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NBA 올스타전은 빼놓지 않고 보고 있는데, 이번 해에도 전야제를 풀로 방송해 주어서
덩크슛 컨테스트, 스킬 첼린지, 3점슛 컨테스트 등을 모두 즐길 수 있었다.

사실 덩크슛 컨테스트는 예전 빈스 카터의 믿기 어려운 덩크 들이 쏟아져나왔던 그 해 이후에는
그리 인상적인 대회가 없었던 것이 사실이었는데, 오랜만에 창조적이고 화려한 덩크들이 나왔던 것 같다.

지난해 우승자였던 제럴드 그린의 덩크들도 좋았다. 촛불을 끄고 덩크를 시도하는 장면은
왠만한 대회같으면 우승을 할 수도 있었던 창조적인 덩크였으나, 좀 더 창조적인 덩커였던
드와이트 하워드 때문에 우승을 놓칠 수 밖에는 없었던 것 같다.

장신의 센터임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채공력으로 엄청난 기술과 아이디어가 넘치는 덩크슛을 선보였던
드와이트 하워드. 이번 올스타전을 통틀어도 최고의 화제였던 슈퍼맨 코스튬 덩크슛은 물론,
한 손으로 백보드로 공을 튀긴 뒤 다시 받아서 한 번 돌린 뒤 덩크하는 장면은, 정말 처음 본 덩크였던 것
같다.

망토를 두르고 날아가는 저 한 장면.
NBA 역사에 아마도 계속 언급될 장면이 되지 않을까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anum.tistory.com BlogIcon 가눔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도 무척 좋아하겠네요. 저 장면이 카드로 나오면 인기폭발? ^^

    2008.02.19 10:22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