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퍼나지 - 비밀의 계단 (The Orphanage, El Orfanato, 2007)
(스포일러 있음)

<판의 미로>와 <헬보이>, 그리고 앞으로 제작될 <호빗>의 감독으로 유명한 길예르모 델 토로가 '제작'한
영화(감독이 아니다). 제목부터가 <판의 미로>스럽고, 포스터만 봐서는 정확히 귀신영화인지 괴물 영화인지
분간하기 쉽지 않은 영화. 사실 감독이야 그 이름을 믿고 영화를 보는 경우가 많지만, 아직까지 제작자의 경우는
확실히 그 이름만으로 영화를 선택하게 되지는 않는데, 이 영화 역시 길예르모 델 토로의 이름이 아니라,
일단은 헐리웃이 아닌 멕시코/스페인 산 영화라는 점이 흥미를 끌게 된 주 원인이었다.
사실 리뷰가 늦었지만 이 영화가 개봉했을 당시에는 볼 영화가 많아서 미루었다가, 마지막에 가서야 겨우
관람할 수 있었는데, 역시나 안봤으면 후회가 남았을 괜찮은 작품이었다.



이 영화는 얼핏보면 호러인가 싶은 느낌이 드는데, 호러라기 보다는 서스펜스라고 해야 맞을 것 같다.
즉 이 영화는 장면에서 빵빵 터치면서 관객을 들썩들썩 놀라게 하기 보다는, 시종일관 리듬을 가지고
긴장감 속에 두근두근 하게 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몇몇 장면만 봐도 주인공이 고개를 돌렸을 때
짠 하고 나타나겠지 했지만, 그렇게 예상되는 공포 장면을 넣기보다는 전체적으로 긴장감을 유지하는 것으로
영화 전체를 이끌고 있다. 그래서 인지 깜짝 놀랄만한 장면이 예상될 때 심하게 가슴을 졸이고 있어도,
실제로 예상된 장면이 나와 놀라는 적은 거의 없었던 것 같다.



이 영화는 반전 영화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나름대로 이야기가 갖는 내용의 미지수로 영화를 이끌어가는 경우라
하겠다. 아이가 실종되고 그 아이를 찾던 도중에 예전 고아원에서 있었던 충격적인 사실들을 알게 되고,
다른 사람에게 역시나 미친 사람 취급을 받아가면서 아들을 찾겠다는 신념하에 모든 일을 감행하는 모성애는,
슬픈 동화 같은 이야기와 맞물려 영화를 좀 더 많은 관객에게 어필할 수 있도록 만들고 있다.
마치 보물찾기를 하듯 하나하나 단서를 추적해가는 설정이나, 그 과정 속에서 비밀을 하나하나 찾게 되는 설정,
그리고 환상과 사실을 뒤섞어가며 어느 것이 현실이고 어느 것이 환상인지 쉽게 분간하기 어렵게 만든 설정도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들었다.



특히나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결말 부분이었다.
전개과정도 그렇지만 대부분이 결말 부분 때문에 별로라던가 불편했다거나 하는 감상평들을 보았는데,
개인적으론 그 결말 부분 때문에 영화가 더욱 마음에 들게 되었다. 보통 동화스런 이야기였다면 아들도
구하고 옛날 억울하게 죽은 아이들의 원한도 풀어주는 것으로 끝났을 것이고, 그렇지 않은 성격의 영화였다면,
아들도 찾지 못하고 그 자신마저 죽음에 이르게 되는 결말을 암울하게 그리는 것으로 막을 내리거나 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 영화는 사실상 결말부분이 앞서 언급한 두 가지 경우 가운데 후자를 택하고 있음에도 결정적으로
이 상황을 암울한 것이 아니라 아름답게 그리는 것으로 마무리하고 있다.
보통 영화 같다면 영화 속의 로라처럼 아들을 살리기 위해 귀신들의 소리에 귀기울이지 말라고 계속 외쳐서
결국 아들을 현실로 돌아오게 했겠지만, 이미 아들의 죽음을 알게 된 어머니 입장에서는 아들과 함께 할 수 있는
공간과 세계에 남는 것이 오히려 헤피한 엔딩이라는 것을 이 영화는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특히나 영화에서 초반에 언급되었던 피터팬에 관한 이야기가 영화의 마지막, '로라가 피터팬 동화 속 웬디처럼
늙어버렸어'하며 반기는 어린 시절 친구들의 대화 장면에서는 찡한 감정을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맨 마지막 장면에서 로라를 그 동안 믿지 않고, 이런 일들 자체를 모두 부정했었던 남편 조차
(아마도 나타났을)로라의 모습을 보고 미소짓는 장면 역시 감동적으로 다가왔다.
결과적으로 영화 속 입장처럼 자신도 결국 죽게 되었지만 사랑하는 아들과 그리고 어린시절 친구들과
영원히 함께 하게 된 것이 행복하게 느껴졌다면 영화가 감동적으로 받아들여지겠지만, 그렇지 않은 이들에게는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었던 영화였다.

나는 아직 동심이 많이 남았는지, 이런 엔딩이 좋더라 --;;



* / 우리나라에만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놀이가 있는 것은 아니었다!
** / 확실히 집이 넓으면 무섭다!
*** / 여 주인공을 맡은 벨렌 루에다는 <씨 인사이드>에서 인상적으로 보았었는데 이 영화에서도
     자신만의 매력은 충분히 발휘한듯 싶다
**** / '비밀의 계단'이라는 우리말 부제 자체가 스포일러다!



 

 
글 / ashitaka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EUREKA Pictures에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oviestory.net BlogIcon 스테판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복선 같은 것을 잘 깔아놓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마지막 피터팬이야기도 그렇구요^^

    2008.03.14 17:39
  2. Favicon of http://dreamtheater.tistory.com BlogIcon 스노우맨  수정/삭제  댓글쓰기

    벨렌 루에다의 어머니 연기가 참 인상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마지막 결말이 동화처럼 아름다우면서도 슬펐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이 영화의 결말이 동화같아서 좋더라구요.

    2008.03.14 21:36
  3.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말때문에 더 마음에 들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집이 넓으면 무섭다! 에 동감 백만배. 하하.
    (살 능력이 현재는 없지만) 항상 커다란 집에서 무서운 일이 벌어지면
    하는 말, "역시 집은 그냥 적당해야돼." ㅋㅋㅋ

    2008.03.15 08:30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집이 좁았다면 이렇게 벌벌 떨 일도, 아들을 잃어버릴 일도 없었을텐데 말이죠 ㅎㅎ

      2008.03.15 11:00
  4. Favicon of http://differenttastes.tistory.com/ BlogIcon 신어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이 영화 포스터를 큰 사이즈로 처음 보는데 주인공 뒤에
    아이들이 있었군요. 갑자기 후덜덜해집니다요. ^^;

    2008.03.15 11:44
  5. Favicon of http://gilwon.egloos.com BlogIcon 배트맨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로 나오는 여배우, 정말 연기 잘하더군요.
    이러한 장르에서 연기력을 발산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닌데 말입니다.
    영화보는 내내 저 여배우 연기 정말 끝내준다라고 생각하면서 봤습니다. ^^*

    개인적으로는 길레르모 델토로가 제작이 아닌, 감독으로서 오랫동안 활동해주었으면 하네요. 이 양반 이제는 자신의 명성과 위치를 즐기고 싶어진건지.. 제작을 하네요. 연출작이 보고 싶은데.. -_-a

    2008.03.17 14:17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연출의 욕심도 아직은 보여주고 있죠, 얼마전에는 해리포터의 마지막 작품도 연출하고 싶다는 의도를 밝혔었는데 잘 안된것 같고, 하지만 호빗은 제작이 아닌 감독을 맡기로 하였으니 기대해 봐도 될 것 같습니다~

      2008.03.17 15:30
    • Favicon of http://gilwon.egloos.com BlogIcon 배트맨  수정/삭제

      <헬보이>때문에 <해리포터> 내팽겨칠때는 언제고..
      하지만 해리포터의 마지막 작품을 연출해준다면 두손들고 환영할 일입니다. ^^*

      2008.03.17 17:29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확실히 길예르모 델 토로가 연출하는 해리포터, 그것도 마지막편이라면 상당히 기대가 되죠. 팬으로서는 기대되는데 워너에서는 선뜻 맡기기 쉽지 않을듯 ^^

      2008.03.17 17:33
  6. Favicon of http://taisnlee.blue2sky.com BlogIcon taisnlee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위에 신어지님이 말씀하신데로 포스터에 아이들이 숨어있었네요;;;;
    (왜 포스터를 보면서 몰랐을까 -_-)

    감독보다는 제작자인 '길예르모 델 토르'감독님의 이름을 부각시켜 홍보를 한 영화인데
    역시나 영화를 보고나니 감독의 이름은 눈에 안들어오고 '길예르모'감독님 이름만 눈에 선하게 되더군요.-_-;;
    (어떻게 보면 씁쓸한 이야기죠)
    거기다가 '길예르모 델 토르'감독님이 판타지영화를 많이 찍다보니
    영화에 걸맞지 않은 '판타지'라는 장르까지 겸하게 되어버린 참 우스운 광경이었습니다.
    (혹자들은 판타지영화를 보러갔다가 실망만하고 나오기도 했다죠...)

    거의 완벽에 가까운 영화로 마지막에 3류급의 영화로 추락하는건 아닌가 걱정을 했는데
    그것마저 완벽하게 마무리를 해 버리더군요.^^

    말씀하신 피터팬 이야기가 참 잘 들어 맞았습니다 ㅋ

    2009.01.13 00:21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