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The Grand Budapest Hotel, 2014)

낭만적인 스토리텔링



웨스 앤더슨의 작품은 모두 다 좋아하지만 (특히 최근작들) 글로 쓰려면 별로 할 이야기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는데, 신작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The Grand Budapest Hotel, 2014)' 역시 마찬가지다. 웨스 앤더슨의 영화가 다른 영화들에 비해 쓰고자 하는 이야기가 많지 않은 이유는, 생각하고 토론하는 영화라기 보다는 그가 이끄는 대로 그저 따라가는, 즐기는 형태의 영화이기 때문이다. 그의 영화는 '어벤져스'로 대표되는 마블의 세계관 만큼이나 확고하고 뚜렷한 세계관을 갖고 있는데, 그의 인물들은 아무 말을 하지 않고 옷을 입고 있는 모습만 봐도 웨스 앤더슨 세상 속 인물이구나 하는 것을 알 수 있을 정도이고, 말을 해도 물론 마찬가지다. 이번 신작 역시 그의 전작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역사를 살짝 배경으로 하고 있기는 하지만 여전히 사랑스럽고, 귀여우며 무엇보다 낭만적이다.



ⓒ Indian Paintbrush. All rights reserved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은 어떤 이야기인가가 중요하기 보다 이야기를 하는 것 자체, 스토리텔링이 더 중요한 작품이다. 세대를 이어 전해지는 이야기는 간혹 역사의 어두운 면을 다루기도 하고, 별 일 아닌 것 같은 일에도 한참을 할애하기도 하는데, 무엇이 더 중요하다거나 무슨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기 보다는 그저 그 이야기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에게 애정을 담아 보내는 한 편의 그림 엽서처럼 느껴진다 (그림 엽서 라는 점이 중요하다 ㅎ). 그렇기 때문에 극 중에 등장하는 인물들을 하나 같이 괴팍하거나 이상한 것처럼 겉으론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렇게 보일 뿐이지 모두들 본인들에게 충실하고 맡은 일에 열심인 사람들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웨스 앤더슨은 각각의 상황에 놓인 인물들이 그 상황 속에서 최선을 다할 때 얼마나 아름다울 정도로 귀여운지를 자신 만의 독특한 미적 감각을 통해 최대한 펼쳐놓는다. 이번 작품에서는 특히 다양한 색감은 물론, 이야기가 달라질 때마다 변하는 화면비를 통해 각각 이야기마다 성격을 부여하기도 한다.




ⓒ Indian Paintbrush. All rights reserved


실 웨스 앤더슨의 작품들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다른 작품들에 비해 영화가 끝나고 나면 남는 것은 덜한 편이었는데 (그 좋아하는 '문라이즈 킹덤'도 의외로 자주 다시 보고 싶은 마음은 덜하다),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은 그런 면에서 여운과 낭만이 느껴지는 작품이었다. 마치 채플린 영화를 본 듯한 느낌을 받기도 했는데, 극 중 랄프 파인즈가 연기한 구스타브 라는 캐릭터는 묘하게 애잔함과 낭만, 애틋함 마저 느끼게 만드는 캐릭터였다. 이 전체적인 이야기가 그렇게 느껴진 것도 이야기의 주인공인 구스타브 였기 때문이었다. 이건 뭐라 말로 정확히 표현하기 힘든 부분인데, 영화를 보고 나니 구스타브의 그 모습과 미소가 계속 잔상이 남았다. 그리고 그 이미지는 이 영화를 기억하고 아마도 추억하게 될 가장 중요한 동기가 되기도 한다 (될 것이다).




ⓒ Indian Paintbrush. All rights reserved


그런 의미에서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은 타셈 싱의 '더 폴 (The Fall, 2006)'을 떠올리게 하는 작품이었다. 과장되고 특별한 이야기를 한참 동안 한 듯 했지만, 왠일인지 영화를 다 보고나면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그런 낭만적인 영화. 웨스 앤더슨은 여전히 사랑스럽다.



ⓒ Indian Paintbrush. All rights reserved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Indian Paintbrush 에 있습니다.





문라이즈 킹덤 (Moonrise Kingdom, 2012)

웨스 앤더슨의 로맨스 동화



웨스 앤더슨의 작품은 확실히 좀 '이상한' 사람들이 좋아한다. 나도 그 이상한 사람 중에 한 사람이다. '로열 테넌바움' '판타스틱 Mr.폭스' 등의 작품을 보면 대중적으로 친화력이 있다기 보단 조금은 성격있는 작품들이라는 걸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단 웨스 앤더슨의 영화가 사랑 받는 건, 그 인물들이나 배경이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그의 신작 '문라이즈 킹덤'은 사전 공개된 이미지들 만으로도 이 귀여움과 아기자기함이 폭발할 것만 같다는 기대를 하기에 충분했다. 그리고 그 결과 '문라이즈 킹덤'은 웨스 앤더슨의 방식으로 귀여움의 포텐이 폭발한 작품인 동시에 제법 진지한 로맨스 영화였다. 아, 물론 이번에도 동화라는 점은 두말하면 잔소리고.



ⓒ Indian Paintbrush. All rights reserved


일단 '문라이즈 킹덤'을 보며 가장 인상 깊었던 건 카메라 구도였다. 전작인 '판타스틱 Mr.폭스'에서도 이러한 경향이 있었던 것 같은데, 이번 작품에서는 아예 작정하고 인물을 정가운데에 무조건 위치시키고 좌우 정확한 대칭을 만들고자 했음을 느낄 수 있었다. '문라이즈 킹덤'은 다른 측면에서 보았을 때 내러티브의 영화라기 보단 이미지 자체의 영화라고도 볼 수 있는데, 바로 그런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측면에서 이 강박적이기까지한 구도는 기억에 강하게 남는 이미지들을 여럿 생산해 낸다. 과장을 조금 보태 '문라이즈 킹덤'의 어떤 장면도 액자에 넣어 보관하면 그럴싸한 그림이 될 정도로 이 구도는 영화만을 위해서라기 보단 독립적인 이미지로도 충분한 의미를 갖고 있다. 그리고 카메라 워킹에 있어서도 수평적인 이동을 지속적으로 사용하고 있는데, 이 방식은 웨스 앤더슨이 신경써서 만들어낸 영화의 소품들과 배경들을 관객이 효과적으로 발견하고 느낄 수 있게 만들어주는 동시에, 마치 동화책을 넘기는 듯한 느낌마저 준다. 어쩌면 '문라이즈 킹덤'은 스토리의 내러티브보다는 카메라가 움직이는 대로의 내러티브에 더 충실한 작품이 아닐까 싶다.



ⓒ Indian Paintbrush. All rights reserved


또한 '문라이즈 킹덤'은 최근 본 어떤 작품들보다 소품과 디자인에 가장 공을 들인 작품이었다. 영화의 배경은 1960년대 지만 사실 그 사실을 몰라도 상관없을 정도로 이 영화의 배경과 소품, 디자인들은 60년대에 머물러 있다기 보다 문라이즈 킹덤이라는 독특한 시간과 공간에 머물러 있는 듯 하다. 그렇게 하나하나 신경쓰지 않은 아이템이 없는 듯한 영화의 이미지는 답답하거나 밀도가 높다고 느껴지기 보다, 오히려 편안하고 동화같은 느낌을 준다. 컬러는 다양하지만 강렬하기 보다는 파스텔 톤에 가깝고, 그렇다고 이들의 조합이 힘이 빠져보이기 보다는 살아있는 (만지고 싶은) 느낌을 주고 있어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만족감은 얻게 된다. 사실 이 영화를 다 보고나면 특별히 무엇이 남는다고 말하기는 어려운데, 그럼에도 지루하거나 별로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 것은, 웨스 앤더슨이 만들어낸 묘한 세계관 때문이며 그 때문에 매번 그의 영화에 흠뻑 빠지게 되는 것 같다.



ⓒ Indian Paintbrush. All rights reserved


또 하나 재미있는 건, 브루스 윌리스, 에드워드 노튼, 빌 머레이, 프랜시스 맥도먼드, 틸다 스윈튼, 하비 키이텔 등 이름만 들어도 유명한 배우들이 즐비하지만, 영화를 보고나면 이들이 기억나기 보다는 두 어린 주인공만이 뇌리에 남는다는 점이다. '오!! 브루스 윌리스가 나와!'하며 기대하고 봤다면 실망할지도 모르겠지만, 웨스 앤더슨의 전작을 하나라도 봤던 관객이라면 브루스 윌리스를 비롯한 연기파 배우들의 이런(?) 활용에 오히려 더 매력을 느끼게 될 것이다.


두 어린 주인공 이야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사실 동화일 것이라는 점은 예상을 하고 있었으나 이 정도로 강렬한 로맨스 영화일 줄은 예상하지 못했었다. '문라이즈 킹덤'을 둘러싸고 있는 인물들과 이야기들은 분명 동화이지만, 그 중심에 있는 샘과 수지의 이야기는 이들이 어린 아이라는 점만을 제외하면 그 어떤 로맨스 영화 못지 않은 강렬한 화학반응을 일으킨다. 다시 말해 '그냥 아이들의 사랑이 귀엽다' 정도가 아니라 순수하게 로맨스 영화의 측면으로도 이해가 되었다는 얘긴데, 이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가지의 조합을 웨스 앤더슨은 자기만의 방식으로 만들어냈다. 



ⓒ Indian Paintbrush. All rights reserved


웨스 앤더슨의 '문라이즈 킹덤'은 그의 팬들에겐 종합적인 선물 같은 영화가 아닐까 싶다. 그만의 귀여움과 건조한듯 하지만 깨알같은 캐릭터들, 그리고 하나 하나 갖고 싶지 않은 것이 없는 아이템들이 즐비한 소품과 이미지들까지. 포스터와 미니 캘린더는 득템했으니 이제 사운드 트랙을 질러야겠다.




1. 두 아역 연기자의 얼굴과 이미지가 강렬했어요. 특히 수지 역의 '카라 헤이워드'는 다른 작품에서는 어떨까 벌써부터 기대되더군요.


ⓒ Indian Paintbrush. All rights reserved


2. 영화 속과 같은 저런 섬에서 저런 아이템들과 함께 한다면 몇 일간은 평화로운 휴가를 누릴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ㅎ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Indian Paintbrush 있습니다.


 


  1. Favicon of http://sinnanjyou.tistory.com BlogIcon 제이유 2013.02.10 11:28

    잡화나 소품을 좋아하는 저한테는..
    정말 이 영화 속의 소품들이 너무 갖고 싶더라구요.
    일단 영화 색감부터가 제가 너무 좋아하는 느낌이여요. ㅠㅠ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13.02.11 00:31 신고

      정말 저도 갖고 싶은 것 투성이더라구요 @@ 색감, 질감 다 마음에 들었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