 없는 선수들의 '현실'이
더 와닿지 않는 부분이 있었다.


길게 쓸 정도의 감흥을 느꼈던 작품은 아닌 듯 하다.
이 영화의 최고의 장면은 영화가 모두 끝나고 엔딩 크래딧이 올라가기 전에
실제 선수와 감독의 인터뷰 장면이며, 특히 경기 직후 선수들에 대한 얘기를 하던 중 감정이 북받쳐
말을 잇지 못하던 임영철 감독님의 인터뷰 장면이 가장 울컥했던 인상적인 장면이었다.

이 영화의 미덕이라면(그것이 의도되었던 의도된 것이 아니던 간에),
영화의 가장 감동적인 '최고의 순간'을 자신들이 만든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 그들의 목소리에 부여한 것이라 하겠다.


 
글 / ashitaka (www.realfolkblues.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ephan.tistoty.com BlogIcon 스테판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이키키 브라더스"를 괜찮게 봤던지라, 임순례 감독의 이번 작품에 실망이 더 큰 것 같습니다.

    2008.01.12 21:41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저도 와이키키 브라더스 때문에, 엄청난 배우들의 TV출연과 홍보물결 속에서도 기대를 갖고 갔었는데,,,,
      그 이상은 없더군요..아쉬움이 남는 작품이었습니다

      2008.01.12 21:53
  2. Favicon of http://badnom.com BlogIcon w0rm9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감사합니다.
    그래도 그럭저럭 한국적 흥행요소는 갖춰논거 같더라구요.
    많이들 울고 가던데요.

    2008.01.13 00:10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그 많이들 울게 된 가장 큰 이유가 아마도 마지막에 등장하는 실제 감독님과 선수들의 인터뷰 때문이 아닌가 싶네요

      2008.01.13 12:01
  3. Favicon of http://1004ant.com BlogIcon 1004ant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려고 준비하고 갔는데, 울컥하게만 만들어 놓고... 울게는 못 만들어서.. 속상했어요.

    2008.01.14 13:38
  4. Favicon of http://forget.tistory.com BlogIcon 주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작에 비해서 실망하신 분들이 많은것 같은데, 저는 상업영화로 넘어오면서 임순례 감독이 적절한 선택을 했다고 느껴집니다. 확실히 대중적인 감동을 주는 영화였다고 생각해요.^^;

    2008.01.15 09:11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확실히 대중적인 감동을 주는데 성공했다는데에는 공감합니다~ 그리고 재미도 주었죠 ^^;

      2008.01.15 12:14
  5. 조준범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최악의 순간까지도 한 번 생각해 보아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우리나라 핸드볼 대표팀의 그 당시(2004년)의 상대가 덴마크의 프로 선수들이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핸드볼이기에 망정이지 레슬링이었으면 '진짜 최악'일 겁니다.
    이미 프로레슬링계에는 기회주의자, 야수, 저승사자, 파괴자 등 다양한 유형의 선수들이 포진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러한 선수들의 기술과 반칙기를 아마추어 레슬러들이 제대로 감당을 하기는 어려울 것 같기는 합니다.

    2008.01.17 15:01
  6. Favicon of http://tmrw.tistory.com BlogIcon 투모로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감동의 눈물을 흘리려 극장엘 갔는데,
    참...생뚱맞았어요..ㅋㅋ
    저두 트랙백쏩니다 :)

    2008.01.21 01:30
  7. 조준범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Megabox에서 이 영화를 봤을 때 처음에는 이 영화가 2.35:1 시네마스코프에 너무나 준수하게 들어간다는 생각을 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러다 마지막에 올림픽 장면이 나올 때에는 역시 스포츠는 정석으로 해야지 볼 만하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기왕에는 서울 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질 WWE 하우스 쇼 분석도 한 번 올려 주시기 바랍니다.

    2008.01.27 15:08
  8. Favicon of http://differenttastes.tistory.com/ BlogIcon 신어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창 떠들썩 할 때 안보고 조용해진 다음에 보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뒤늦게 봤는데 영화 참 괜찮았습니다. ^^

    2008.09.22 23:54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전 임순례 감독이라면 더 좋은 영화를 만들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기대때문에 조금은 아쉬운 영화였어요. 영화보단 엔딩 크레딧에 등장하는 실제 감독과 선수들의 인터뷰가 더 인상적이었다고 할까요 ^^;

      2008.09.23 02:24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