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tc

박쥐 - 시나리오북 + 폴더 + 스틸컷 세트









예매문제로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박쥐>의 용산 시사회장에서 받았던 아이템들.
폴더와 스틸컷들은 그럭저럭이지만 시나리오 북은 영화 속 대사와 비교해 볼 수 있는 좋은 자료이자, 리뷰를 쓸 때도 많은 도움이 될 듯 하다.

영화 리뷰는 곧 쓰겠지만, 역시 예상대로 <박쥐>는 박찬욱 감독의 취향이 더욱 반영된 작품이었으며, 관객들은 많이들 당황하는듯 싶었고, 개인적으로는 그 취향 속에서 다양한 점들을 발견할 수 있었던 인상적인 작품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