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23


둘째날 용문사 탐험.


01234567


용문사. 내리쬐는 강렬한 땡볕과 시원한 건축물의 조화.


01


무려 높이가 40미터가 넘는 오래된 은행나무의 포스.


01234567


푸르다 못해 빛이 나는 나무들이 우거진 계곡.


0123456

둘째날이자 마지막날인 이 날은 용문사 탐험과 시원한 계곡물에 발을 담그는 것으로 마무리.


이렇게 짧았던 1박 2일의 휴가는 끝~


K100D + 21LTD + 70-300 APO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8.12 17:45

    나도 용문사 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