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 맨 _ 마블의 부자 히어로

개봉 영화 리뷰 2008. 5. 4. 20:32 Posted by 아쉬타카




아이언 맨 (Iron Man, 2008)
마블의 부자 히어로

5월달에는 참으로 기대되는 영화들이 많다. 아기다리고기다렸던 <인디아나 존스 4>와 워쇼스키 남매의
<스피드 레이서>, 그리고 큰 기대는 아니지만 전편을 본 입장에서 어차피 보게 될 듯한 <나니아 연대기>,
그리고 오늘 관람한 <아이언 맨>이 바로 그 기대작들이다.

사실 마블의 여러 히어로들의 관해서는 영화화된 정도만 알고 있는 이로서, '아이언 맨'의 존재는 잘 알지
못했던 것이 사실인데, 일단 그가 브루스 웨인에 버금가는(혹은 더!)부자로서, 특수 능력보다는 돈으로 해결하는
히어로라는 정도만 미리 알고 있었다. 예고편에서 탱크의 포탄을 휙 피하고는 미사일 한방 날려주고 무심하게
뒤돌아서는 모습을 보며, <트랜스포머>와 <로보캅>의 중간 정도인 히어로가 등장하는 영화가 아닐까 싶었다.



(스포일러 있음)

일단 많은 이들이 지적한 스토리상의 문제는 나도 어느 정도는 공감하는 바이다. 마블의 히어로를 비롯하여
코믹스를 원작으로한 영화들의 스토리는, 원작의 내용을 따져보면 사실상  굉장히 광범위하고 세세한 면까지
묘사되어 있는 경우가 많은데, 그래서 인지 한 편 혹은 2,3편으로 영화화 할때는 스토리상에 헛점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아이언 맨>의 경우도, 일반 히어로 물처럼 토니 스탁이 완벽한 '아이언 맨'이
되기까지 상당한 시간을 할애하고 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언가 많이 부족한 느낌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개인적으로는 이런 액션 블록버스터에서 그리 꼼꼼한 스토리를 기대하지는 않기 때문에,
이 정도면 나쁘지 않은 정도라고 생각된다.

<스파이더 맨>이 우연한 기회를 통해 특수능력을 얻게 된 히어로이고, <슈퍼맨>은 본래부터 외계인이고,
<배트맨>은 막강한 제력을 동원한 히어로라면, <아이언 맨>은 막강한 제력을 바탕으로한 개과천선 히어로라고
보면 되겠다. 무기 판매회사를 운영하며 엄청난 부와 명예를 누리던 토니 스탁은, 사고를 통해 자신이
좋은 일에 쓰려고(사실 미국을 위해, 테러범을 잡기 위해 쓰는 것이나 테러범이 직접 쓰는 것이나 별 차이는
없다고 생각되어, 굳이 이것이 좋은 일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만) 만들었던 무기들이, 테러범이
손에 들어가 양민 학살에 사용되는 것을 보고, 뒤늦게 깨우쳐 자신의 무기가 악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더이상
무기를 만들지 않기로 결심하는 동시에, 신개발을 통해 자신이 직접 '아이언 맨'으로 나서서 테러범을 소탕하기에
이른다는 내용이다. 이 중간에는 회사의 중역이 토니 스탁에게서 경영권을 빼았기 위해 테러범과 거래를 하면서,
사실상 더 큰 적으로 등장하는 이야기가 있다.

가장 설득력이 필요한 것이 '왜 아이언 맨이 되었나?'하는 문제일텐데, 이 영화의 줄거리는 이 부분에서
그리 효과적인 설득과정은 보여주지 못한 것 같다. 그저 토니 스탁의 부를 관람하면서, '역시 돈 많으면
다 해결되는구나'하는 생각을 더 자주하게 되었으니 말이다. 그리고 미국적인 히어로물이니 어쩔 수는 없는
문제이겠지만, 결국 내가 하면 로맨스고 남이하면 불륜이라는 것밖에는 되지 않는 미국식 제국주의 사고에
불편함이 들었던 것은 어쩔 수 없었다. 개과천선 히어로라고는 하지만, 결국 악용될 우려가 있으니 남에게는
줄 수 없고, 내가(나만) 꼭 가져야 한다는 기본 생각은 변함이 없었기 때문에 더욱 그러했다.



일단 이런 영화가 1편에서 성장과정과 동시에 화끈하게 보여줘야 할 것은 바로 액션이라 할 수 있는데,
이 부분에서 <아이언 맨>은 조금 아쉬움이 있었다. 예고편에 등장하는 테러범들을 소탕하는 장면이 사실상
제대로 된 유일한 액션이라고 할 수 있으며, 후반부에 오베디아와 결투를 벌이는 장면은 그리 효과적이지
못했던 것 같다. 그래도 아이언 맨이 연습삼아 도시를 휙휙 날아다닐 때는 마치 '스파이더 맨'이 마천루를
누비는 장면에서 느꼈던 시원함을 느낄 수 있었다.
'아이언 맨'만의 특징을 잘 살리수 있는 액션 장면이라면, 아마도 전투기와 공중에서 대결을 한다던가,
수 많은 적을 상대로 자유롭게 휘젓는 분위기에 액션 장면일텐데, 그런 시퀀스의 액션이 많지 않았던 것이,
무언가 예고편 보다 더 화끈한 액션을 기대했던 관객들에게는 조금은 아쉬운 부분이 아니었나 싶다.



사실 영화가 처음 공개되었을 때 가장 우려했던 것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마블의 히어로 블록버스터에
주인공으로 등장한다는 소식이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연기를 잘하는 배우라는 것은 누구라도 아는
사실이긴 하지만, 주로 작품성에 비중이 있는 영화들에 출연해왔던 그가, 어쩌면 가장 안어울리는 액션
블록버스터에 히어로로 등장한다는 사실은, '내가 어딜 봐서 영웅 타입이냐'라는 극중 대사처럼 걱정이 더
많이 되는 소식이었다. 원작을 보진 못했지만 결과적으로 토니 스탁이라는 캐릭터에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괜찮은 선택이 아니었나 싶다. 천재적인 부자 특유의 거들거림과 자신감 넘치는 분위기와 더불어 유머를
잃지 않는 토니 스탁의 모습은 그로 인해서 좀 더 살아있는 캐릭터로 만들어진 것이 아닌가 싶다.

사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외에 기네스 펠트로와 제프 브리지스의 출연은 더욱 의아했었다.
이들도 이런 영화에는 사실 잘 어울리지 않는 배우들이라고 생각되었기 때문이었다. 기네스 펠트로의 모습은
뭐 연기적인 면에서는 그리 인상적이지 못했던 것 같다. 그냥 개인적으로 받은 느낌이라면 좀 어려보인다는 것
정도. 제프 브리지스는 초반에는 거의 못알아볼 정도였다. 이런 헤어스타일로 등장한 것은 거의 처음이 아닌가
싶은데 막판으로 가면서 악역으로 치닫는 연기는 좋았지만, 뭐랄까 잘 어울린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다.

엔딩 크래딧이 끝나고 등장하는 추가 장면을 보면 완벽하게 2탄을 암시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는데,
과연 다른 히어로들과는 달리 '내가 아이언 맨이다'라고 공표한 상황에서 어떤 이야기가 전개될지도
사뭇 궁금해지긴 하다.


1. 근데 그 인공 심장같은 것은 결국 토니 스탁이 아니라 같이 잡혀있던 그 사람(?)이 만든 것이 아닌가--;
   이 부분은 잘 모르겠다 ;;;

2. 추가 장면에서는 목소리만 들어도 알만한 배우가 등장했는데, 이제 그는 이런 히어로물에서
   감초 역할로 자주 등장하게 되는 것 같다.

3. 크래딧을 보니 ILM고 더불어 오퍼너지가 참여했던데, 왠지 반갑더라 ^^

4. 그렇게 비밀스런 병기를 감추고 있는 토니 스탁의 집치고는, 보안이 너무 허술한 것 같았다.
    깨친 유리문도 고치지 않고, 아무나 지하실에 내려가도 유리문이라 다 볼 수 있을듯 하고,
    비밀번호도 겨우 3자리 밖에 안되던데;;;

5. 오랜만에 찾은 메가박스 M관은 좌석도 편하고 좋더라.
디지털로 보니 역시 생생한 화질로 감상할 수 있었음. 근데 추가장면은 디지털 버전이라 하기엔
화질이 좀 좋지 않았던 것 같다.




 
 
글 / ashitaka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파라마운트사에 있습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RSS등록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네스펠트로짱!!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공심장 만든건 그 같이 있던 과학자죠. 하지만 만든건 전원이 필요한 장치죠. 그래서 차량밧데리를 계속 들고 다니고. ㅎㅎ
    그래서 도중에 만든게 아크 원자력을 이용한 자체전력 자기장장치..

    2008.05.04 21:00
  2. Favicon of http://draco.pe.kr BlogIcon Draco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왠지..
    저 두번째 그림 같은 장면을 보면...
    아이언맨이 일자눈썹 같아서 웃음이 나왔어요.;;;

    2008.05.04 21:42
  3. Favicon of http://pennyway.net BlogIcon 페니웨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메가박스 M관에서 봤어야 했는데..ㅠㅠ

    2008.05.04 21:50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집에서는 좀 멀지만 충분히 보상받았던 시간이었습니다. 디지털 화면이 아주 깨끗하더라구요~

      2008.05.05 13:41 신고
  4. Favicon of http://www.neoearly.net BlogIcon 라디오키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게도 아이언맨은 낯선 영웅이었지만... 느낌이 좋아서 다음 편도 기대하며 기다리기로 했습죠.^^;
    인공심장...-_- 이거 무슨 원자로였더라... 암튼 그것도 함께 만들긴 했지만 아이디어부터 설계까지 스타크의 작품이었죠.

    2008.05.04 22:14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네, 그 자가 동력원에 대한 것이 핵심기술인듯 합니다. 그렇다면 스타크가 개발한 것이 맞죠~

      2008.05.05 13:41 신고
  5. Favicon of http://ripley.co.kr BlogIcon comodo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CG가 많이 사용된 영화를 상당히 꺼려하는지라 별 관심이 없던 영화인데 아무래도 많은 분들의 관심을 끌 만한 영화인 것 같아요, 더불어 아쉬타카 님의 리뷰를 보니 볼만 하기도 한 것 같구요 ^-^

    2008.05.05 03:03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요런 '맨'시리즈의 블록버스터로서 실망하시지는 않을 선택일듯 합니다. 큰 기대만 없으시다면 즐기기에 괜찮으실것 같아요~

      2008.05.05 13:42 신고
  6. Favicon of http://funfunday.tistory.com/ BlogIcon 펀펀데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끝나는 장면 보니깐 시리즈로 계속 나올껀가봐요? 전 아무 정보 없이 그냥 봤는데 잼나게 봤네요! ㅋ
    근데 기네스팰트로가 맡기엔 그 비서역할은 좀 너무한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던데요 전... ^^;
    후기 잘 봤구요~ 추천이랑 트랙백 날리고 갑니다. ^^

    2008.05.05 14:47
  7. Favicon of http://gilwon.egloos.com BlogIcon 배트맨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나긴 비수기의 끝을 알리는 첫 주자로서 자격이 있었던 블록버스터 영화였습니다.
    오락성도 즐길 수 있었고, AV 퀄리티의 재미도 있었어요.
    특히 사운드 디자인이 정말 잘 된 작품이더군요.
    탄피 떨어지는 소리들하며.. ^^*
    판이 커질 속편이 기대됩니다.

    2008.05.05 16:36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저도 처음에 동굴과 동굴밖에서 전투씬이 벌어질때, 그리고 초반 스타크가 공격당할때의 사운드는 정말 박진감 넘치더군요!

      2008.05.05 21:57 신고
  8. Favicon of http://johnlee.tistory.com BlogIcon John Lee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거 요거 땡기네요 ^^ㅋ
    시간내서 꼭 봐야할듯 ㅎㅎ

    2008.05.05 22:05
  9. Favicon of http://forget.tistory.com BlogIcon 주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버트 다우 주니어의 연기는 좋더군요. :)
    지적하신대로 '왜 아이언맨이 되었나' 하는 부분의 설득력이 못내 아쉽습니다.

    2008.05.06 09:09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이 영화로인해 앞으로 지금과는 조금 다른 영화에서도 만나볼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2008.05.06 12:59 신고
  10. Favicon of http://differenttastes.tistory.com/ BlogIcon 신어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퍼히어로의 탄생만을 다루기로 하면서 허전할 수 밖에 없는 내러티브를
    주연 배우의 뛰어난 캐릭터 연기로 극복해낸 경우라는 생각이 듭니다.
    후속편은 캐릭터의 익숙함을 풍부한 내러티브로 극복하는 본론 부분이
    되어주길 기대해봅니다. ^^

    1. 토니 스타크가 의식을 되찾았을 때 처음 가슴에 달고 있던 것은
    커다란 배터리로 구동되는 장치로 함께 잡혀있던 의사가 만들어준 것이었죠.
    그리고 미니 원자로를 스스로 만들어 교체해서 아이언맨 1기로 탈출한 겁니다.

    2008.05.08 22:35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후속편이 더 기대되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역시 '내가 아이언맨이다'라고 공표한 상황에서 과연 어떤 일들이 펼쳐질지가 궁금해지더라구요 ^^

      2008.05.09 10:41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