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각기동대 : 고스트 인 더 쉘 (Ghost In The Shell, 2017)

내면은 전혀 달라진 헐리우드 리메이크


오시이 마모루의 '공각기동대'를 처음 보았을 때의 충격은 대단했었다. 당시 일본 애니메이션에 흠뻑 빠져있었던 나는 주로 지브리 스튜디오의 작품들을 먼저 접하게 되었었는데, 이후 보게 된 '공각기동대'의 세계관과 철학은 그 당시의 어린 나이와 맞물려 한참을 생각해 보고 또 생각해 볼 수 있게 만들 만큼 질문과 고민을 갖게 만들었던 아주 흥미로운 작품이었다. 오시이 마모루의 작품이 헐리우드에서 스칼렛 요한슨 주연으로 리메이크된다는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 다른 리메이크 소식들과는 다르게 사실 전혀 기대가 되지 않았었다. 왜냐하면 오시이 마모루가 담아낸 철학적 깊이 (혹은 난해함)를 제대로 구현 할리가 만무했고, 혹여 그러한 접근이 가능하다고 한 들 내면적인 화두에 관심을 갖기보다는 어쩔 수 없이 오락적이고 액션이 중심이 된 영화가 될 것이 분명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헐리우드의 접근 방식을 무조건 나쁘다고 말하고자 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이러한 선택 방식은 더 많은 대중들에게 관심을 이끌어 원작보다 더 나은 흥행을 거두기도 하고, 단순해진 대신 더 분명한 방향성을 갖게 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루퍼트 샌더스의 헐리우드 버전 '공각기동대 : 고스트 인 더 쉘'은 이러한 장단점이 모두 존재하는 영화다.



 롯데엔터테인먼트. All rights reserved


일단 장점부터 이야기해보자면 원작의 난해함은 훨씬 덜해져 일반 대중들이 접근하기 쉽도록 스토리라인이 단순해졌고 (명확해졌고), 미래 도시를 배경으로 한 액션과 디자인은 확실히 보는 재미가 있었다. 이 영화는 많은 면에서 오시이 마모루의 원작보다는 리들리 스콧의 '블레이드 러너'를 더 연상케 하는데, 여기에 액션이 좀 더 가미가 된 버전 정도로 볼 수 있겠다. 그리고 생각보다 스칼렛 요한슨을 비롯해 섹션 9 요원들의 캐릭터는 그리 어색하지 만은 않았다. 물론 이건 원작의 쿠사나기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절대 평가이긴 하지만. 


앞서 이번 '공각기동대'는 이야기가 훨씬 단순해졌다고 말했었는데, 오락영화로서는 분명한 장점이다. 메이저 (스칼렛 요한슨)가 자신의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이 주를 이루게 되면서 원작의 복잡, 난해한 세계관은 전혀 필요가 없어져 버린 동시에 기시감이 느껴지는 조금은 평범한 이야기가 되긴 했지만, 그만큼 쉽게 따라갈 수 있는 스토리라인을 형성하게 되었다. 다시 말해 원작을 전혀 보지 않은 관객 입장에서는 제법 흥미로운 SF/액션 영화로서 나쁘지 않은 결과물이라 할 수 있을 듯하다. 속편의 가능성까지 열어 둔 것도 좋았는데 과연 가능할는지는 미지수다 (북미의 흥행 성적이 그리 좋지 못한 듯하다).



 롯데엔터테인먼트. All rights reserved


메시지 적인 측면에서 보았을 때 가장 아쉬운 점은 이 영화가 갖는 대중적 장점과 정확히 겹친다. 사이버 펑크 세계관을 배경으로 자아를 찾는 주인공의 이야기는 명확성을 얻었지만, 오시이 마모루의 원작이 갖는 매력이 바로 그 난해함에 있었다는 것을 생각해 본다면 이건 원작 팬들의 입장에서 보았을 때 가장 큰 단점이 될 수 밖에는 없다. 나는 원래 누구였는가, 나는 도대체 어떤 과거를 갖고 있는가 라는 질문과 이를 찾는 여정은 만약 다른 작품이었다면 제법 흥미로운 테마가 될 수 있겠지만, 이것이 '공각기동대'라면 전혀 얘기가 달라질 수 밖에는 없다. 딱 잘라 말해 루퍼트 샌더스의 '공각기동대'에는 '네트는 광대해'의 정서가 없다. 오시이 마모루의 원작이 가졌던 수많은 매력 가운데 가장 핵심적인 것을 꼽으라면 바로 쿠사나기 소령의 저 대사, '네트는 광대해'라는 한 마디가 남긴 끝에서부터 시작되는 전혀 다른 새로운 시작에 대한 감동과 기대를 들 수 있을 텐데, 이 영화엔 아예 그 부분을 배제해 버렸다. 


가장 핵심적인 부분이 빠져있는데도 이 영화를 비교적 재미있게 본 이유라면 차라리 핵심 부분을 교체한 것이 나은 선택이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만약 이 영화가 오시이 마모루의 철학을 그대로 계승해 복잡, 난해한 고민을 정공법으로 파고들었다면 과연 만족할 만한 수준의 이야기가 가능했을까? 그리고 그렇다 한들 2017년의 시점에서 과연 그 당시 정서를 기반으로 한 이야기가 그 정도의 파급력을 가질 수 있었을까? 하는 의문에 비춰보자면, 차라리 10점 만점짜리 기술을 시도해 6점을 거두는 것보다 8점 만점짜리 기술을 시도해 7점을 얻는 전략이 대중적 영화로서 더 나은 선택이라는 생각이 든다.



 롯데엔터테인먼트. All rights reserved


마지막으로 이 영화는 예고편이 공개된 시점부터 지금까지 '메이저'라는 번역에 대한 논란으로 끊이질 않는데, 나 역시 이 부분에 대해 조금 애매한 점이 없지 않다. 전체적으로 보았을 땐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쪽에 가깝지만, 따지고 들자면 충분히 문제 삼을 만한 여지가 넘치는 부분이기도 하다. 원작에 있어서 소령이라는 계급의 상징성이 워낙 컸다는 점에서도 그렇고, 메이저라는 것이 과연 이름으로서 등장한 것인지 아니면 그저 계급을 나타내는 단어로서 등장한 것인지 100% 명확하지 않은 측면이 있기 때문이다. 영화 초 중반까지는 스칼렛 요한슨이 자신의 이름을 이야기할 때 꼭 '메이저'라고 붙이길래 정말 계급의 표현이 아닌 이름 그 자체로 존재하는 건가 싶었었는데, 후반부의 '이제 더 이상 메이저가 아니야'라는 대사를 보면 이건 조직을 배신했기 때문에 더 이상 메이저 계급이 아니라는 것으로 이해되는 부분이라 불분명함이 더 커졌다. 


오역인가 아닌가 하는 문제는 간혹 작품 전체의 영향을 미칠 정도까지는 아닌 경우도 있지만, 이 영화의 경우는 그 이름, 그 이름을 찾는 이야기가 핵심이기 때문에 이 같은 이름과 관련된 오역 논란은 분명히 감상에 영향을 끼치는 문제로 볼 수 밖에는 없겠다. 영화를 보기 전에는 그냥 한 두 번 정도 언급되는 수준이지 않을까 싶었는데, 오히려 영화 속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대사가 바로 '메이저'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등장하기 때문에 이 오역 논란은 어지간히 감상에 영향을 주더라. 



 롯데엔터테인먼트. All rights reserved


1. 어쨋든 영화를 보고 오니 너무x100 오시이 마모루의 원작이 보고 싶어졌어요. 곧 국내에도 블루레이가 출시될 예정인데, 그 전까진 소장하고 있는 DVD라도 한 번 다시 봐야겠어요.


2. 크래딧을 보니 마이클 피트가 Michael Carmen Pitt로 미들 네임까지 표기되던데 원래 그랬던 건지 아니면 몇 년 사이에 바뀐 건지 모르겠네요.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롯데엔터테인먼트 에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그제 하루 종일 신나게 달렸던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와
     잠이 든지 채 10시간 뒤에 영화를 본 터라 아주 피곤한 상태에서 관람하였습니다.

2. 제 핸드폰 벨소리이기도한 Summer를 비롯하여, 히사이시 조의 음악은 다시들어도
    정말 좋더군요~

3. 예전엔 몰랐지만 극중 기타노 다케시의 거칠고 공격적인 말투는 박명수의 호통개그의
    작은 아버지쯤 되지 않을지 ^^

4. 예전엔 그냥 웃기고 행복한 영화로만 느껴졌었는데, 오늘 다시 보니 무척이나 슬프기도
    했습니다.

5. 며칠 전 최악의 조건에서 보았던 <영웅본색>과는 달리 극장에 저포함 6명 밖에는
    없는 아주 쾌적한(?)환경에서 관람하였습니다.

6. 사실 집에서 혼자 dvd를 보거나 하면 우스운 장면에서도 어지간해서는 소리내어
    웃지는 않는 편인데, 거의 유일하게 소리내어 웃는 영화 중에 하나가 바로 이 영화
    였거든요. 극장에서도 '뿜을 수 '밖에는 없었습니다 ㅎㅎ

7. 10년전 영화라는 걸 크래딧에서 확인하고 나니, 저 어린 소년이 지금 얼마나 컸을지도
   궁금해지더군요.

8. 극중 소년은 할머니와 단 둘이 사는 그리 부유하지 못한 것으로 나오는데,
    축구교실에 당시 네덜란드 국대 옷을 세트로 입고 가는걸 보면서,
    할머니가 참 센스있다고 생각되더라구요 --;;; (물론 축구교실 전체가 이 유니폼을
     입었을 가능성도 상당함 --;)

9. 영화를 처음 보았을 때 소년에게 더욱 몰입이 되었었다면, 이번에는 영화의 내용을
    다 알고 보는거라 기타노 다케시에게 좀 더 몰입하여 영화를 볼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예전보다 더욱 슬펐나 --;)

10. 아...글을 쓰며 영화 장면을 생각해보는데, 그들의 몸개그와 아날로그 개그는
     지금 생각해도 너무 재밌네요 ㅎㅎㅎ



  1. 인생은아름다워 2008.08.01 09:45

    개인적으로 일본영화는 별로더라구요...이번 넥스트플러스 영화축제엔 데이빗 린치 영화랑
    부에노스 아이레스..볼라구요 다행히 헤드윅 보러 강남까지 가야하나 걱정했는데 이번 펜타포트에서 관람했지요^^
    이런축제가 종종 있으니 서울 사는 것이 좋긴 좋네요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8.01 12:38 신고

      <멀홀랜드 드라이브>는 확인해본 결과 무삭제로 출시된 dvd버전이 아니라 7분인가 9분정도 삭제된 본래 필름 프린트로 상영된다고 해서 고민중이긴 합니다. 그래도 일단 보게 될 것 같기는 하지만요.

  2. Favicon of http://jinks.tistory.com/ BlogIcon 아르도르 2008.08.03 13:52

    기쿠지로의 여름..본다본다 하면서 계속 못챙겨본 영환데^^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8.03 14:11 신고

      저는 dvd로만 보고 즐겨왔던터라, 꼭 극장에서 한 번 보고 싶었었는데, 다행히도 이번 기회에 볼 수 있었네요 ^^;

  3. Favicon of http://thewhaleof.tistory.com BlogIcon 세계의 고래 2008.08.29 23:46 신고

    Summer을 들은 이후로 관심을 갖게된 기쿠지로의 여름!
    아쉬타카님 리뷰를 보니 보고싶다는 생각이 더 간절해지네요~!
    그런데 10년전 영화라는건 처음 알았어요ㅠㅠ~ 왠지 제목이 정감있어요ㅎㅎ~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8.30 01:52 신고

      아, 아직 못보셨군요. dvd로는 오래전에 출시되어 있으니 기회가 되시면 꼭 보세요~

  4. 미짱 2008.09.27 04:03

    엑-10년전이라구요?;;고등학교 보충안가고 봤는데ㅠ_ㅠ;;수입이 늦게된건가,,아직도 생각하면 살짝 웃음짓게되는 영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