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는 고양이다 (グ-グ-だって猫である, 2008)
고양이의 눈으로 인간의 삶을 보다


이번 부산영화제에서 감독인 이누도 잇신과 주연을 맡은 우에노 주리의 GV가 있던 바람에 엄청난 관심을 모으기도 했던
이누도 잇신 감독의 신작 <구구는 고양이다>. 재미있는건 우에노 주리야 영화 팬들 사이에서는 <스윙걸즈> <무지개 여신>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을 통해 이미 너무도 익숙했던 배우였지만, 국내팬들에게 이토록 큰 인기를 끌게 된 것은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였다는것. 여튼 개인적으로는 또래의 일본 배우들 가운데 연기력 면에서는 가장 선호하는 배우이기도
하고 (미야자키 아오이에겐 조금 미안한 마음이 ;;;), 이누도 잇신 감독이라고 하면 한 때 쌍수를 들고 찬양의 글을 주절주절
많이도 썼을 만큼 너무도 좋아하는 감독이기 때문에, 이 작품 <구구는 고양이다>가 저에게는 관심을 갖지 않을래야 않을 수가
없는 초 기대작이었죠. 가장 좋아하는 일본 감독과 가장 좋아하는 일본 여배우의 조합이니 뭐 말 다 했죠(만약 미야자키 하야오가
실사 영화를 만드는데 주인공이 미아쟈키 아오이다 라고 한다면, <구구는 고양이다>의 조합이 최고라는데 한 번 더 생각해
보긴 해야겠네요 ^^;). 여기에 한 가지 더 추가하자면 제목에서 부터 알 수 있듯이 고양이가 등장하고 이에 관한 영화이기도
한다는 소식은 저를 엄청난 기대의 바다에 빠지도록 만들어 버렸습니다. 부산영화제때 부산에 있었음에도 그저 인터넷 뉴스를
통해 주리짱의 샤방샤방한 사진만으로 아쉬움을 달래던 시간을 견디고 나니, 바로 얼마지나지 않아 정식 개봉이 되어
드디어 이 영화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일단 처음에 포스터나 제목에서 예상할 수 있었던 분위기와는 조금 다른 영화였습니다. 영화를 보기 전에는 이누도 잇신 감독의
전작인 <우리 개 이야기>속 '포치 이야기'처럼 반려 동물과 인간 과의 관계 자체에 대한 슬픈 이야기, 그것 뿐인줄 알았는데
영화는 생각보다 복잡한 삶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었습니다.


(다음 이미지가 나오기까지의 글에 내용에 관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영화는, 처음에는 반려동물을 먼저 하늘나라로 보낸 인간이 겪는 슬픔과 공허함을 보여주면서, 애완동물이 단순히 인간이
주인으로서 자신 만을 위해 갖게 되는 '애완'동물이 아니라, '반려동물'이라는 말처럼 하나의 가족으로서 함께 살아가는 존재라는
점을 다시 한번 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이후부터 주인공 '아사코'가 '구구'를 새로운 식구로 맞이 하면서 부터는
이야기가 조금씩 복잡해 집니다. 일단은 아주 당연한 것이겠지만 '사바'를 떠나보내고 '구구'를 맞이했지만, '사바'의 빈자리를
'구구'가 완벽하게 채워주지는 못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사코는 자신도 모르게 구구를 사바로 부르기도 하고,
표현은 하지 않지만 내내 사바에 대한 그리움을 버리지 못합니다. 사바를 떠나보내고 구구가 등장하는 영화의 시점을 봤을때
보통 같으면 구구가 중심이 되어 다시금 완벽한 새출발을 하는 주인공의 모습을 그려나갔겠지만, 이누도 잇신 감독은
새로운 반려동물을 만난 뒤에도 끝내 처음 떠나보낸 '사바'를 잊지 못하고 그리워하는 아사코의 모습을 의도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반려동물을 키워보았거나 또는 먼저 보낸 분들이라면 모두들 고개를 끄덕이게 하는 부분이 아니었나 싶네요.

개인적으로 <구구는 고양이다>가 이누도 잇신 감독의 전작들에 비해 조금 아쉬웠던 것은 영화의 이야기가 아사코와
사바 혹은 구구의 이야기로만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우에노 주리가 맡은 나오미와 그 주변 인물에 대한 이야기가 약간은
지나치게 개입되어 있다고 느꼈기 때문이었는데, 아사코와 사바, 구구의 이야기로만 끌어갔다면 더 호소력 짙은 영화가
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나오미의 미래와 남자친구와의 에피소드, 성장 이야기까지 개입이 되면서 영화가 약간은
필요 이상으로 복잡해지고 중심을 잃은 듯한 느낌을 받기도 했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과감하게 얘기해서 나오미 캐릭터가
없었다고 하더라도 영화가 크게 나빠지지는 않았을 거라고 생각되기도 하더라구요. 물론 입원한 아사코에게 나오미가 남자친구와
그의 새로운 여자친구들 등(공원에 있던 아저씨까지!!)을 동원하여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는 장면은 충분히 감동적이긴 합니다.
하지만 이 장면은 완전히 판타지적이기도 한 것 같아요. 영화의 원작이 순정만화인것 처럼 너무 만화적이기도 하구요.

그래서 인지 영화의 후반부에 사바와 아사코가 다시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은 너무나도 감동적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길이길이 남을 만한 대화와 감정이 살아있는 명장면으로 손꼽게 될 만큼, 이누도 잇신 만의 따듯한 감성이 잔뜩
묻어나 있는 아름다운 장면이었습니다. 몇년 전까지 고양이를 키웠던 저로서는 이 장면에서 아니 눈물을 흘릴 수가 없었습니다 ㅠ



(우에노 주리외의 3명의 여자 캐릭터는 영화의 감초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데, 이들은 실제 개그 소속사에 소속된
개그 트리오로서 일본 내에서 상당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이들이라고 합니다)


이 영화가 개인적으로 감명깊게 느껴졌던 것은 다름이 아니라 저 역시 아직까지도 사진첩에 예전에 키우던 고양이 사진을
끼우고 다니는 사람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반려동물을 키워보지 않았던 사람들에게는 그저 그런 드라마였던 <우리 개 이야기>
가 그랬던 것처럼 <구구는 고양이다>역시 이런 저로서는 남다르게 느껴질 수 밖에는 없었던 영화였습니다.
특히 제가 키우던 고양이인 '일루'는 영화 초반에 등장하는 '사바'와 너무 비슷하게 생겨서 더더욱 감정이입이 될 수 밖에는
없었는데, 비슷하게 어렸던 시기에 일루를 만나게 되었고, 죽음으로 떠나보내게 되었던 것은 아니지만 먼저 보낼 수 밖에는
없었던 경험이 있던 저로서는, 아사코가 사바를 그리워 하는 이야기가 한 장면 한 장면 의미있게 느껴지더라구요.


(우리 일루(ILLU)사진 ㅠㅠ . 분명히 블로그 옮기면서 일루 사진을 다 옮겨왔었는데 아무리 찾아도 없네요. 하드에도 없고 ;;
 아.....갑자기 슬픔이 와락 밀려옵니다 ㅠㅠ)


저와 일루는 참으로 사연이 많았었기 때문에 아마도 평생 잊혀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옥탑방에 살 때 저랑 둘이서
티격태격하면서 지냈었는데 정말 싸우기도 많이 싸웠고 둘이서 놀기도 많이 놀았었거든요. <우리 개 이야기>를 볼 때도
그랬었지만 <구구는 고양이다>를 보고 있노라니, 하나 하나 어찌나 저와 일루의 이야기 같은지 중간 중간 울컥하는 걸
겨우겨우 참으며 봐야 했습니다. 이사를 가게 되고 다시금 상황이 좋아지면 저도 다시 고양이를 키워보고 싶지만,
아마도 평생 일루를 잊지는 못할 것 같아요. 영화 속 아사코가 그랬던 것 처럼 말이죠...



국내에는 우에노 주리가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노다메 칸타빌레>를 통해 큰 인기를 끌다보니 우에노 주리가 마치 단독 주연인
것처럼 홍보가 되었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우에노 주리는 주조연에 가까웠고 실제적인 주인공은 아사코 역할을 맡은
고이즈미 쿄코였습니다. 너무나도 일본스럽고 여성스러운 목소리도 인상적이었고, 그녀의 깊은 내면연기 덕에 극에 깊게
몰입될 수 있었습니다. 영화를 보고 난 뒤 알게 된 사실이지만 그녀는 80년대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아이돌
가수 출신이더군요. <춤추는 대수사선>에도 출연했었다는데 잘 기억이 나질 않네요 ^^;

우에노 주리는 밝고 명랑한 모습과 진지한 청춘의 모습을 모두 잘 연기해 냅니다. 노다메처럼 아주 왈가닥은 아니지만 절로
웃음지게 될 만큼 발랄한 모습도 선보이는 동시에, 마치 <무지개 여신>에서 처럼 자신의 미래와 남자친구와의 관계 속에서
진지하게 고민하는 모습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것이야말로 우에노 주리만의 장점이라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이누도 잇신 감독의 따뜻한 감성 세계는 이번에도 저를 감동시켜 버린 것 같습니다. 이누도 잇신은 확실히 소소하고 보편적인
생활 속에서 깊은 감동을 이끌어내는 재주가 탁월한 감독임을 다시 한번 확인해주었습니다. 순정만화를 원작으로 하고 있는 만큼
순정만화스러운 감성과 직접적인 장면들도 등장하지만, 판타지와 생활의 접점을 잘 알고 있는 이누도 잇신은 이번 영화 역시
너무도 이누도 잇신 스러운 영화 한편은 또 내놓은 듯 합니다.
우에노 주리의 단독 주연을 예상하셨던 분들은 좀 더 생각해 보셔야 될지 모르겠지만, 이누도 잇신 감독의 전작들을 사랑하시는
분들이나 일본 영화의 소소한 감성들, 그리고 무엇보다 고양이나 반려동물에 대한 추억이 있으신 분들께는 강추 할만한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



1. 영화 음악도 상당히 좋았습니다. 특히 영화 속 포크 밴드의 곡들도 상당히 좋더군요. OST를 찾아봐야 할 것 같네요~
2. 영화 속 배경이 된 장소인 '기치조지'는 얼마전 친구가 신혼여행을 다녀왔던 곳으로 여행 사진들을 주의 깊게 보았던터라
    조금은 익숙한 곳이었는데, 이 영화를 통해 다시 한번 꼭 한번 가야할 곳으로 제 뇌리에 등록완료 되었습니다 ^^
3. 영화 속엔 조금은 쌩뚱맞게 느껴지는 외국인이 등장하는데, 그는 다름아닌 메탈밴드 '메가데스'의 전 기타리스트인
   마티 프리드먼입니다. 그는 현재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데 록 팬들에게는 그의 출연이 색다른 재미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4. CJ가 단순히 배급/수입만 한줄 알았는데 제작에도 직접 참여를 했더군요.
5. 고양이 키우시는 분들은 무조건 봐야 해요.




 
 
글 / ashitaka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CJ엔터테인먼트에 있습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RSS등록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anualfocus.tistory.com BlogIcon Fallen Angel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초반부엔 웅이 애기때 생각이 참 많이 나더군요..ㅎㅎ.

    2008.10.19 21:57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저도 '구구'보다는 '사바'의 이야기가 더 와닿더라구요. 생각나는 추억들도 많았구요 ^^

      2008.10.19 22:14 신고
  2. Favicon of http://bachjd.tistory.com BlogIcon 차이와결여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고양이를 좋아하긴 합니다만, 가까이 키워본 적은 없어서요.
    확실히 고양이를 키워보신 분이라 영화를 보고 느끼는 점도 다르시네요.

    잘 읽고 갑니다.
    맞트랙백요~~ ^^

    2008.10.19 22:30
  3. Favicon of http://moremusic.tistory.com BlogIcon 알렉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낮에 영화를 소개하는 티브를 보면서....매력적인 여자 배우라 생각이 들어 영화를 꼭 봐야겠다라고 결심했음 ^^*
    좋은 정보 감사하구여~ 또 들릴께요^^

    2008.10.20 00:27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두 배우 중에 누구를 말씀하시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고이즈미 쿄코도 우에노 주리도 모두 매력적인 배우들이죠~

      또 종종 들러주세요~~

      2008.10.20 04:21 신고
  4. 쿠키짱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이즈미 교쿄의 80년대 아이돌 당시의 동영상 감상해 보시죠. ^^
    http://kr.youtube.com/watch?v=uexvDPQ_bl4&feature=related

    2008.10.20 01:11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야...이거 저렇게 발랄하고 풋풋한 모습을 보니 적응이 안되는데요? ㅎㅎ 좋은 동영상 덕분에 잘 보았습니다~

      2008.10.20 04:22 신고
  5. Favicon of http://intogroove.tistory.com BlogIcon 인생의별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릭터가 많다보니 산만한 감은 지울 수 없더군요. 게다가 밥 먹느라 영화 앞 부분을 놓쳐서 조금 집중하기 힘들었어요(물론 극장에 늦게 들어간 제 잘못이지만요ㅠ). 그치만 키치죠지 때문에 모든 게 용서되더라고요. 예전에 일본에 있을 때 자주 갔던 곳이고, 지난 4월에도 갔던 곳이라서요 흐흐. 꼭 일본에 가시면 키치죠지에 가시길 바래요. 복잡한 시부야, 신주쿠보다 한적한 게 훨씬 좋답니다.

    2008.10.20 01:25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저도 리뷰에 썼지만 확실히 조금 산만한 감이 있었습니다. 아사코의 이야기에 좀 더 집중했으면 좋았겠다 싶더라구요. 키치죠지를 이미 다녀오셨군요~ @@ 저도 이번 기회에 다시 한번 가고 싶은 곳으로 깊이 각인 되버렸습니다~

      2008.10.20 04:24 신고
  6. Favicon of http://cbmax.com/blog BlogIcon 료우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이거 진짜 왠지 재밌을것 같네요..
    얼마만에 우에노 주리인가.. ㅠㅠ

    2008.10.20 10:07
  7. Favicon of https://fortyfive.tistory.com BlogIcon 복실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얼마만에 보는 일루 사진이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완전 초기 때 사진인 것 같네~
    마지막으로 봤을 땐 곰이었자나 ㅋ
    일루가 미선언니 집으로 갔었던가?
    진짜 시간 마니 흘렀어 ㅋ

    근데 2번에 해당하는 건 나인가? ㅋ
    나도 기치죠지 또 가고 싶당.... ㅠㅠ
    근데 4명이 길거리에서 머 먹고 있는 사진 있잖아~
    거기가 신주쿠라면 나 저기도 가봤어~
    이세탄 백화점이 보여 ㅋㅋ

    2008.10.20 19:21 신고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2번에 해당하는거 너 맞어 ㅋ
      니가 보여준 사진들 덕분에 나도 기치죠지가 일본 가면 꼭 가야할 제 1순위 장소가 되어버렸쥐~

      2008.10.23 14:50 신고
  8. Favicon of http://nonll.tistory.com BlogIcon 히로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에 관한 영화는 몇편 봤던것같은데~ 고양이에 관한 영화는 첨인것 같아요~
    이영화역시 감동 좔좔~~??

    2008.10.23 14:14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이 영화도 감동이 좔좔이긴 하지만, 강아지에 관한 영화들과는 달리 아주 직접적으로 고양이에 관한 이야기는 하지 않고 있는 편이에요. 고양이를 통해 이야기하고 있는 경향이 더 강한 영화죠~

      2008.10.23 14:51 신고
  9. Favicon of http://moongsiri.tistory.com BlogIcon 딸기뿡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아쉬타카님도 사바와 함께 나누던 이야기에... :D
    정말 단순히 슬프기만한 동물 영화인 줄 알았어요. 이 영화 보고 20분 뒤에 '사과'를 바로 봐야 했으니.. ;;;
    위 댓글에도 보이는 것처럼 '고양이를 통해' 이야기하는 부분에서 여타 영화와는 정말 다르구나 하는 것에 대해 감탄을...!!!
    감독님 진짜 대단하다는 말밖에 안 나와요.
    그리고 진짜 주변 인물 이야기를 조금만 솎아냈어도 좋았겠다는 생각에 저도 공감해요!

    2008.10.27 13:00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사실 이렇다할 클라이맥스가 없던 영화였음에도 시종일관 좋은 분위기를 유지했던 것이 이누도 잇신의 재주가 아닐까 생각해요. 고양이를 통해 이야기한다는 것이 어떤 것인가를 잘 영화화 해준 것 같구요.
      그 장면 정말 잊을 수 없을 것 같아요 ㅠ

      2008.10.27 13:11 신고
  10. Favicon of http://ripley.co.kr BlogIcon comodo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누도잇신 감독과 우에노주리의 조합이라는 것은 저도 일본 내에서 나올 수 있는 최고의 조합이라는 것에 미친듯이 동감을 날립니다. 으하하. 정말 좋은 영화였어요 따뜻하고 :)

    2008.11.10 04:13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