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어공주 (My Mother The Mermaid, 2004)

개봉 영화 리뷰 2008.02.09 01:00 Posted by 아쉬타카




인어공주 (My Mother The Mermaid, 2004)

설날 TV영화 2탄으로 보게 된 우리영화 <인어공주>
이 작품 역시 극장에서도 DVD도 놓쳤지만 한 번은 보고 싶다 생각했던 영화였는데,
이번에 설을 맞아 EBS에서 고맙게도 수준급의 HD화질로 방영해주어 좋은 퀄리티의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었다(이번 인어공주 HD의 퀄리티는 설 연휴 방영된 HD영화 가운데서도 다섯 손가락에 드는
화질인듯).
이 영화는 전도연과 박해일, 고두심이 출연하고, 전도연이 1인 2역을 한 것으로 잘 알려진 영화인데
보기 전에는 보고는 싶었지만, 그냥 신파일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참으로 괜찮았던 영화였다.



이 영화는 나이든 나영(전도연)이 어느 날 그동안 몸이 아프다는 사실을 속여온 아버지가 회사를 관두고
고향으로 내려갔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으로 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여기서 중요한 건 고향집을 찾던 어느 순간, 나영이 과거로 이른바 시간여행을 하게 되어, 젊은 시절에,
즉 어머니, 아버지가 서로 막 만나기 시작했을 때의 과거로 돌아가게 된다.
근데 이 영화는 장르가 장르이다보니 이 시간여행에 관해 전혀 아무런 설명을 하지 않는다.
그리고 굳이 이상한 설정을 말해보자면, 극 중 나영도 이러한 황당한 시츄에이션에 대해 별로 당황하거나
놀라지도 않고 거의 바로 적응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이 영화는 시간여행에 관한 영화가 아니기 때문에, 어떻게 나영이 과거로 돌아갔는지에 대한
설명이 없어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 특히나 영화가 다 끝난 뒤 생각해보면 더더욱 그런 생각이 들게 된다.

이 영화를 보면서 개인적으로 팀 버튼 감독의 <빅 피쉬>가 자꾸 떠올랐는데, 스타일과 이야기를 풀어가는
방식은 좀 다르겠으나, 본질적으로 부모에 대해 전혀 이해를 하지 못했던 아들, 딸이 어떠한 계기로 인해
부모님을 진심으로 이해하게 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인어공주>는 이러한 설정이 없었다면 그냥 풋풋한 시골 소녀의 사랑이야기 정도로 끝날 수도 있었지만,
부모님에 관한 설정을 엮으면서 좀 더 좋은 감정선을 유지할 수 있는 영화가 되었다.

영화 속에서 전도연은 '공주'같지는 않았으나 박해일은 참으로 '왕자'같더라.
우도에 한산한 바람과 풍경을 배경으로 자전거를 타고 내려오는 박해일의 모습에서 어찌나 광채가 나던지.
전도연의 영화는 의외로(그녀를 그리 좋아하는 편도 아니면서)많이 본 것을 이번에 알았는데,
<밀양>과 같은 열연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는 전도연이 출연했던 영화가운데 가장 마음에 드는
영화는 바로 이 영화가 될 것 같다. 우정출연한 이한위의 연기도 좋았으나 무엇보다 이한위의 어린시절
역을 맡은 아역 배우의 연기가 매우 좋았으며, 고두심의 연기도 나무랄대 없었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을 시종일관 투덜대던 연순(고두심)의 기분 좋은 독백으로 마무리 한 것이
개인적으론 참으로 마음에 들었다.
오랜만에 보게 된 풋풋한 영화였다.



 

 
글 / ashitaka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CJ엔터테인먼트에 있습니다.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