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잘 생각해보면 블로그를 운영하고 또 영화 커뮤니티를 들락 거리면서,
언제부턴가 다른 사람의 글을 잘 읽지 않고 있었다는 것을 눈치 챌 수 있었다.
나의 글에 달린 덧글들만 주로 본다던가, 트랙백으로 걸린 글들 가운데서도 대부분을 잘 읽지 않거나,
읽어도 그냥 그림책 보는냥 휙휙 넘겨버리는 경우가 많았다는 것을 뒤 늦게야 알아챌 수 있었다.

즉 세상은 넓고 좋은 글은 넘쳐나는데, 나는 이른바 내 작은 눈에 의해 인증된 몇몇 글들만
읽어왔었고, 그들과 나를 저울질 하며, 나는 여기가 좋군, 너는 이점이 좋은데 하며 나혼자 만족하고 있었던
것인지도 모른다.

오늘은 무슨 바람이 불어 조금에 필요에 의해 어떤 블로거에 영화 관련글을 읽게 되었는데,
뭐랄까, 한 순간에 내 자신이 무척이나 부끄러워 지는 것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

갑자기 그 동안 내가 써왔던 글들이 다 혼자 잘난 척 하는 것처럼 느껴지고,
내가 보기에도 민망할 정도로 대충 써내려간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물밀듯이 밀려왔다.

나는 핸디켑을 인정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핸디켑을 극복해내는 자기 암시라고 생각해왔었는데,
이것이 잘못된 것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핸디켑을 인정하고 불리함을 인지한 상황에서 겨루어야 극복도 수긍도 할 수 있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말이다.

그 분의 글을 읽다보니 내가 가장 부족한 것을 바로 눈치챌 수 있었다.
나에겐 한동안 너무도 독서의 에너지가 채워지지 못했었다.
중,고등학교 시절 이후에는 새로운 책들을 미친듯이 정독한 일도 거의 없는 듯 하고, 기껏해야 무협지와
이미 여러번 읽었던 소설들을 다시 읽는 것 뿐이었던 것 같다.
그래서 갑자기 부랴부랴 커뮤니티를 뒤져 도서들 가운데 내가 관심있어 하는 분야와 관련된 책들의
정보를 캐내, 인터넷 쇼핑몰을 뒤져 새벽 시간에 급하게도 결제하고야 말았다.

영화 언어로 세상을 읽는 것도 좋은 경험이지만, 확실히 글을 쓰고 표현하는데에는 책 만큼
훌륭한 스승이 없다는 것을, 책을 읽기도 전에 깨달을 수 있었다.

어차피 글을 쓴다는 것은 자기 만족이다. 누구보다 잘 쓰기 위함도 아니고, 누구를 이기려고 쓰는 것도 아닐터.
난 순간 내가 초라해지는 것을 느낀 나머지 어쩔 수 없이 발동했을 뿐이다.


독서는 나의 힘.
리모컨은 한동안 던져버리고 책이 주는 즐거움에 몸을 맡겨보자.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룡과 스케쥴  (0) 2008.07.02
부랴부랴 하룻밤만에 모은 책들  (2) 2008.06.20
독서는 나의 힘  (8) 2008.06.19
요즘 근황 및 잡담  (4) 2008.06.12
메인 타이틀 이미지 교체!  (2) 2008.03.26
CGV! 이건 아니잖아!  (10) 2008.03.17
  1. Favicon of http://0sunsee.tistory.com/ BlogIcon 잉샨 2008.06.19 02:00

    오늘 무릎팍도사 이외수선생님편 보고서 많이 느꼈는데..
    또한번 공감하고 갑니다...
    리모콘 던지고 손가락에 침묻쳐서 책장한번 넘겨 보렵니다요~~^^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6.19 02:02 신고

      저도 보았는데 많은 부분을 공감할 수 있었습니다. TV가 참 편리하고 유용한 기계이기는 하지만, 책만이 할 수 있는 일이 또 있으니깐요 ^^

  2. Favicon of http://rounyaf.tistory.com BlogIcon 하얀로냐프강 2008.06.19 15:21

    저도 어제 비슷한 생각을 했었는데, 공감이 가네요. 책이든, 음악이든, 영화든 그 리뷰 또는 논평을 쓰는 건 그 분야에 대한 지식도 많아야 하지만 그만큼 철학과 역사학과 문학을 아우르는 인문학적 연륜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었거든요. 리뷰도 결국 문학의 한 장르인 평론이니까요. 관련 분야에 대한 지식만큼 평소에 인문학과 사회과학에 대한 내공을 쌓아두는 게 꾸준히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흐르는 물은 웅덩이를 채우지 않고는 앞으로 나아가지 않는 법이다."라는 논어의 문구와 조금 상통하는 생각이랄까요?

    무튼, 어떤 이유에서건 책을 다시 펴본다는 현상은 정말로 긍정적인 것 같네요. ^^


    그래도 저 같은 애독자(?)가 있으니 너무 상심해하지 마시고 여유롭게 블로깅 하세요~ 화이팅 !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6.19 16:20 신고

      새벽에 주문했는데 당일 배송으로 오늘 바로 온다고 하더라구요 ^^; 말씀해주신대로 리뷰라는 것이 영화자체에 대한 이야기가 될 수도 있겠지만, 따져보면 모든 것을 '영화'라는 대상에 투영하여 이야기하는 것이기 때문에, 사실상 더 중요한 것은 외적인 요인이 될지도 모르겠네요.

      오늘부터라도 책 열심히 읽어야겠습니다~
      화이팅 감사드려요~

  3. Favicon of http://5479.tistory.com/24 BlogIcon 사이트 헌트 2008.06.20 10:38

    대부분의 사람들이 일정 공간의 울타리를 만들어 두고 자신의 시각에 비추어 판단해 버리죠!
    그 대표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 블로그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타인의 블로그를 방문해 글을 읽고도 댓글을 함부로 달지 못하는 것도 그 사람이 나를 어떻게 생각할가?
    하는 생각에서 비롯되어 지는 것이 아닐런지요^^ 자신을 성장시키는 간접적인 동력이 독서란 걸 알면서도
    인터넷에 더 익숙해진 나에겐 쉽게 책장을 넘기지 못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따뜻함이 베어나오는 님의 블로그에 많은 이들이 찾아오기를 바라며! 장마에 건강조심하세요.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6.20 15:26 신고

      오랫만에 독서에 재미에 빠지니 쉽게 헤어나오기가 어려운것 같아요.
      좋은 말씀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사이트 헌트님도 장마에 건강 유의하세요~

  4. Favicon of http://gilwon.egloos.com BlogIcon 배트맨 2008.06.22 13:03

    아쉬타카님이 그렇다는 것은 아니고요. 제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느낀 아쉬운 점중의 하나는 댓글에 대한 진정성이였습니다. '이 분은 내 글을 읽으신 후 댓글을 적으신걸까?' 하는 생각이 든 경우가 몇차례 있었거든요. 댓글을 보면 대략 짐작이 되더군요. 본문 글을 읽은 후 적는 것인지 아닌지요. 물론 소통을 표현해주는 것 자체가 고마운 일이기는 하겠지만, 좀 아쉽기는 하더라고요.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6.22 17:54 신고

      제가 덧글 다는 횟수가 적은 이유는 본문에 있는것처럼 제대로 읽은 글이 별로 없어서였거든요 ^^; 저도 배트맨님 말씀처럼 가끔 본문의 그림이나 제목만 보고 단 듯한 덧글이 있을땐 살짝 아쉬운 마음도 들더라구요. 블로그에 글을 남긴다는 자체가 누군가가 내 생각을 읽어주었으면 하고 올리는 것이라 이런 마음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네요 ^^; 이 기회를 통해 항상 좋은 덧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려요~



일단 첫 번째로, 이미 결정된 지는 조금 된 것이지만 이제야 글을 남기네요.
광화문에 위치한 영화관 씨네큐브에서 영화와 음악, 책 등 다양한 문화를 모두 아우르는 블로그를
새롭게 오픈하였는데요, 제가 부족하나마 여기에 운영진으로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씨네큐브는 이화여대에 아트하우스 모모를 개관하면서 그와 맞물려 새로운 문화공간인 블로그를
만들게 되었는데요, 영화관과 함께 진행되는 이벤트들도 많고, 제 글 외에도 좋은 볼거리와 읽을 거리,
다양한 문화적인 소스를 얻으실 수 있는 곳이 되기 위해 많은 노력 중입니다 ^^;

공식 블로그의 이름은 '씨네아트'이구요, 주소는 아래와 같습니다.
http://cineart.tistory.com/

현재 블로그 오픈 기념으로 이벤트도 진행중이오니 많은 분들 들러주셔서 이벤트에도 참가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저의 주 서식지중 하나인 DVD프라임 (www.dvdprime.com)에서 그 동안에는 영화게시판에서
개인적으로만 활동을 해왔었는데, 이번 달 초부터 공식 필진으로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dp에서는 주로 dvd나 블루레이 리뷰를 맡게 될 것 같습니다. 현재까지는 2개의 제 리뷰가 업데이트 되어있으며,
여기는 제 닉네임이 아니라 실명으로 리뷰를 남기게 되었네요 (그냥 닉네임으로 해도 되는 줄 알았으면,
그냥 닉네임으로 할껄 그랬다는 --;).

여튼 최근 메인 잡 없이 사이드 잡으로만 근근히 마이너스가 늘어가고 있는 아쉬타카 였습니다.
씨네아트 블로그에도 자주 들러주세요~~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RSS등록하기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랴부랴 하룻밤만에 모은 책들  (2) 2008.06.20
독서는 나의 힘  (8) 2008.06.19
요즘 근황 및 잡담  (4) 2008.06.12
메인 타이틀 이미지 교체!  (2) 2008.03.26
CGV! 이건 아니잖아!  (10) 2008.03.17
손으로 만져지는 것이 진짜 사진  (8) 2008.03.12
  1. Favicon of http://gilwon.egloos.com BlogIcon 배트맨 2008.06.12 22:47

    축하드려야 할 일이죠? ^^;
    두곳 모두에서 멋진 필력을 발휘하시길.. .
    시네아트 링크를 가보니, 신어지님도 보이시네요. ^_^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6.13 01:49 신고

      넵, 신어지님도 함께 참여하시게 되었습니다~
      감사드려요~

  2. 복실이 2008.06.13 00:11

    오오! 잘됐네!
    난 오늘 아임낫데어 보고 왔어.
    보고 난 후 오빠 글 읽으니 이해가 팍팍 가네 ㅋ

 


블로그를 티스토리로 옮기고 사실 예전에 만들어 두었던 타이틀 이미지로 그냥 계속 써왔었는데,
어제 밤에 무슨 바람이 불어서인지 그냥 한번 바꿔봐야겠다는 생각에,
내가 좋아하는 애니메이션 주인공들의 모습을 주제로 한 번 바꾸어보았다.

맨 왼쪽부터 아시타카, 카오루, 스파이크 스피겔, 이카리 신지, 히무라 켄신.
분명히 작업전에는 이누야샤도 넣을 계획에 있었는데 다 만들고 나서 생각이 나는 바람에
결국 빠지게 되었음 --;

타이틀 이미지도 바꾸고 위젯 더블유도 설치했으니
또 다시 열심히 블로그질을 해야겠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서는 나의 힘  (8) 2008.06.19
요즘 근황 및 잡담  (4) 2008.06.12
메인 타이틀 이미지 교체!  (2) 2008.03.26
CGV! 이건 아니잖아!  (10) 2008.03.17
손으로 만져지는 것이 진짜 사진  (8) 2008.03.12
2008.03.04 _ 서점과 책  (0) 2008.03.04
  1. Favicon of https://ganum.tistory.com BlogIcon 가눔 2008.03.28 10:30 신고

    저번 타이틀도 괜찮았는데 이번 것도 꽤 멋지네요.^^;;;;
    그래픽 쪽은 영 꽝이라서 배너고 타이틀이고 간에 항상 엉망인 저로서는
    그저 부러울 따름입니다.ㅎㅎ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3.28 11:35 신고

      저도 그냥 어깨넘어로 본 정도로만 슬쩍 하는 정도에요 ^^; 디자이너분들이 보면 웃죠 ㅋ



결과적으로 수익개선을 위해 티켓을 사진처럼 저렇게 앞으로 만들겠다는 얘기다.

영화 자체 만큼이나 영화 티켓을 차곡차곡 모아온 사람으로서 CGV의 이번 정책에 대해서는
그야말로 '청천벽력' 수준의 임팩트로, 참으로 아쉬울 따름이다.

그 동안 어울리지 않은 CJ 자사의 영화 홍보를 위해 티켓에 이미지 홍보를 해왔던 것도
그냥 참고 넘어갔고, 이 외에도 가끔 홍보의 수단으로 사용되긴 했지만, 이 같은 경우는 그러려니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번 조치같이 티켓을 '티켓'이 아니라 '영수증'으로 사용하겠다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물론 전부다가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영화를 아끼고 즐기는 많은 사람들이 그 추억을 좀 더
오래 남기기 위해 영화표를 그 영화만큼이나 아끼고 소중하게 보관하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저렇게 영수증으로 바뀌어버린다면 그 기분이 어떨까. 수익구조 개선을 위한다고 하는데,
물론 관객의 입장에서 겉으로 보이는 것만 가지고 뭐라뭐라 할 수는 없겠지만, 아무리 그렇다 하더라도
영수증으로 티켓을 대신한다면 적어도 어느 정도, 그리고 한 동안은 티켓 수입이 줄어들 것 또한
예상해야 할 것이다.
나 같은 경우도 집에서 가장 가까운 극장이 문래와 상암 CGV이지만, 만약 정말 저 기사대로 5월부터
전국적으로 영수증 티켓이 실행된다면 조금 더 멀더라도 다른 극장을 이용해야 될지 심각하게
고민해보아야겠다.

영수증 티켓이라니!
좀 너무한다는 생각이 든다.


관련기사원문
http://news.nate.com/service/news/shellview.asp?ArticleID=2008031613523724216&LinkID=7&showLayer=1&lsection=GEN&NC=NO_GEN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서는 나의 힘  (8) 2008.06.19
요즘 근황 및 잡담  (4) 2008.06.12
메인 타이틀 이미지 교체!  (2) 2008.03.26
CGV! 이건 아니잖아!  (10) 2008.03.17
손으로 만져지는 것이 진짜 사진  (8) 2008.03.12
2008.03.04 _ 서점과 책  (0) 2008.03.04
  1. Favicon of http://ganum.tistory.com BlogIcon 가눔 2008.03.17 16:03

    헛허허...이제 영화표도 원가절감의 역습으로 사라지는 건가요?

  2. Favicon of http://differenttastes.tistory.com/ BlogIcon 신어지 2008.03.18 13:45

    원래 영화 보고나면 바로 버리는 습관을 들였던 고로. ^^;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3.18 14:54

      신어지님께는 큰 타격이 없으시겠네요..
      저로선 큰 타격 윽...

  3. Favicon of http://ripley.co.kr BlogIcon comodo 2008.03.18 20:25

    저도 보는족족 휴지통으로 가는 스타일이라... 크킄 아쉬타카님은 정말 타격이 엄청나시겠어요!

  4. Favicon of http://1004ant.com BlogIcon 1004ant 2008.03.25 22:35

    오 마이 갓... 대기업 하는 짓거리가.. 참.. 대기업스럽다는.. ㅠ.ㅠ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3.25 23:01 신고

      그러니깐요 .... 5월인가 6월부터 전국확대시행계획이라는데 참으로 당혹스럽습니다 ;;

  5. Favicon of http://jinks.tistory.com/ BlogIcon 아르도르 2008.08.20 14:35

    저도 그래서 저번에 용산CGV에서 티켓끊을때 영수증을 준다는걸 알고 무인티켓발권기에 끊으니까 일반 티켓으로 나오더라구요ㅋㅋㅋ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8.20 16:06 신고

      무인발권기도 영수증으로 처리하게 될까봐 두렵습니다 ㄷㄷ



k100d + 21 ltd



그 동안 여자친구 찍어줬던 사진들을 한 번에 죄다 인화했다.
한 350장 정도 되는 사진을 한 번에 인화하다 보니 그 양이 장난이 아니더라.

근데 확실히 인화하고 보니 사진은 확실히 인화해야 제 맛이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인터넷상에서 보는 것도 좋지만, 확실히 그 질감이 느껴지게 손으로 사진을 만져보니
그 느낌이 틀리더라.

예전만 해도 사진은 무조건 다 인화해서(예전엔 디카가 없었으니 당연하지만), 앨범에 차곡차곡 붙여
보관했었는데, 아무래도 디카가 거의 전부인 요즘 세대는 아마도 이렇듯 앨범에 사진을 보관하는
이는 별로 없을 듯 하다. 나 만해도 졸업 이후로는 앨범에 사진 다운 사진을 모아본 적이 없는데,
이번에 인화를 왕창하고 보니, 짐이 되긴 하겠지만 다시 앨범으로 인화해서 모아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뭐랄까,,,
인터넷 상에서 보는 사진은 그런 느낌이 없지만,
손으로 만져지는 사진은 추억이 느껴진달까...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서는 나의 힘  (8) 2008.06.19
요즘 근황 및 잡담  (4) 2008.06.12
메인 타이틀 이미지 교체!  (2) 2008.03.26
CGV! 이건 아니잖아!  (10) 2008.03.17
손으로 만져지는 것이 진짜 사진  (8) 2008.03.12
2008.03.04 _ 서점과 책  (0) 2008.03.04
  1. Favicon of http://tmrw.tistory.com BlogIcon 투모로우 2008.03.13 00:38

    전 그래서 필카에 더 애착이 기더라구요.. :)
    찍을때도 더 조심스럽고 정성들이게 되구요..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3.13 01:07

      맞아요, 아무래도 디카는 여러장을 쉽게 찍게 되고, 또 보정도 하게 되고 하니, 필카보다는 흔히 '막'찍게 되죠. 필카를 사용하고 있진 않지만, 전 가능하면 디카도 필카 찍듯이 찍으려고 합니다 ^^;

  2. Favicon of http://ganum.tistory.com BlogIcon 가눔 2008.03.13 11:53

    으음....연습할 때는 디카가 더 좋을 듯...^^;;;;
    전 엄청 찍고 그 중에서 싹 지우고 골라내는 스타일이라서 더 그래요.
    반면 사진찍는 스킬이 별로 안 늘어나는 느낌도 좀 받지만..ㅎ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3.13 11:58

      많이 찍지 않아도 스킬은 잘 안늘더군요 윽...
      여튼 사진은 역시 인화해야 제 맛!

  3. 복실이 2008.03.13 11:58

    나도 1월달엔 결혼식 사진 인화했고
    요즘은 신혼여행 사진 인화할려고 열심히 사진 추리고 있는 중.
    한꺼번에 하니깐 금전의 압박이 느껴질 것 같아 약간 두렵긴 해.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3.13 12:00

      결과물에 비하면 생각보다는 안비싼 편이야;;
      360장 정도 뽑은 거 같은데, 4만원 넘게 나왔거든
      알아보면 더 싸게 뽑을 수도 있었을것 같은데, 그냥
      쿠폰있는데서 해서리;;

  4. 범이~~! 2008.03.13 22:09

    은빈이 것도 인화 부탁해~~! ㅋㅋ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3.14 00:47

      하도 예전에 찍은거라 그거 원본이 지금 없다 --;

 

2008.03.04 _ 서점과 책

서점은 근래에도 자주 다녔었지만,
대부분이 영화 잡지나 보기 위해 기웃거린 것이었을 뿐, 그야말로 '책'을 사기 위해 들른 적은
거의 없었던 것 같다.
사실 어제도 전자의 이유가 더 먼저이긴했지만, 어쨋든 후자의 의도도 분명 있었던 서점 방문이었다.

중학교때부터 20대 초반까지는 정말로 남들 못지 않게 책을 많이 읽었던 것 같다.
영화 관련 책이나 철학서들을 집중적으로 읽었고, 좋아하는 삼국지나 영웅문 같은 경우는 다른 판본으로
각각 여러번 읽기도 했었다. 하지만 어느새 부턴가 점점 책을 멀리하게 되었고, 특히나 PMP를 소유하게
되면서 더 확실하게 멀어졌던 것 같다.

최근 책을 다시금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든 건, 몇가지 이유가 있는데
일단은 최근 영화들을 보면 유난히도 소설을 원작으로한 작품들이 많다는 것이다.
그만큼 헐리우드도 소재고갈에 허덕이고 있다는 증거일터. 그래서 최근 <주노>의 시나리오를 쓴
신예 디아블로 코디가 이리도 영화계에서 주목을 받는 지도 모르겠다.
여튼 원작을 미리 접해보는 재미도 느껴보고 싶었던 소박한 바램과 더불어, 최근 소장하고 있는
엑박360이 고장이 나버리면서 이러다할 여가를 누릴만한 장난감이 사라져버렸기 때문이기도 하겠다 --;;

그래서 서점에 들렀는데,
확실히 오랜만에 '책'을 사려고 서점에 들러서인지, 쉽게 선택할 수가 없더라.
몇가지 마음에 드는 책을 골라내긴 했지만, 집에서 내 선택을 기다리고 있는, 아직 시작도 안한 책들의
모습이 눈앞에 아른거려 그냥 서점을 나왔다.
사실 집에도 아직 읽지도 않은 책들이 몇권있다.
일단 이것들 부터 다시 읽기 시작해야겠다.





*** / 사실 Thinks 카테고리는 블로그를 새로 만들때 가장 신경써서 야심차게 해볼려고
    했던 부분이기도 했는데, 차일피일 미루다보니 결국 아직까지 단 하나의 포스트도 올리질 못했었다.
    그야말로 잡다하면서도 이슈에 관한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들을 주절주절 늘어놓는 곳이 될듯.
    이렇게 은근슬쩍 시작해본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서는 나의 힘  (8) 2008.06.19
요즘 근황 및 잡담  (4) 2008.06.12
메인 타이틀 이미지 교체!  (2) 2008.03.26
CGV! 이건 아니잖아!  (10) 2008.03.17
손으로 만져지는 것이 진짜 사진  (8) 2008.03.12
2008.03.04 _ 서점과 책  (0) 2008.03.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