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3.23 ~ 25 TOKYO

#1 늑대아이를 찾아서



지난 3월 내게는 아주 의미있고 중요한 여행이었던 도쿄 여행. 떠나기 전에 몇 가지 계획 한 바가 있었는데 하나는 국내 출시될 (현재는 출시되었음) 호소다 마모루 감독의 '늑대아이' 블루레이 한정판에 수록될 실제 장소 여행기를 작성하기 위해서였고, 다른 하나는 매우 개인적이지만 너무나도 중요한 일생일대의 프로포즈를 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렇게 아무도 모르게 나혼자 이것저것 준비하고 계획 짜고 정말로 바쁜 회사 생활 중에 겨우 금요일 하루를 휴가내어 햇수로 3년 만에 다시 도쿄를 찾게 되었다.


이 여행기는 기본적인 여행기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으므로 '늑대아이'와 관련된 본격적인 내용은 아래의 글을 참고!


늑대아이, 그 곳을 가다

http://www.realfolkblues.co.kr/1774






요 몇 년간은 일본 여행을 죄다 저가 항공으로만 가다보니 오랜만에 탄 아시아나가 이렇게 반가울 줄이야 ㅠ 내 첫 일본 여행은 JAL을 타고 다녀왔었는데, 그 때는 아마 그 이후로 이렇게 저가항공만 타게 될 줄은 몰랐겠지... 어쨋든 오랜만에 좌석에 화면도 구경하고 (최신 영화들도 많았는데 '라이프 오브 파이' 더빙 판으로 조금 봤음), 자리도 넓어서 다리도 쭉 뻗고 ㅎㅎ






역시 오랜만에 저가항공이 아닌 비행기를 타서 좋았던 건 기내식. 특별히 맛이있다기 보단 기내식이라는 흥분됨과 따끈함이 맞물려 알파의 맛을 내는 듯. 항상 그렇지만 기내식을 다 먹어본 적은 한 번도 없는 듯. 빵은 그대로 남겼다가 나중에 먹어야지 하는데, 결국 나중에 안먹는다는 경험 덕분에 이번에는 아예 가방에 넣지 않았음.







그리고 도착한 숙소. Tokyu Stay 니시신주쿠였는데, 일본 숙소가 평균적으로 정말 작다는 걸 감안하면 이번 숙소는 지금까지의 여행 가운데 가장 만족스러운 수준. 이 정도면 방도 넓고. 단 역시나 2층이다보니 뷰는 없는 걸로.









기존 갔었던 숙소와 또 다른 점이라면 레지던스 호텔이라는 점인데, 나름 세탁기도 한 번 써봤고 (엄청 시끄러워서 잠 못잠 --;;), 전자렌지도 활용해보고. 뭐 이 정도면 니시신주쿠 역과도 멀지 않고 깨끗해서 만족.






도큐스테이 호텔 앞 풍경들. 예전에 갔던 숙소들은 호텔 앞 풍경들이 다 괜찮아서 외울 정도였는데 여긴 너무 평범해서 외우지는 못할 듯. 하나 아쉬운 점이라면 근처에 대형 편의점이 없다는 점. 일본 여행의 백미는 역시 늦은 밤 편의점에서 맥주와 안주를 구매해서 숙소에 돌아와 먹는 야식이다보니.






숙소에 짐을 내려두고 해가 지기 전에 바로 '늑대아이' 관련 취재를 하러 나섰는데, 첫 번째 장소이자 이 날의 마지막 장소는 바로 중앙선 구니타치 역 근처였다. 이 곳에 있는 히토츠바시 대학을 가려고 오게 되었는데, 내리는 순간 흐드러지게 만발한 벚꽃에 바로 넋을 잃고 말았다. 이 때만해도 아직 한국에는 벚꽃이 피기 전이었는데, 여긴 정말 '늑대아이'와 관련된 일이 아니더라도 꼭 한 번은 와볼 만한 벚꽃 명소였다. 거리를 수놓은 벚꽃 가로수는 그야 말로 장관.







벚꽃에 정신이 팔려 있을 때 쯤, 작품 속에 등장했던 과자점 발견! 본래는 저녁을 먹고 와서 이리로 다시 돌아와 커피 한 잔 하려고 했었는데, 스케쥴이 맞지 않아 결국 안에서 사먹는 건 못했다.








여기저기 '늑대아이'의 흔적을 뒤적거리며 거리를 천천히 걷기를 20여 분. 드디어 히토츠바시 대학 입구에 서게 되었다. 이 날은 마침 졸업식날이어서 졸업식을 끝내고 미처 집으로 돌아가지 않은 졸업생들과 가족 일부가 사진 촬영을 하는 풍경이 펼쳐지고 있었다.







히토츠바시 대학은 대학 일부 건물이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기도 할 만큼 고풍스러운 양식의 건출물을 자랑하고 있었다. 하지만 아무래도 본 게임이 '늑대아이'이다보니 이와 관련된 장소들을 찾는데에 혈안이 되어 있어서 그리 여유롭게 둘러보지는 못했지만.








그렇게 학교와 구니타치 역 근처의 '늑대아이' 실제 장소들을 만나 흥분하며 사진에 담은 뒤, 슬슬 고파오는 배를 채우러 근처 식당에 도착.






저렇게 하나씩 시켰는데, 일단 아래 내가 시킨 제육 비스므리 한 건 그림과 달라서 실패! 그래도 '밥'이 맛있어서 먹는 데에 큰 불만은 없었다. 아, 여기서 하나 기억에 남는 건, 주문받고 계산하시는 여점원 분이 일본인이라는 걸 감안해도 너~무 오버스러운 하이톤의 극친절이었던 것. 식당을 나오며 '어디나 돈 버는 건 참 힘든 일이지....'라고 생각했던 기억이...





식사를 마치고 나오니 슬슬 해가 지고 있었고, '늑대아이' 실제 장소의 백미이자 사실은 그 보다 더 중요한, 개인적으로 프로포즈의 장소로 점찍어 두었던 영화 속 '고백의 언덕' 찾기가 시작되었다. 이번 여행의 실제 장소 찾기 가운데 가장 난이도가 높은 곳이었는데, 주소도 한 줄 없어서 아이패드를 통해 구글 위성지도를 확인하고 등고선 등을 봐가며 언덕을 찾아 한참을 찾아 해매였다. 거의 못 찾을 수도 있겠다싶어, '늑대아이'가 중요한게 아니라 내 고백 프로젝트는 어떻게 하지를 걱정하고 있던 그 때. 기적같이 짠 하고 나타난 고백의 언덕.






힘겹게 찾은 동시에 떨려오는 마음. 미리 준비해두었던 반지를 코트 주머니로 옮겨 담고, 준비했던 말을 어떻게 해야하나 머리를 굴리기 시작. 하지만 머리 보단 심장이 더 빨리 구르기 시작하고, 아닌 것처럼 다른 말로 시작. 본래 계획과 100% 동일한 실현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90% 정도는 계획대로 이야기했고, 나머지 10%는 기대했던 것 보다 더 좋았다. 그냥 계획한 건 '짠~'하면 '짠!'하고 끝나는 영화 같은 구성이었는데, 현실은 '음......짠~' 했고, 그 이후는 8년 넘게 사귄 커플 만이 아마도 할 수 있을 법한 대화를 한참 나눴다. 결과적으로 지금 생각해보면 그게 더 좋았던 것 같다.






고백의 언덕 바로 옆에 위치한 저 벤치. 일본이 침몰하거나 자연재해로 사라지지 않는다면 오랜 시간이 지난 뒤에 꼭 이 곳을 다시 찾아와 지금을 추억하며 또 한참을 얘기하면 좋겠다.






그렇게 다시 언덕을 내려와 구니타치 역으로. 위의 장면은 마치 신카이 마코토의 '초속 5cm'의 한 장면 같이 나왔다.







이제는 익숙한 신주쿠의 풍경들. 오랜만에 다시 찾은 오모이데요코쵸에서 맥주나 한 잔 할까 싶었는데, 다들 자리가 북적여서 이번에는 그냥 지나치는 걸로.







좁은 가게에 가득가득 사람이 들어차 있는데, 분위기 좋고 가격도 괜찮은 편이고.

2009년에 갔던 오모이데요코쵸 방문기는 여기로 (http://www.realfolkblues.co.kr/1125)






오모이데요코쵸를 지나 숙소 근처에 이자까야를 찾았는데, 재미있는 건 여기가 몇 년 전 도쿄에 왔을 때도 왔던 집이라는 것. 그 때랑 다른 점이라면 이제는 테이블에 앉아 모니터로 주문하는 것에 제법 익숙해졌다는 것이고, 그 때와는 달리 졸업시즌이라 통째로 단체 손님이 있는 바람에 엄청 시끄러웠다는 점. 결국 간단하게만 먹고 바로 나왔다.


2010년 이 가게를 왔을 때의 리뷰는 여기 (http://www.realfolkblues.co.kr/1382)

심지어 2010년과 똑같은 안주를 시켰어 ㅋㅋ







일본에서도 역시나 걷기 좋아하는 이 커플은, 또 한참을 걷고 비를 피하기를 반복, 숙소 앞에 도착. 숙소 앞 편의점에서 맥주와 간단한 안주들 구입.





정말 정신없이 바쁘게, 그리고 역시나 많이 걸었던 도쿄에서의 첫 날은 이렇게 마무리.

2탄에 계속...




글 / 사진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1. 접소기 2013.05.10 11:42

    오홋~!! ㅋㅋㅋ 이런이런.... 같은날 일본갈뻔(?)했네??
    도쿄의 <늑대아이> 아니라 도쿄의 <늑대아쉬타카> 인데??? ㅋㅋ
    축하해~~~ :D



여의도 IFC M PUB

맥주 한 잔 공연 하나



지난 수요일 CJ E&M 소셜리포터즈로서 초대되어 여의도 IFC에 위치한 M PUB을 다녀왔다. M PUB은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있어 어느 정도 알고 있었는데, 여의도 IFC 내의 M PUB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PUB이라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편한 분위기에서 맥주 한 잔 하면서 덩달아 공연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M PUB만의 매력일텐데, 여의도 IFC의 M PUB은 매주 수요일 공연이 진행되는 터라 방문한 날도 공연과 함께 즐길 수 있었다.








입구에 들어서면 'M PUB'이라는 커다란 표시판이 먼저 눈길을 끈다. 마치 브로드웨이 공연장의 작품명을 소개하는 광고판 같은 모습으로 공연과 함께하는 M PUB의 컨셉을 한 번에 소개하고 있는 분위기였다. 입구에는 바 형태로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으며, 통로를 지나면 넓은 공간에 여러 테이블과 공연 무대를 만나볼 수 있었다. 밖에서 볼 때는 잘 몰랐었는데 안으로 들어가니 예상보다는 훨씬 넓은 공간이었다. 연인, 친구끼리 2~4명씩 온 손님들도 많았으나, 평일 저녁이라 회사를 마치고 동료들끼리 여럿 회식 겸으로 방문한 이들도 많아보였다.






M PUB이라는 이름에 어울리는 메뉴판. 실제로 먹고 싶은 메뉴가 여럿이라 무얼 먹을지 한참을 골라야했다;;







전체적으로 공연이 곁들여지거나 공연이 없을 때는 뮤직비디오 등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상영되고 있기 때문에 조금은 어두운 분위기라고 보면 되겠다. 그렇기 때문에 좀 더 같이 간 일행과의 대화에 집중할 수 있기도 하고.







어떤 맥주를 마실까 하다가 파울라이너 생맥주를 시켰는데, 역시나 시원한 맛이!! '캬~~'. 진짜 맛있는 맥주는 거품 맛이 일품인데 역시나 좋더라. 하루 종일 일하며 쌓인 스트레스와 피로가 조금은 씻겨 나가는 듯한 목넘김!





먹고 싶은 많은 메뉴 가운데 어렵게 고른 메뉴는 역시 치킨. 로스트 치킨은 커다란 그릇에 통 치킨과 감자, 각종 야채들이 한 가득 담겨 있었는데, 보기만 해도 절로 침이 고이는 빛깔과 양! 워낙에 치킨을 좋아하는 터라 골랐던 메뉴였는데 역시나 치킨은 옳았다.





평소 감자를 별로 좋아하는 편이 아니었음에도 로스트 치킨에 함께 나온 감자들은 평소에 배는 먹은 듯 했다. 감자 자체가 좀 지루하게 느껴지면 함께 마늘이나 야채들과 곁들이면 좋더라. 어째 이 사진은 감자가 더 맛있게 나온 것도 같고 ㅎ







저렇게 통으로 나온 치킨을 잘라서 보기 좋게 그릇에 담아 나름 데코레이션까지 해서 먹으니 더 그럴싸. 저 통 치킨 안에는 삶은 달걀도 하나 숨겨져 있더라 ㅎㅎ






그리고 공연시간이 되어 등장한 오늘의 밴드 '무드 살롱 (Mood Salon)'. 처음 밴드명만 듣고는 재즈를 연주하는 밴드가 아닐까 했는데, 재즈적인 측면도 물론 있었지만 그 보다는 오히려 브라스 사운드 중심의 흥겹고 펑키, 스카까지 즐거운 음악을 들려주는 밴드였다. 사실 이 날의 발견이라면 로스트 치킨보다는 무드 살롱이 아닐까 싶은! (졸지에 치킨과 비교 대상에 놓인 무드 살롱에게 사과의 말씀을;;;)






사실 이렇게 공연과 식사가 겸하는 곳의 경우 솔직히 공연 자체를 기대하게 되지는 않는 편인데, 이 날 무드 살롱의 공연은 그 좋은 치킨과 맥주를 잠시나마 멈추고 공연에 집중하게 될 만큼 즐거운 공연이었다. 짧지 않은 시간이 짧게 느껴질 정도로 연주와 노래 모두 좋았는데, 특히 브라스를 중심으로 한 사운드가 마음에 들었고 멤버들이 그냥 겉치레가 아니라 실제로 즐겁게 즐기면서 연주하고 노래하고 있는 것이 표정에서 그대로 보여서 보고 듣는 이도 절로 기분이 좋아질 수 밖에는 없었다.





개인적으로는 보컬 곡들도 물론 좋았지만 연주곡인 '한강블루스'가 특히 좋았다. 마치 영화 '브로큰 플라워'에서 들었던 것만 같은 묘한 쓸쓸함에 한국적, 아니 서울적인 느낌이 묻어나는 곡이어서 가장 귀를 즐겁게 했던 것 같다. 사실 공연에 100% 집중하기 어려운 환경이었음에도 M PUB을 나오면서는 '서울의 아가씨'의 몇 소절을 나도 모르게 계속 중얼거렸을 정도로 대중적으로도 충분히 인기를 끌만한 멜로디 라인이 아니었나 싶다. 무드 살롱에 음악에 절로 빠져서 집에 돌아와서 인터넷을 찾아보니 이미 자라섬 무대에도 섰었고 다른 무대 동영상들도 찾아보니 역시나 그 즐거운 에너지를 만나볼 수 있어, 한참을 보고 또 보기도 ;;;



무드 살롱 - 서울의 아가씨





무드 살롱의 공연이 만족스러워 다른 M PUB 무대에 섰던 밴드들을 찾아보니, 인디에서는 제법 이름 있고 알려진 밴드들도 여럿 무대에 섰더라. 뭐랄까, 직접 홍대 클럽 무대를 찾기 힘들거나 어려워 하는 이들이라면, 좀 더 밴드 음악을 쉽게 접할 수 있는 곳이 바로 M PUB 무대가 아닐까 싶다.


퇴근 후 시원한 맥주 한 잔과 더불어 멋진 밴드의 공연까지 즐길 수 있는 건, 확실히 손님 입장에서는 남는 장사다. 다음에도 M PUB에 들르게 된다면 꼭 공연이 있는 날에 맞춰 가 볼 계획!




글 / 사진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1. Favicon of http://www.moodsalonband.com BlogIcon 무드살롱 2013.02.27 18:02

    공연 즐겁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다음엔 더욱 멋진 무대 만들도록 노력할게요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