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ATIC - FANA (화나) The Ugly Goblin

음반 공연 리뷰 2009.03.03 23:37 Posted by 아쉬타카





화나 - FANATIC

힙합|소울컴퍼니|2009.02.26

1. FANATICIZE (prod. The Quiett)
2. Rhymonic Storm (prod. The Quiett)
3. 가면무도회 (prod. The Quiett)
4. 화약고 feat. 황보령 (prod. Loptimist)
5. The Recipe of Lyrical Chemistry (prod. The Quiett)
6. Brutal Treatment (Part.I) feat. Kebee & The Quiett (prod. The Quiett)
7. Deadline (prod. 도끼)
8. Red Sun (prod. DJ Son)
9. 투명인간 feat. 있다 (prod. The Quiett)
10. 누에고치 (prod. Prima Vista)
11. Code Name : SOUL (prod. Vida Loca)
12. 샘, 솟다 (prod. The Quiett)


소울컴퍼니 소속의 '화나'의 첫 번째 정규 앨범 'FANATIC'.
사실 화나가 참여한 곡들은 소울컴퍼니의 다른 뮤지션들의 앨범들에서 혹은 무브먼트의 다른 앨범들에서 이미 여러 피처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었지만, 제목에서 알 수 있듯 화나만의 정규 앨범은 이번 'FANATIC'이 처음이다.
음반업계가 지금처럼 음원시장으로 돌아서기 전에도 언더에 힙합 뮤지션들이 앨범을 발매하기는 결코 쉬운일이 아니었으니, 요즘처럼 뮤지션들이 앨범 한장 내기 힘든 때는 오죽하랴. 그런 의미에서 아마도 더 많은 노력과 정성을 쏟았을 화나의 이번 앨범은, 이런 정성과(이건 '노력'이라기보단 '정성'이다) 소울컴퍼니의 '소울'이 담긴 괜찮은 힙합 앨범이라 할 수 있겠다.

화나는 앞서 참여했던 다른 앨범들에서도 라이밍을 인정받았을 정도로 상당히 이 '라임'이라는 것에 깊은 연구를 하는 뮤지션이라 할 수 있겠는데, 이번 첫 정규 앨범 역시 라임에 대한 연구를 많이 한 흔적을 발견할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소울컴퍼니를 비롯한 국내 인디씬의 힙합음악을 좋아하는 이유는 오버씬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창조적인 가사들과 단순히 각운 마치기에 그치지 않는 창조적 라임들 때문인데, 특히 소울컴퍼니 소속의 뮤지션들에게서는 이러한 특징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레이블 '소울컴퍼니'를 설명한 문구 중에는 '음악과 시 문화, 다양한 아트워킹이 존재하는 힙합레이블'이라는 문구를 발견할 수 있는데, 여기서 주목해 볼만한 것은 바로 '시 문화'를 들 수 있겠다. 소울컴퍼니 소속 뮤지션들 (특히 화나)은 바로 이 '시 문화'의 요소를 절로 떠올릴 수 있을 정도로, 내레이션인 듯도 하고 독백 같기도 한 독특한 라임과 철학적 가사들을 선사하고 있으며, 'FANATIC'에서는 이 점을 가장 피부로 실감할 수 있을 듯 하다.




첫 번째 트랙 'FANATICIZE'에서는 마칭 락킹을 하는 듯한 화나의 랩핑을 만나볼 수 있다. 올드한 스크래치 사운드를 비롯해 빈티지한 소스들로 채워진 곡으로 앨범의 시작을 장식하고 있다. 두 번째 트랙인 'Rhymonic Storm'은 더욱 심플한 비트로 시작된다. 개인적으로 비트는 가능한 심플하게 라임과 랩핑은 창조적인 힙합 곡들을 선호하는데, 이런 면에서 Rhymonic Storm은 만족스러운 곡이다. 세 번째 트랙 '가면무도회'는 다른 곡들에 비해 좀 더 각운이 강조된 라임을 선보이고 있으며, 배경에 흐르는 사운드와의 조화도 만족스러운 편이다. '가면무도회'라는 제목답게 극적인 요소가 가미된 곡으로 곡을 듣고 있다보면 자연스레 머리 속으로 영상이 그려지기도 한다. 네 번째 트랙인 '화약고'는 랍티미스트(Loptimist)가 프로듀싱한 곡으로 황보령이 피처링 보컬로 참여하고 있다. 황보령의 건조한 보컬이 후반부를 책임지고 있는데, 약간은 어울리지 않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다섯 번째 트랙인 'The Recipe of Lyrical Chemistry'는 음악을 만드는 과정을 요리하는 과정에 빗대어 써내려가는 재미있는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후반 부에는 역시 약간 올드한 소스들을 만나볼 수 있는데, 베이스의 심플한 기본 전개와 함께 멋진 조화를 이루고 있다. 여섯 번째 트랙 'Brutal Treatment (Part.I)'에서는 키비(Kebee)와 콰이엇(The Quiett)이 피처링으로 참여하고 있는데, 전체적으로 브라스 사운드가 소스로 사용된 메인 비트는 힙합음악을 즐겨 듣는 이들이라면 굉장히 익숙하게 느껴질 정도로 귀에 감기는 비트인데, 후반 부의 구성도 그렇고 굉장히 익숙한 사운드로 이뤄져 있으나 뻔하다기보다는 다시 한번 몸을 들썩이기에 충분한 곡이라 해야겠다(전체적으로 이번 화나의 앨범은 시종일관 몸을 들썩이기에 부족함이 없는 괜찮은 앨범이다).




7번째 트랙 'Deadline'은 '도끼'가 프로듀스한 곡으로 무거운 느낌의 소스들과 랩핑이 멋진 조화를 이루고 있다. 8번째 트랙 'Red Sun'의 사용된 소스는 흡사 bjork의 앨범에서 자주 들을 수 있었던 소스가 사용되었고, 9번째 트랙 '투명인간'은 '있다'가 피처링과 프로듀싱을 맡고 있는 곡으로 전체적으로 안개에 휩싸인듯한 느낌 속에 마치 'mono'의 곡을 듣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던 곡이었다. 10번째 트랙 '누에고치'에서 화나의 랩핑은 마치 대사를 읊는 듯하다. 마치 극 중 화자가 되어 직접 얘기하고 있는 듯한 '리얼함'을 느낄 수 있었던 곡이었는데, 그래서인지 평범하지 않은 가사 내용에 더 쉽게 빠져들 수 있었다. 11번째 트랙 'Code Name : SOUL'은 개인적으로는 화나의 장점이 드러나기에는 조금 어울리지 않는 곡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마지막 트랙 '샘, 솟다'는 '역시, 콰이엇' 하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부담스럽지 않으면서도 세련된 비트가 잘 담겨있는 곡이다. 자전적인 이야기가 담겨있으며 마지막 트랙으로 잘 어울리는 곡이 아닌가 싶다.




이번 화나의 앨범 'FANATIC'은 전체적으로 더 콰이엇의 프로듀싱 능력을 다시 한번 느껴볼 수 있는 동시에, 소울컴퍼니 앨범들에서 만나볼 수 있는 '창조적 사운드와 라임, 그리고 비트'를 재차 확인할 수 있었던 수작으로 여겨진다. 개인적으로는 오랫동안 피처링만 해오던 '화나'의 첫 번째 정규 앨범 발매에 진정으로 축하와 박수를 보낸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