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FR _ 위건 vs 맨유

etc 2008. 5. 12. 14:08 Posted by 아쉬타카




EPL FR _ 위건 vs 맨유

위건 0:2 맨유


1. 시즌 최종전까지 리그 우승이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첼시는 홈에서 볼튼을 맞았고
    맨유는 위건 원정을 떠나왔다.

2. 객과적인 전력을 고려해보았을 때 맨유와 첼시의 승리가 점쳐지는 상황이기는 했지만,
   쫓기는 입장인 맨유로서는 아무래도 긴장되고 부담스러울수 밖에는 없었던 경기였다.

3. 이날 경기는 심판의 판정이 확실히 문제가 될만한 여지를 남겼다. 루니에게 패널티킥을 준 것이나,
   퍼디난드의 수비시 팔에 맞은 것을 핸들링으로 지적하지 않은 것, 그리고 스콜스의 파울시 경고를
   주지 않은 것 등은 분명히 논란의 여지가 있을 만한 장면이었다. 이후 정작 제대로 다리가 걸린 스콜스에게는
   보상심리 겪으로 패널티킥을 주지 못한 느낌도 들었다.

4. 루니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호나우도가 성공시키면서 1:0으로 앞서가게 되었다.
   1:0이란 점수는 사실상 너무도 불안한 점수였기 때문에 추가골을 넣기까지는 긴장상태가 계속 되었다.



(긱스 - 우리가 프리미어 리그 챔피온이다!!!)

5. 후반 박지성과 교체되어 나온 긱스. 노쇠했다, 한물 갔다 등등 최근 좋은 기량을 보이지 모했던 라이언 긱스는,
   맨유에서의 최다 출전기록 타이를 기록한 자신을 축하나는 추가골을 멋지게 성공시켰다.
   확실히 그동안의 부진을 완전히 씻어버리는 가장 중요한 한 골이었다.

6. 박지성이 비교적 이른 시간에 교체된 것은 이 날 부진해서 라기 보다는, 긱스의 최다출전 기록 갱신
   여부와 챔스리그 결승을 염두해둔 복합적인 것으로 생각된다. 특히나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공격보다는
   어쩃든 수비가 더 중요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긱스보다는 박지성이 더 효과적인 선택이었음으로,
   앞선 이유들로 인해 교체된 것이 아닌가 싶다.

7. 긱스가 추가골을 넣기 전에 첼시가 쉐브첸코의 골로 1:0으로 앞서 간다는 소식이, 위건 경기장에 모인
   맨유팬들에게 문자로 모두 전해져 불안한 팬들의 얼굴을 볼 수 있었는데, 긱스가 추가골을 넣으며
   드디어 마음놓고 팀의 우승을 기대하는 분위기가 형성되었다.


(퍼거슨 - 허허,, 제가 팀을 맡은 이후에 최고의 팀이라니깐요!)

8. 첼시는 끝내 볼튼에게 골을 허용하며 1:1 무승부를 기록, 결과적으로 승점에서도 앞서는 완벽한
    1위를 맨유가 거두게 되었다. 승점이 같을 시 플레이오프제를 도입하자던 그랜트 감독의 입장이
    민망해지는 순간.

9. 위건이 맨유와 나쁜 관계도 아니고, 위건 입장에서는 프리미어리그 우승의 분위기를 간접적으로나마
   느낄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였기 때문에, 맨유의 우승을 모두 함께 즐기고 축하는 분위기였다.

10. 박지성도 이 리그 우승에 당당히 함께 했다는 것이 무엇보다 자랑스러웠다.
    우여곡절 끝에 메달도 수여받았고, 막판에 좋은 활약을 보여주며 팀에서도 자신의 입지를 톡톡히 다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마지막에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장면을 TV에서 볼 수 없던 것이 살짝 아쉬웠다.


(쿠쉬착 - 메달은 못받았지만 그래도 우승을 즐거워~)

11. 이로서 2007-2008 프리미어리그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우승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맨유는 두 시즌 연속 우승을 거두었으며, 호나우도는 무려 31골의 7도움으로 득점왕을 차지하였다.

12. 맨유에게는 이제 첼시와의 챔피언스 리그 결승만이 남았다. 첼시를 누르고 승리를 거둔다면
     맨유가 염원하던 더블을 올 시즌 거둘 수 있을 것이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RSS등록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ifferenttastes.tistory.com/ BlogIcon 신어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지 방송의 소스를 받아서 중계하는 탓이 박지성의 축하 모드를 충분히 볼 수 없어서
    참 아쉬웠어요. 덩치 큰 다른 선수들 뒷편에서 '나도 좀 끼워줘' 소리도 제대로 못하고
    있는 듯한 모습. 팀의 붙박이로 계속 자리를 잡아가면서 당당히 맨 앞에 서서 함께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게되기를 바랍니다. 잘하면 당장 다음주 수요일에 라도? ^^

    2008.05.12 21:24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나중에 다른 동영상을 다 풀로 확인해봐도 박지성이 나니나 안데르손처럼 전면에 나서는 장면은 거의 없더라구요(나니는 별로 맘에 안들어서인지, 맨 앞에 나서는게 더 불만으로 느껴진듯ㅋ). 아무래도 성격적으로 나서는 스타일이 아니라 그런것도 있겠지만, 그래도 팬 입장에서는 좀 더 쇼맨쉽을 보여줬으면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그래도 지난해처럼 경기장에서 기쁨을 함께 하지 못했던 것에 비하면 대 만족입니다!

      2008.05.12 21:34 신고
  2. Favicon of http://ripley.co.kr BlogIcon comodo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다른 동영상으로 세레모니 풀 동영상을 봤는데 도대체 이건 뭐 눈알이 빠질 지경이더라구요, 그래도 이럴때 만큼은 맘껏 소리지르고 좀 나서서 춤도 추고 트로피 들고 막 흔들고 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간절히 바랬건만.. 볼수가 없더라구요 휴 ㅜㅜ 다음주에는 부디 트로피 드는 모습을 봤으면 좋겠어요, 아 그래도 사진으로 보니까 트로피 들고 있는 사진들이 보이기는 하던데요? 크크,

    2008.05.13 04:29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저도 사진도 겨우 찾아서 보았네요 ^^; 안데르손은 정말 신나게 춤추던데 말이죠 ㅋ 박지성 챔스 결승에서는 골을 넣어서 멋지게 세러머니 했으면 좋겠네요~

      2008.05.13 13:24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