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르샤빈의 아스날 이적이 드디어 확정되었군요(역시 이적은 유니폼 들고 사진을 찍어야만 믿을 수 있음)

2. 13번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었던 것과는 달리 23번을 받았군요.

3. 아르샤빈 경쟁에서 초반 가장 우위에 있었다고 생각되었던 토트넘이나 바르셀로나 더나아가 첼시 등은
결국 아르샤빈을 데려가지 못했네요.




4. 아스날에서 아데바요르와 호흡을 맞추거나, 파브레가스와 호흡을 맞추게 될텐데, EPL에 얼만큼 적응해 낼지가
기대됩니다.




5. 인터밀란에서 이렇다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던 콰레스마가 첼시로 임대되었습니다.

6. 결국 스콜라리 감독의 포르투갈 커넥션은 이렇게 계속되는군요.

7. 인터밀란에서의 최근 부진을 씻고 스콜라리 밑에서 다시 부활하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최근 떨어진 폼도 그렇고
세리에 A보다 훨씬 터프하고 빠른 EPL에 쉽게 적응할 수 있을런지는 역시 미지수네요.

8. 이 밖에 맨시티의 공격수 조가 에버튼으로 임대되었고, 뉴캐슬의 은조그비아가 위건으로 이적했습니다.

9. 아, 그리고 재밌는건, 토트넘이 데포에 이어 로비 킨 마저 다시 영입했다는 사실이죠;;;
물론 감독이 틀리다는 점은 있겠지만, 내보낸 선수들을 고스란히 다시 영입하는게 재미있어 보입니다.
혹자들은 '그러면 영표형도?'라는 얘기도 나오더군요 ㅎㅎ




10. 마지막 짤방은 요즘 AC밀란에서 회춘하신 베컴.
확실히 밀란 저지는 카카가 입었을 때도 사고 싶었었지만, 베컴이 입으니 그 욕구가 10배로 커지더군요!!!


11. 아, 오랜만에 축구 얘기 꺼낸김에 최근 제 판타지리그 라인업도 공개합니다.




본래 공격수 자리에 아그본라허 대신 웨인 루니를 쭈욱 기용해 왔는데, 몇주 째 부상이라 이번 주에는
부득이하게 교체하게 되었네요. 요즘 통 신경을 못쓴터라 그냥 그럭저럭 굴러가게 놔두고 있는 실정인데,
그런 것 치고는 다들 제법 활약해주고 있는터라 안심이네요 ^^;






  1. Favicon of http://moongsiri.tistory.com BlogIcon 딸기뿡이 2009.02.06 01:19

    아아아아악! 정말입니까. 드디어 이적 확실시 된겁니까. 아아 아스날! 바로셀로나였으면 더 좋았겠는데.. 좋아하는 이들이 다 모여 있으니.... 완전 반가운 소식입니다. 저 사진 살짝 훔쳐갈게요. 완전 기쁜 소식이네요 후훗.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9.02.06 10:22 신고

      아르샤빈도 처음에는 바르셀로나를 지속적으로 원했던 것 같은데, 아스날에서는 어떤 효과를 만들어낼지 사뭇 기대됩니다~~

  2. Favicon of http://rounyaf.tistory.com BlogIcon 하얀 로냐프강 2009.02.17 13:48

    아르샤빈 짱임!! ㅋㅋㅋ 이 포스팅을 이제야 발견하다니;;

    13번이 워낙 유럽에서 좋지 않은 숫자라서 23번을 택한 듯 해요. 더 잘 어울림. 흘렙 번호 따위!

    아르샤빈이 지금 완전 자신감이 넘쳐나는데, 이제 자신과의 싸움만 남은 듯 해요.

    실력이야 뭐, 말할 필요없다고 생각!

    조는 에버튼 와서 잘하더라구요. ㅋ


EPL 21R - ManU 3 : 0 Chelsea


1. 올 시즌 프리미어 리그 우승을 위해서는 무승부는 될지언정 결코 어느 한팀도 패배를 해서는 어려움을 겪게 될
한 판이었기 때문에 관심을 모았던 경기였다.

2. 맨유는 우호날도, 좌지성의 날개와 미들라인에 긱스와 플래쳐를 기용하였는데, 이는 제법 파격적인 선발라인업이라고
할 수 있었다. 홈이라고는 하지만 패배했을 경우 큰 타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처럼 공격적인 라인업으로 나서기가
쉽지는 않았을텐데, 퍼거슨 감독은 과감히 이 카드를 빼들었고, 결국 긱스와 플래쳐는 역할을 훌륭히 수행해냈다.

3. 부상이 거의 나아 출전할 것으로 예상되었던 퍼디난드 대신 에반스가 센터백으로 출전하였는데, 경기 후 퍼거슨 감독이
긱스와 더불아 특별히 이름을 거론해 칭찬했을 정도로, 에반스는 퍼디난드의 빈자리를 훌륭히 채웠다.




4. 첫 골은 전반 종료 직전에 터졌다. 루니와 긱스가 재빠르게 코너킥을 처리한 것이 호나우도의 골로 연결되었지만,
주심은 이를 인정치 않았고, 곧 바로 연결된 코너킥에서 비디치가 베르바토프의 헤딩 패스를 그대로 골로 연결하면서
1:0으로 앞서갔다. 비디치는 센터백으로서 수비력도 우수하지만, 세트 피스시 이처럼 가공할만한 헤딩능력으로 인해
더욱 높은 평가를 받는 선수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5. 사실 공격적인 면을 위해 투입했더라도 긱스보다는 스콜스가 미들에 서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런 우려를 바로 잠식시키듯 긱스는 공수 모든 면에서 우수한 실력을 보여주었다. 특히 수비 가담에 있어서 다른 경기에
비해 눈에 띄게 적극적인 모습이었는데, 긱스가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함으로서 첼시의 미드필더가 중원에서
제대로 기를 펴지 못한 것이 아닌가 싶다.

6. 첼시는 후반 시작과 더불어 데코를 빼고 아넬카를 투입하여, 드록바와 투톱을 이뤘지만 아넬카는 거의 공 한번 제대로
만져보지 못했고, 드록바 역시 번번히 비디치와 에반스에게 막혀 드록신다운 모습을 전혀 보여주지 못했다.




7. 추가골은 후반 63분 경에 터졌다. 에브라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루니가 바로 골로 연결시켰는데, 전체적으로 경기를
주도하고 있던 맨유에게 추가골은 한층 경기를 여유롭게 풀어가게 했다. 루니는 이날도 역시나 공격적이고 신경질 적인
몸동작을 보여주었는데, 카드가 있었음에도 불안불안했던 루니를 교체하지 않은 것이 결국 골로 이어졌다고 봐도 되겠다.

8. 호나우도는 몇번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기는 했으나 확실히 자신을 너무도 잘 알고 있는 애슐리 콜과 보싱와에게 막혀
평소보다는 고전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보싱와가 벨레티와 교체되어 나간 뒤에는 좀 더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던
것 같다.



9. 여러 매체와 평들을 통해 이미 나온 말이지만, 현재 맨유의 로테이션 시스템에서 박지성은 분명 주전의 위치를 차지하고있다.
예전과는 다르게 맨유의 가장 중요한 경기 스케쥴에 박지성의 출전 스케쥴이 함께 가고 있으며, 골 결정력 부제라는 점 때문에
선발로 나와도 후반에는 나니나 테베즈로 교체되었던 것과는 달리, 풀 타임을 소화하는 일이 잦아지고 있다.
물론 골을 넣는 것도 좋은 일이긴 하지만, 박지성은 경기 내내 경기장을 쉴새없이 뛰어다니며 공수양면에서 활약을 펼치는
것 만으로도 자신의 가치를 입증하고 있고, 퍼거슨 감독 역시 이를 잘 알고 있다. 물론 골이 있다면 더욱 좋겠지만 ^^;

10. 이날 박지성이 사이드라인을 파고드는 몇몇 장면에서는 '와'하는 소리가 절로 나올 정도였는데,
보싱와나 애슐리 콜 같은 EPL최고의 수비수들과 대결에서도 대등한 모습에 새삼스럽지만 대견스러움을 감출 수 없었다.
이날 결정적인 슛찬스가 몸을 던진 존 테리의 수비로 인해 무산된 것은 참 아쉬웠다.




11. 베백작, 베르바토프도 이날 골을 성공시켰다. 많진 않았지만 몇 차례 기회에서 우아한 동작을 선보였던 벨바토프는
오랜만에 골을 성공시키며 첼시에게 3:0이라는 굴욕적인 스코어를 안겼다.

12. 맨유는 첼시와의 경기에서 승리함으로서 피곤한 스케쥴을 이어가는데 좀 더 힘을 얻게 되었고, 첼시의 경우는
원정이라고는 하지만 3:0이라는 치욕적 패배를 당한터라, 이브라모비치 구단주가 또 어떤 말을 꺼내게 될지 궁금해지는
바이다.



13. 참고로 베컴의 밀란 데뷔전도 이날 새벽에 있었는데, AS로마를 상대로 선발 출전하여 나름 괜찮은 활약을 펼친듯 하다.
새벽 4시 넘어서 했던터라 이것마저 보면 출근을 못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아쉽지만 포기했음;;;




14. 정말 백만년 만에 축구 포스팅이로군요. 그간 EPL과 챔스 더나아가 NBA와 KBL까지 꾸준히 챙겨보고는 있지만,
포스팅까지는 못했었는데, 어제 오늘 영화 포스팅이 빈틈을 타서 오랜만에 한번 올려보았습니다 ^^;;






  1. Favicon of http://rounyaf.tistory.com BlogIcon 하얀 로냐프강 2009.01.13 22:22

    전 아스날 팬이라, 눈꼴시럽지만 그래도 꽤 열심히 봤답니다. 첼시가 무링요 체제(그랜트도 사실상 무링요 체제를 그대로 이은 것이나 다름없었죠) 이후에 참 힘들어보입니다. 스탬포드 무패도 깨지고, 그렇게 단단했던 팀이 이렇게.

    좀 우스운 말이지만 이런 거 보면, 진짜 평소에 검약하게 살아야지 한답니다. ㅋㅋ 현재의 경제적 수준에 맞춰서 써버릇하다가, 혹시 모를 위기가 닥쳤을 때 검약한 생활을 하지 않았으면 적응을 못하죠. 첼시가 그런 경우인데. 뭐 전 지금 가진 것도 없긴 합니다만 앞으로 혹시 볕들어도 그렇게 살아야지 생각해봅니다. ㅎ

    아스날 우승 기원. ㅠㅠㅠㅠ

    ps. 참, 베컴은 미쿡가기 전 만큼 안돼보인다 하더라구요. 팀 스타일이 안 맞기도 하지만서도. 그래도 존재 자체 만으로 후광이. ㅎ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9.01.14 16:40 신고

      전 사실 스콜라리 감독을 좋아해서 첼시의 올시즌을 제법 기대했었는데, 최근 성적이 조금 좋지 못한 것 같아 아쉽기도 하더라구요. 로만 구단주가 벌써부터 스콜라리를 경질 시키겠다는 기사도 나오던데, 여튼 스콜라리의 첼시도 순항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ㅎ

      그쵸, 베컴은 존재 자체만으로도 후광이.
      AC밀란이 최근 별로 좋지 못하다보니 베컴의 후광이 그나마 도움이 될 듯 합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