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윤하라는 뮤지션이 '비밀번호 486'으로 엄청난 인기를 끌었을 때는 그녀에 대해 그리 큰 관심이 없었다. 일본에서 활동을 했던 한 어린 가수가 피아노 연주가 가능하고 다른 또래의 가수들과는 다르게 '뮤지션'적인 측면을 강조한 가수이구나 하는 정도가 전부. 사실 '1,2,3'가 수록된 그녀의 이번 새앨범을 전부 들어보지도 못했기 때문에 뭐라뭐라 말할 입장은 못되지만, 오늘 새벽 '음악여행 라라라'를 통해 만나본 그녀의 모습은 확실히 '비밀번호 486' 시절은 물론, 최근 가요 순위프로에 출연해서 노래하는 모습과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이소라의 '청혼'으로 시작한 이번 라라라는 1회 출연자였던 이승열의 'Nobody' 부터 실력파 뮤지션들이 인기있는 히트곡(약간은 그 뮤지션의 이미지와 이질감마저 느껴지는)들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편곡해 부르는 것이 하나의 코너처럼 굳어져 버렸는데, 윤하의 선택은 소녀시대의 'Gee'였다. 이승열의 경우처럼 이미지가 서로 충돌하는 경우는 아니었지만, 어쿠스틱 버전으로 또 다른 느낌의 Gee를 들려주었다. 사실 윤하가 부르는 Gee는 이미 제법 홍보가 된 터라 이 곡을 듣기 위해 TV앞에서 기다렸던 이들도 많을텐데 이런 기대감에 비하면 조금 심심했던 것 같다. 스타일 측면에서 이미 외국인 일반인이 부른 버전이 더 익숙한 터라 완전한 새로움 보다는 윤하만의 예쁨을 엿볼 수 있는 기회였달까. 귀여운 가사들을 역시 소녀인 윤하가 부르는 것도 썩 잘 어울렸다.




음악여행 라라라 _ 윤하 - Gee


개인적으로 Gee보다 더 좋았던 것은 그녀의 이번 앨범 타이틀 곡인 '1,2,3'였다. 뭐 이미 순위프로와 뮤직비디오 등을 통해 익숙할 정도로 많이 들어온 곡이지만, 그 간 들었던 1,2,3와는 사뭇 다르게 들릴 정도로 윤하가 매우 자연스럽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즐기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아무래도 순위프로에 등장해 잔뜩 세팅되어 있는 무대와 들려주는 것보다 보여주는 것에 더 신경써야 하는 분위기에서는 자연스러운 노래와 연주가 나오기 힘든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관객이 없고 좀 더 연주에 집중할 수 있는 '라라라'의 공간은 윤하를 좀 더 자연스럽게 음악에 몰두할 수 있도록 한 것 같다.

이 곡 '1,2,3'는 끊어먹는 후렴구의 맛과 재미있는 선율이 맛깔나는 곡인데, 개인적으로는 거의 처음 이 곡의 이런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리고 무엇보다 윤하의 표정을 보니 전혀 부담없이 이 선율 속에서 자연스럽게 춤추듯 즐기는 걸 절로 느낄 수 있었다. 어느 뮤지션이던 노래하거나 연주할 때 완전히 빠져드는 이른바 무아지경의 순간을 목격하게 되는 것은 듣는 이로서 매우 황홀한 일일텐데, 이 날 라라라에서의 윤하가 그랬다. 완전히 무아지경까지라고 보긴 어렵겠지만 적어도 그간 들었던 1,2,3 중에서는 제일 좋았다.




음악여행 라라라 _ 윤하 : 1,2,3


그래서인지 이 라라라 버전의 1,2,3를 계속 듣고 보게 된다. 장난치듯 즐기는 그녀의 노래와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절로 나도 신이 나니 말이다.


1. 질문 : 혹시 윤하의 이번 앨범 구매하신 분들 계시면 '1,2,3'의 곡 설명에 원곡에 대한 언급이 있는지 궁금하네요. 이 곡은 분명 잭슨5의 'ABC'를 인용한 것이거든요(만약 안했다고 발뺌하면 실망할듯). 아마도 언급이 있겠지만 혹시나해서 ㅎ

2. 말 나오김에 제가 너무너무너무너무 좋아하는 잭슨 5의 'ABC'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ikstipe.tistory.com BlogIcon mikstipe  수정/삭제  댓글쓰기

    끝에 질문하신 부분에 대해 한 말씀...

    바로 그 부분때문에 이번 신곡 <1,2,3>가 욕을 먹고 있죠. 외국 작곡가 4명이 팀을 짜서 만든 곡인데,
    앨범 크레딧에는 아무 설명도 없습니다. 그런데, 국내 작곡자도 아니라서리, 어찌 따지고 확인할 방법도 없습니다.
    이 곡에 잭슨 5의 노래가 인용되었는지의 여부는 결국 그 외국 작곡자들만이 알고 있겠죠.

    2009.05.07 13:02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그렇다면 이건 진짜 욕먹을만 하네요. 이건 논란이 있고 없고를 떠나서 누가 봐도 인용인데, 문제가 있군요.

      외국작곡자들은 그렇다치고 앨범 프로듀서나 윤하가 이 사실을 알았다면 좀 정리를 해주었으면 좋았을텐데 아쉬움이 남네요.

      2009.05.07 13:21 신고
  2. mh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들을때마다 댄싱퀸 + abc 느낌이 나더랬는데... abc는 인용이었군요~!

    2009.05.07 17:48
  3. pre  수정/삭제  댓글쓰기

    팬이시라면 마지막 abc와 언급은 안하실텐데
    아쉽군요 순수창작곡이라고 했으면 순수창작곡인겁니다

    2009.05.07 23:19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이건 인용일까? 해서 포스팅을 했던것이 아니라 당연히 했겠지하고 쓴 것이었어요. 멜로디는 물론이고 1,2,3 역시 abc에 그대로 등장하는 가사이기도 하죠. 이건 팬심과는 별개의 문제입니다.

      2009.05.08 00:08 신고
    • 미운오리  수정/삭제

      팬이면 표절을 해도 덮어주고 넘어가야 하는 건가요? _-;;

      2011.02.04 15:21
  4. 어린솔개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이 노래가 특별히 ABC를 인용해서 만든 것 같진 않네요..윤하도 이 1,2,3와 ABC가 비슷하게 들리긴 하나 두 곡의 분위기나 내용도 완전히 다르다며 인터뷰를 한 적이 있어요. 이건 제가 꼭 윤하팬이라서 변론하는 게 아니라 그냥 그 인터뷰에서 봤던 거에여;;

    2009.05.08 00:28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인용이라는 것은 말그대로 '모티브를 가져왔다'라던지 영향을 받았다 정도로 생각할 수 있을텐데, '1,2,3'가 'abc'를 모르고 만들어졌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생각되요. 단순히 후렴구의 멜로디 뿐만 아니라 사실상 1,2,3 = abc는 동일한 가사나 다름없거든요. 팀으로 활동하는 작곡가들의 곡은 왜 이렇게 논란이 되는 경우가 많은지 좀 아쉽습니다 ^^;

      2009.05.08 10:22 신고
  5. 어린솔개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그리고 포스팅 넘 잘 보고 가여~^^윤하가 점점 무대를 편하게 생각하고 즐기는 것 같애서 좋아요ㅎㅎ

    2009.05.08 00:30
  6. Favicon of https://ystazo.tistory.com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체적인 분위기가 비슷한건 맞네요. 정확한 표절 사실이야, 나중에 법적으로 판단되겠지만요..
    워낙 많은 노래들이 쏟아져나오니, 작곡가들도 머리속에서 어디선가 들은 멜로디가 써지는게 아닐런지요. ^^;

    2009.05.08 09:16 신고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이건 표절까지의 문제는 아니구요, 그냥 인용 정도의 문제인데 개인적으로는 몰랐다고 하기엔 부족한 점이 많다고 생각되긴 해요.

      멜로디는 그럴 수 있는 가능성도 있는데, 이 곡은 너무 유명한 곡이기도 하거니와 1,2,3라는 제목까지 우연적으로 닮기는 좀 어렵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

      2009.05.08 10:24 신고
  7. Favicon of https://fortyfive.tistory.com BlogIcon 복실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공중파 음악프로그램에서 윤하 무대 마니 봤는데
    작사는 잘 모르겠고 작곡엔 외국곡이라고 나오던데..
    왜인지는 모르지만 첨엔 윤하가 작사작곡한 거라고 생각했었다가
    외국곡이라고 나오는거 보고 아! 그렇구나! 라고 했던게 기억나.

    2009.05.20 22:59 신고
  8. 쩡으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곡의 분위기나 여러가지것들이...다른게 아니고 같은데요^^?;;; 전 처음에 이곡을 듣고..번안곡인줄 알았습니다;;ㅜㅜ

    저작권법이 친고죄이니만큼 원작자가 123란곡을 알게되기전까지는.. 법적으로 갈 일이 없지 않을까 싶네요^^; ㅋ

    글쓴김에ㅎㅎ 몇자 더 적자면;;

    우연히 검색(스티비원더 Live At Last 2008)으로 알게되었는데요 ~~ 좋은 지식 많이 얻고 갑니다^^ 자주자주 놀러 올께요^^~

    2009.06.16 07:08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