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웨이 프롬 허 (Away From Her, 2006)

이미 각종 영화제(정작 모두의 예상을 뒤없고 아카데미에서는 수상하지 못하였지만)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줄리 크리스티가 주연한 영화로 알츠하이머에 걸린 한 여인과 그의 남편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우리나라에 개봉은 늦어졌지만, 그래도 적은 영화관에서나마 만나볼 수 있었다(적어도 서울에서는 2군데
뿐인가 보다). 개인적으로는 <닥터 지바고>세대가 아니기에 과연 <닥터 지바고>의 '라라'가 어떻게 변했을까
라는 궁금증이 발동하기 보다는, 오히려 노년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들이 별로 없었다는 점에서,
인생에 황혼에 접어든 노년의 인생을 통해 삶을 이야기하고자 하는 이 영화의 메시지에 더욱 끌렸었다.



(스포일러 있음)

우리영화 <내 마음속의 지우개>가 그랬듯이, 이 영화도 알츠하이머에 걸린 주인공을 등장시키며, 초중반 까지는
예상할 수 있는 전형적인 줄거리로 영화를 이어간다. 무려 44년간을 함께 했지만, 병에 걸려 점차 기억을 잃어가고
단 한 달 간 떨어져 있었을 뿐인데, 남편을 거의 잊다시피하고 병원에 다른 남자(오브리)에게 의지하게
되어버리는 피오나(줄리 크리스티)의 모습을 보여주는데, 이 영화는 기억을 잃어가는 본인의 상실감을 중심으로
그린다기 보다는, 오히려 자신을 점점 잊어가는 아내의 모습을 바라보며 허탈함과 상실감을 느끼는
그랜트(고든 빈센트)의 입장에서 영화를 보여주고 있다.
아마도 이 영화가 알츠하이머 병이라는 특수한 케이스를 소재로 하지 않았다면, 영화 속에서 피오나가 단
한 달만에 오브리에게 더욱 집착하게 되어버리는 경우를 보았을 때, 어떻게 저럴 수가 있냐며 분노를 느꼈을
것이고, 그랜트가 피오나를 오브리에게 사실상 빼앗겨버리고 그 상실감과 삶의 무게를 동병상련을 겪고 있는,
오브리의 아내 메리언과 정을 나누는 것으로 이겨가는 것을 보고 역시나 어떻게 저럴 수 있냐며 혀를 찰 수도
있었겠지만, 이 영화에서는 그럴 수가 없었다. 특수한 상황에 처한 이들에게는, 오브리에게 집착하는 피오나도
메리언과 가까워지는 그랜트도, 어쩔 수 없이 인정할 수 밖에는 없는, 즉 영화 속에 등장하는 대사처럼
'삶은 이길 수 없는 거잖아요'라는 말을 되새기게 했다.



처음 이 영화를 예상할 때는 단순히 기억과 자신을 잊어가는 아내에게 사랑으로 헌신하는 남편의 안타까운
이야기로 생각했었다. 하지만 이 영화는 이 '아름다운 사랑'에서 더 나아가, '삶'이라는 더 큰 화두를 남기고 있다.
이 영화가 더 좋았던 것은 이 어쩔 수 없이 짊어지고 가야만 하는 무거운 삶의 무게를 그리는 방법이,
영화 속 주인공들의 하얗게 샌 머리처럼 아주 담담하게 그리고 있다는 것이다. 이미 노년의 삶을 보내고 있는
인물들을 통해, 이런 힘든 상황에도 그저 담담하고 드러나지 않게 겪어가는 (극복보다는 그냥 겪는 것이 더
가깝다고 봐야할 것이다)과정을 통해, 겪어보지 못했던 또 다른 '인생사'를 잘 표현해내고 있다.

모두가 찬사한 줄리 크리스티의 연기는 과연 아름다웠다.
연기를 잘한다고 느꼈다기 보다는, 노년의 역할로 등장했음에도 너무나 '아름답다'라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그랜트 역할을 맡은 고든 빈센트의 연기도 너무나 훌륭했다. 캐나다에서 활동하는
극작가이자 배우로 활동중이라고 하는데, 이 영화의 시점이 사실상 '그랜트'의 시점임을 감안한다면
그의 연기가 관객으로 하여금 얼마나 동화되게 하였는지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캐나다의 여성 소설가 앨리스 먼로의 <곰이 산을 넘어오다>라는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과연 이 영화가 1979년 생의 젊은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아주 담담한 작품이었다.



1. 영화 속에 보면 '아이슬란드에서 온 편지'였나? 라는 책을 그랜트가 피오나에게 읽어주는데
   그 책도 참 읽어보고 싶더라

2. 이 영화의 엔딩 크래딧에는 유난히 로고들이 많이 등장한다.




 
글 / ashitaka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lionsgate사에 있습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RSS등록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ifferenttastes.tistory.com/ BlogIcon 신어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 대사가 참 인상적이었어요. 그랜트와 메리앤이 대화를 나누다가 "그게 인생이죠",
    "누가 인생을 이겨먹을 수 있겠어요" 했던 부분요.

    2. 온타리오주의 정부 지원금으로 만들어진 100% 캐나다 영화인 모양이예요. ^^

    2008.04.04 13:32
  2. 그냥...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가 참 좋았습니다.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 영화. 줄리 크리스티의 연기는 말할 것도 없었고요 (영국식 발음 쓰는 사람인데, 영화에서는 완전 북미식 발음으로 열연 - DVD 보고 알았심다). 고든 핀센트는 목소리로 연기의 절반 이상 "먹고 들어"가더군요 (책 읽어 주는 목소리, 정말 좋았습니다). 다른 배우들의 연기 (간호사 크리스티 역의 크리스틴이나, 매리앤 역의 올림피아)도 아주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랜트가 마지막에 "낫 어 챈스 (전 DVD로만 봐서 상영시 우리말 자막이 뭔지 몰라요. 죄송...)" 라고 읊조리듯 말하는 장면이 잊혀지지 않네요.
    한가지 재밌는 건, 영화 앤딩 크레딧 자세히 보시면 "아스트랄 미디어"라고 나와요. 영화에 흠뻑 빠져 울먹 울먹하다가 그거 보고 피식 웃어버렸슴다. 그 놈의 "아스트랄"이 뭔지. ㅎㅎ...

    2008.04.18 08:54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고든 빈센트의 목소리는 참 좋았지요. 그의 담담한 목소리 연기가 분위기를 좌우한 것 같습니다. 저도 엔딩 크래딧에서 '아스트랄 미디어'라고 본 기억이 얼핏 나는것 같아요 ^^; 저도 DVD로 다시 보고 싶군요~

      2008.04.18 11:59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