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소소한 스타워즈 컬렉션

(My Star Wars Collection)


다시 스타워즈의 시즌이 돌아왔다. '스타워즈'라는 시리즈 그리고 브랜드는 나에게도 참 많은 영향을 끼쳤는데, 이 시리즈가 대단한 이유는 이미 여러 번 언급되었던 것처럼 자신 만의 세계관을 구축했다는 것 때문일 것이다. 모든 캐릭터의 뒷 이야기가 궁금할 만큼 광활한 세계관과 팬들이 스스로 그 세계관을 확장시키고픈 의지와 욕구를 갖게 하는 스타워즈만의 매력은, 다양한 부가상품들의 소장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졌다. 나도 스타워즈 관련 아이템을 따로 모아야겠다 생각해 본 적은 없었는데, 한 번 정리를 해보니 적지 않은 스타워즈 아이템들을 소장하고 있더라. 에피소드 7의 개봉을 앞두고 스스로 한 번 정리 겸 기록을 해볼 필요가 있겠다 싶었다.





1. DVD & Blu-ray





첫 번째로 소개할 아이템은 스타워즈 팬으로서 가장 기본적인 아이템인 DVD와 블루레이 타이틀이다. DVD 시절에 발매 되었던 에피소드 4,5,6 트릴로지 세트와 별도로 구매한 에피소드 1,2,3 DVD (이건 사진 찍고나서 같이 안찍었다는 걸 알게 됨 --;), 그리고 블루레이로 발매된 에피소드 1~6 사가 타이틀, 마지막으로 최근 DVD로 구매한 스타워즈 반란군 시즌 1까지. 사실 내 다른 컬렉션에 비하면 생각보다 DVD나 블루레이의 컬렉션은 약한 편인데, 여기에 최근 발매되었던 스틸북 블루레이가 있었어야 했다 흑. 나중에 찬찬히 구하기로. DVD와 블루레이 말고 몇 장의 OST 들도 소장하고 있는데, 전 집을 모으려고 했다기 보다는 앨범 커버 이미지를 소장한다는 의미로 몇 장 구매했었다.




2. Clothes & Shoes





사실 요즘 스타워즈 컬렉션 가운데 가장 신경쓰고 있는 분야 중 하나가 바로 옷가지다. 스타워즈는 여러 패션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 형태로 많은 아이템들을 발매했는데, 최근 만 해도 유니클로, 아디다스, 스파오, 반스 등의 브랜드를 통해 아주 자주 스타워즈 관련 아이템을 만나볼 수 있었다. 사실 옷들을 만약 컬렉션 개념으로 구매했더라면 유니클로만 따져봐도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은 옷들을 구매했었을텐데 100% 실제 입을 옷을 구매했기 때문에 수가 그리 많은 편은 아니다.


사진의 회색 긴팔 티셔츠는 Brownbreath 제품이고, 그 아래 검은색 아디다스 반팔 티셔츠를 제외하면 모두 유니클로 제품이다. 유니클로 제품 가운데 맨 오른쪽의 제국군 후리스의 경우 온라인에서 구매했고 나머지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했다. 참고로 바지는 반바지.





이 신발은 Vans에서 나온 제품인데 디자인이 무척 마음에 들어서 여름 내내 신고 다녔었다. 그리고 신발도 신발이지만 저 박스가 마음에 들어서 아주 고이고이 모셔두고 있음. 그리고 (아마) 신발장에 아디다스 스타워즈 신발이 하나 더 있는 것 같기도 하다.




3. Drawing





이렇게 저렇게 종이 형태로 말아 둔 포스터들은 몇 장 있는데 이것 말고 별도로 구입한 그림 아이템도 두 점 가지고 있다. 유명한 그림 작품을 모티브로 패러디한 그림들인데 홍대에 갔다가 재미있어서 두 점 구매했던 기억. 그리 비싸지 않은 가격에 퀄리티도 나쁘지 않아서 거실과 방안에 하나씩 걸어두고 있다.




4. Figure





피규어는 한 때 빠졌다가 바로 정신 차리고 손을 씻었다가 근 몇 년 사이에 다시 조금씩 시작하고 있는데, 다행히(?) 아직 정신을 차리고 있어서 본격적인 피규어 수집을 하지는 않고 이 다음에 소개할 레고 위주로 수집을 하고 있다. 이 사진도 앞에 세 개를 제외하면 모두 레고 제품이긴 한데, 저 사이즈의 레고 제품은 오비완과 다스베이더도 있지만 이 제품의 특성상 사람 캐릭터보다는 클론에 더 잘 어울리기도 하고, 특히 그리버스는 이 조립 형태에 아주 걸맞는 캐릭터라 구매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 앞에 귀여운 세 캐릭터는 FUNKO 피규어로 일본 디즈니샵에 갔을 때 구매했던 제품들이다. 참고로 FUNKO 시리즈는 드래곤볼과 마블 제품을 몇 개 더 소장하고 있는데, 이 시리즈를 다 모으는게 작은 소망이기도 하다. 아, 그리고 이것 역시 사진을 못 찍었는데 1:1 사이즈의 다스베이더 헬멧도 아주 예전에 구매해서 소장하고 있다. 어른도 직접 착용이 가능하며 보이스 체인저 기능도 제공되서 몇 가지 대사나 자신의 목소리를 변조시켜주는 것도 가능하다 (근데 이건 별로 쓸만한 정도는 아님). 아, 한 가지 더. 반다이에서 발매한 엑스윙과 타이파이터도 하나 씩 소장하고 있다. 타이파이터는 무려 아직 조립 전이라는.




5. LEGO


2015년 한 해 가장 많이 공을 들인 스타워즈 컬렉션은 바로 레고 제품들이다. 레고는 다른 제품에 비해 가격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편이고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생각보다 비싼 제품은 아직 구매를 못함), 조립하는 자체의 맛도 있어서 한 달에 한, 두 개 정도 구매를 해왔다.





레고 스타워즈 시리즈 가운데 MicroFighters 시리즈로 나온 것들은 몇 개 빼고 대부분 소장한 편인데, 귀여운 작은 사이즈로 대부분의 탈 것(?)을 소장할 수 있어서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특히 아직 소장 못한 밀레니엄 팔콘이나 엑스윙 등을 작은 사이즈로나마 소장하는 기쁨이.





이건 좀 큰 사이즈의 레고 제품들. 맨 오른쪽에 있는 제국군 셔틀은 소장하고 있는 레고 제품 가운데 만족도가 가장 높은 제품이기도 하다. 저 정도 사이즈(가격)의 아이템을 몇 개 더 구매하는 것이 내년 목표. 맨 오른쪽 아래를 보면 에피소드 7에 등장하는 아이템도 볼 수 있다.





다른 컬렉션은 그야말로 소소한 수준이지만, 개인적으로 2015년 처음부터 분명한 목표를 가지고 컬렉션을 해왔던 것이 바로 위 사진의 아이템이다. 별도의 장식장을 구매해서 레고 미니피규어, 그것도 스타워즈의 등장인물들로만 이 장식장을 1년 안에 완성하는 것이 올해의 작은 목표 아닌 목표였다. 올해가 얼마 남지 않기는 했지만 3명만 더 추가하면 완성되는 컬렉션이라 아직 희망이 있다. 가급적 에피소드 7의 캐릭터가 아닌 기존 사가의 캐릭터들로 채워 넣을 예정이다. 이렇게 따로 장식장에 모아 놓고 보니 확실히 그럴싸하고 만족도도 높은 편이다. 이 장식장을 다 완성하면 다음엔 하나를 더 해서 또 다른 스타워즈 미니피규어 컬렉션을 만들지 아니면 마블 캐릭터로만 하나를 만들지 고민 중이다.




글 / 사진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1. Favicon of https://iilgijang.tistory.com BlogIcon 바로서자 2015.12.11 06:49 신고

    스타워즈가 역사가 오래되다 보니 팬들의 콜렉터 보면 장난이 아니더라구요.
    레고가 손으로 직접 만들기도 하니까 더 애정이 남다르실거 같아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12.14 10:15

    진정 스타워즈 마니아로 임명? 합니다 ㅎㅎㅎ
    귀여운 피규어와 상품들이 많이 있네요 모두 모으시느라 수고하셨겠어요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12.14 10:42

    그러고보면 스타워즈가 다시한번 유명새를 타고 있네 ㅋㅋ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12.14 19:44

    저희 아이들이 보면 더 좋아라할것 같아요. ^^ 스타워즈를 좋아라해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