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날도 참으로 더웠다.
세째날은 담양이었다.

광주에 들러 터미널에 짐을 맡기고 가볍게 떠난 담양.
작렬하는 태양때문에 죽농원에 가서는 이미 체력 고갈상태.

그래도 죽녹원안에서는 계속 오르막 이었음에도 시원한 대나무숲 때문인지
힘들지 않게 구경을 할 수 있었다.

메타쉐콰이어길은 언젠가는 한 번 가보고 싶었던 곳이었는데,

실제로 보니 시원한 느낌은 있었으나, (우리가 갔을때는 사람이 그리 많지 않은 날이었음에도;;)

여러 사람들이 있다보니 영화 속이나, 그림 속에서와 같은 감흥은 아무래도 조금 약했던듯.


그래도 좋았음!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