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 위드 미 _ 끝나도 끝이 아닌 공포

개봉 영화 리뷰 2008. 4. 23. 15:37 Posted by 아쉬타카




킬 위드 미 (Untraceable, 2008)
끝나도 끝이 아닌 공포

덴젤 워싱턴 주연의 매력적인 미스테리 스릴러물 <다크 엔젤>과 데니스 퀘이트와 제임스 카비젤 주연의
독특한 가족영화 <프리퀀시>를 연출했던 그레고리 호블릿 감독의 2008년도 신작 <킬 위드 미>.
우리나라 개봉시 제목은 보시다시피 '킬 위드 미'라는 제목을 썼는데, 영화를 본 사람들은 알 수 있지만,
이 제목도 그리 나쁜 편은 아니었다고 생각된다. 본제는 'Untraceable' 우리말로 해석하자면 '추적할 수 없는'
정도가 되겠다.

이 영화는 저 포스터가 잘 말해주듯 21세기에 어울리는 컴퓨터와 인터넷, 그리고 실시간 동영상 등
최첨단이지만 개인적인 사유로도 충분히 활용이 가능한 것들로 인한 테러와 공포, 그리고 현대인들에 대한
날카로운 지적과 그들의 무서운 심리를 스릴러 장르로 잘 녹여낸 영화라 할 수 있겠다.



(스포일러 있음)

이 영화의 주된 공포라면 일단은 무작위에서 오는 공포를 들 수 있을 것이다. 물론 나중에는 무작위가 아니라
치밀하게 대상을 선정하여 치뤄진 범죄라는 것을 알게 되지만, 이 사실을 알기 전까지는 큰 범위적 제한없이
누구나 이용가능한 인터넷 사이트처럼, 전혀 남의 일들이라고만 생각했던 끔찍한 일들이 자신과 주변에도
일어날 수 있는 것에 대한 공포로 시작하고 있다. 특히나 영화 속에서 사이트에 살해당하는 사람의 모습이
등장했을 때, '여기봐, 너의 아버지아니야?'라는 대사처럼, 평소 전혀 다른 사람 얘기로만 생각하고 별 생각없이
이를 '즐기던'이들에게 조차 자신들의 일로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기도 하다.

영화 속에서 끔찍한 살인을 저지르는 인물의 배경은 이미 이런 사이코 킬러들이나 살인범들에 관련한
영화들에서 등장했던 비슷한 설정이 등장한다. 몇해 전 끔찍한 사고로 아버지를 잃은 주인공은 자신의 아버지가
살해당하는 장면을 대중들이 마치 쇼프로 즐기듯이 반복해보고, 슬로비디오로 보고, 안주거리로 얘기하는
것에 분노를 느껴, 그 사건에 관련된 인물들을 자신의 아버지가 당했던 것처럼 모든 이가 인터넷 사이트에서
끔찍한 광경을 목격하도록 한다. 하지만 영화는 이 주인공을 마치 피해자라던가 하는 것으로 깊게 묘사하지는
않는다. 뭐랄까 이런 살인범들의 불우한 배경을 깊게 다루는 것은 결국에는 사회가 그를 이렇게 만들었다라고
결론짓기 위해서 그도 피해자라는 분위기를 이끌어가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 영화는 물론 결론적으로
하고자 하는 최종적인 말은 비슷할지 모르지만, 가해자를 피해자로 감싸기보다는 다른 방법으로 모두가 공범임을
얘기하고 있다.

영화의 마지막 살인범은 죽게 되지만 오히려 그 후가 더 무섭게 느껴지는 건, 사이트의 댓글들 때문이었다.
'천재가 죽었다' '이 비디오 어떻게 다운받죠?' 등 이른바 '개념'없는 댓글들과 살인이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과정 속에서도 이를 담담하게 즐기는 사람들과, 접속자 수가 많아질 수록 살인의 속도도 빨라지니
접속을 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분위기 속에서도, 그저 '호기심' 때문에 혹은 더 자극적인 장면을 보고 즐기기위해
무서운 가속도로 늘어나는 사이트의 접속자 수를 보았을 때, 이것이야 말로 끝나도 끝나는 것이 아닌
무서운 공포스러움을 잘 보여주고 있는 영화가 아닌가 싶다. 특히나 국내에서는 최근 연예인들의 자살이나
사고로 인한 사망 기사에 조차 개념없는 악플이 달리는 일이 종종 있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정말 이런 무서운
상황이 남일같지 않게 느껴져서 더 안타깝기도 했다.



최근 <점퍼>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여주었던 다이안 레인은 이 영화에서 그래도 선전했다.
특별히 그녀만의 매력을 느끼기에는 많이 부족하였지만, 딸을 둔 FBI요원의 모습도 제법 어울렸다.

톰 행크스의 아들로 더욱 유명한 콜린 행크스의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약 100분이라는 길지 않은 러닝 타임 답게 괜찮은 몰입도와 킬링 타임 영화로서는 손색이 없는
재미를 갖고 있는 스릴러 영화였다.

물론 그 안의 메시지는 단순히 즐기고 넘길 수만은 없었지만 말이다.




 
 
글 / ashitaka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Lakeshore Entertainment에 있습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RSS등록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