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크로스 더 유니버스 (Across the Universe) 블루레이 리뷰

올해 초 관람했던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는 여러가지로 인상깊었던 작품이었다.
비틀즈의 익숙한 곡들이 가득한 음악도 좋았고, 줄리 테이머의 예술적 감각이 가득한 환상적인 영상도
매우 인상적이었던 작품이었다.
(자세한 영화 리뷰는 개봉시 작성했던 감상기로~ 영화리뷰보기)

워낙에 화려한 영상과 음악이 돋보이는 작품이라 극장을 나오면서
바로 블루레이 출시를 기다리게 되었는데, 다행히도 비교적 짧은 시간 만에 국내에 정식발매가 되어
어제 받아볼 수 있었다.

간단한 총평을 하자면, 영상과 사운드는 모두 차세대급으로 훌륭하지만,
한글자막 문제는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할 만큼 심각하다고 할 수 있겠다.
원래 개인적으로 부정적인 리뷰는 영화도 그렇고 다른 것도 그렇고 잘 하지 않는 편인데,
이번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 BD 관련해서는 쓴소리를 좀 해야겠다.

일단 오픈케이스 부터 보자~



본격적인 스샷들과 함께 짧은 리뷰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텐데,
BD리뷰 할 때마다 언급하는 말이지만, 아무래도 TV를 카메라로 직접 촬영한 스샷이다 보니
본래의 화질을 100% 체험하기에는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점을 미리 밝혀둔다~ ^^;



화질은 1080P 화질 답게 매우 우수한 수준이라고 해야겠다.
특히 영화 자체가 워낙에 화려한 색감과 영상을 보여주는 작품이라서인지, 좀 더 블루레이의 우수한 화질을
느낄 만한 장면이 많은 타이틀이라고 생각된다.



이 타이틀에 가장 크게 실망한 것은 바로 우리말 자막의 수록 문제였다.
이 타이틀이 뮤지컬 영화라는 특성 때문에 노래가 아주 많이 등장하는데,
기존 백준오님이 언지를 주셨듯이 노래가 나오는 장면에서 자막이 전부 지원되지 않는 다는 예상을
하기는 했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반복으로 같은 가사가 나올 경우 안나오는 정도를 예상했었는데
실제로 감상해 본 바로는 그것보다 훨씬 심각한 수준이었다.
참고를 돕기 위해 스크린샷을 자막 부분의 검은 부분까지 포함해서 수정하였다.
절대 자막없음으로 설정한 뒤 촬영한 스크린샷이 아니며, 장면들은 대부분 모두 노래가 나오는 장면의 스샷이다.



이 영화의 하이라이트 중에 한 장면인 'Let It Be' 장면.
전혀 자막이 나오질 않는다. 극장에서는 분명히 '성모 마리아께서 말씀하셨지...'라며 반복되는 'Let It Be'부분을
제외한 모든 자막이 포함되었었다.



조 카커가 까메오로 등장하는 'Come Together'장면.
자막이 전혀 없다. 이해할 수가 없다. 나중에 가서 다시 정리하겠지만, 이 영화에 수록된 곡들에는
자막이 초반만 나오고 안나오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Come Together'를 비롯한 여러곡은 자막이 100%
지원되지 않는다. 이해할 수가 없다. 물론 극장에서는 분명히 자막이 제공되었었다.



'If I Felt'와 'I Want You'의 장면들인데, 초반 1절이 끝나기 전까지는 자막이 지원되지만,
중반부부터는 자막이 지원되지 않는다. 누구나 아는 사실이지만, 1절과 2절의 내용은 절대 반복이 아니다.



서플에 수록된 감독의 설명에서 알 수 있듯이, 자유의 여신상을 지고 속옷 차림의 젊은이들이
베트남 야자숲을 힘겹게 걸으며 'She's So Heavy'라고 노래하는 장면은, 전쟁으로 몰린 젊은이들이
이유없는 전쟁에 미국의 자유주의라는 무게를 짊어지고 파병된 상황을 'She's So Heavy' 노래로 표현하고
있는 장면인데, 이 곡 역시 초반에 조금을 제외하고는 자막이 전혀 지원되지 않아 영어가 능통한 사람이
아니고서는 내용을 100% 느낄 수 없다.



'Dear Prudence'장면. 프루던스에게 동료들이 이야기를 건네는 형식으로 이어지는 장면인데,
초반 2,3마디 를 제외하고는 역시 자막이 전혀 지원되지 않는다. 친구들이 프루던스에게 무슨 말을 하는 것인지
전혀 알 수 없게된다.



보노가 등장하는 'I am the Walrus'와 'Being for the Benefit of Mr. Kite' 시퀀스.
이 두 곡 역시 자막이 거의 전무하다. 중간에 노래하듯 말고 말하듯 내뱉는 장면이 잠시 있는데
거기서만 자막이 지원된다. 특히나 이 두 장면은 약간 철학적이고 시적인 표현이 많은 가사와 영상으로
꾸며진 장면들인데, 자막이 없으니 그저 팝송 뮤직비디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닐 뿐이다.



또 하나의 인상적인 장면이었던 'Strawberry Fields Forever'
자막이 전무하다. 극장에서는 분명히 자막이 나왔었다. 앞서 언급한 장면들도 마찬가지였다.
이 장면은 주인공들의 복잡하고 불안한 심리상태가 가사와 영상으로 묘사된 시퀀스로서 자막이 꼭 필요한
장면인데 전혀 지원되지 않는다.



이건 노래 장면이 아니라 그냥 대사 장면.




구체적인 얘를 하나 들어서 설명해 보도록 하겠다.
아래의 두 컷은 'Hey Jude' 장면인데, 처음 'Hey, Jude, Don't make it bad'로 시작하여
'Then you can start to make it better'까지는 자막이 지원된다.
하지만 두 번째 Verse를 시작하는 'Hey Jude don't be afraid'부터 끝날 때까지는 자막이 전혀 지원되지
않는다(두번째 맥스가 등장한 컷).
이 블루레이의 자막 시스템의 가장 기본적인 스타일이라고 보면 되겠다.
도입부만 지원하고 그 다음부터는 끝날때까지 지원하지 않는 경우가 가장 많으며,
아예 자막이 전혀 없는 경우도 꽤 많다.
이것은 분명히 반복으로 인한 중복 자막 사용으로 인해 제외된 것과는 전혀 성격이 다른것이다.
Hey Jude don't make it bad
Take a sad song and make it better
Remember to let her into your heart
Then you can start to make it better

이것과

Hey Jude don't be afraid
You were made to go out and get her
The minute you let her under your skin
Then you begin to make it better

이것이 중복으로 제외될 만큼 같은 얘기는 아니지 않은가.



영화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All You Need is Love'역시 초반 주드가 혼자 노래할 때를 제외하면
자막이 지원되지 않는다. 극장에서는 분명 마지막 부분에 'She Love You, Yeah, Yeah, Yeah'까지도
자막이 나왔었다.



영화와 끝남과 동시에 'Lucy in the Sky'가 흐르는데, 간혹 어떤 영화 같은 경우엔 엔딩 크래딧에 흐르는 곡까지
자막이 나오는 경우도 있었다. 이 정도까지 바랬던 것도 아니었는데 흑..



서플에 대부분의 영상도 HD로 촬영되었으며(인터뷰 부분은 거의 대부분 HD로), 나머지 연습장면들도
대부분이 와이드 혹은 HD로 촬영되었다.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 BD>에 자막 수록에 관한 총평을 해보자면, 개인적으로는 거의 리콜감이 아닐까 싶다.
최근 뉴스를 보면 BD-LIVE 기능 업데이트로, 자막 파일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것이 기술적으로
가능해진듯 한데, 리콜까지는 오버스럽다고 생각된다면, 적어도 이런 형식을 통해서라도 보완을 해주어야
하는 수준이라고 감히 얘기하고 싶다.

처음 자막 문제가 조금 있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만해도, 3번 반복된 가사를 1번만 자막 처리하는 정도 수준일
것으로 생각했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경우도 3번 말했으면 3번 자막을 넣어주어야 한다고 생각된다.
'사랑해, 사랑해, 정말 사랑해'와 '사랑해'가 느낌이 틀린 것 처럼 말이다.

하지만 이 타이틀의 자막은 전혀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부분이 누락이 되었는데, 아까 언급했듯이
상당수의 곡들은 아예 자막이 수록되지 않았으며, 일부곡들은 초반부에만 지원되고 중반부터 끝날때까지는
자막이 지원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혹시나 해서 다른 언어의 자막들도 살펴보았는데, 다행(?)인지
역시나 마찬가지였다.

이 문제는 기본적으로 자막수록을 담당한 담당자의 영화를 보는 잘못된 시각에서 시작되었다고 생각된다.
이 영화의 주인공들은 비틀즈 매니아들이 아니다. 비틀즈의 곡들을 좋아하는 주인공들이 무슨일이 있을 때마다
자신들이 좋아하는 비틀즈의 노래를 부르는게 아니란 말이다. 하지만 결국 자막이 수록되지 않으면
영어를 모르고 보는 사람들은 이 장면들이 단순히 비틀즈의 노래를 편곡해 부르는 멋진 뮤직비디오 이상으로는
느껴질 수 없는 것이 사실이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뮤지컬이란 장르는 노래하는 것이 아니다.
노래라는 형식을 빌려 대사를 하는 것이지, 노래하는 것이 아닌데, 이렇게 자막을 거의 수록하지 않으면서
이 영화의 대사 50%이상은 그냥 사라져버린 꼴이 되어버렸다. 이 영화는 처음 기획 단계에서부터
비틀즈의 '곡'도 곡이지만 '가사'를 중심으로 스토리를 만들어간 영화다. 그런데 가사의 자막을 빼버리면서,
주인공들이 무슨 얘기를 서로에게 하고, 무슨 심리적 갈등을 겪는지 등을 전혀 알 수 있는 방법이 애초부터
없어져 버린 것이다. 주인공이 립싱크를 하는 장면이 화면에 등장하지 않으면, 자막을 넣지 않고,
립싱크를 해도 상대를 보고 하는 경우가 아니면 잘 넣지 않고, 어떨땐 잠깐씩 넣기도 하고, 반복시청으로
이 자막 수록 시스템에 패턴을 읽어보려고 했지만, 이도저도 아닌 줏대때문에 도저히 찾아볼 수가 없었다.

만약 나도 극장에서 이 영화를 먼저 보지 않았다면, 이 영화를 지금까지도 이렇게
인상깊은 영화로 기억하진 않을 것이다. 극장에서도 분명 자막이 생략된 부분이 있긴 하였으나,
그것은 분명 반복에 의한 '생략'이었을 뿐, 누락 수준이 아니었다.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블루레이는 한글자막이 포함된 해외판이 아니라 국내에서 라이센스된 정식발매
버전이다. 그렇다면 관람자가 영어를 모른다는 전제하에서 자막 작업이 이루어져야 한 다는건 너무도
당연한 상식이 아닐까 싶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1.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3.25 17:32 신고

    DP의 준영이님 말씀대로 BD-Live기능이라는 것이 타이틀 제작초기부터 인터넷과 연결가능한 기능을 수록하지 않으면 사용이 불가능한 것이라, 이 방법으로 해결을 바랬던 나로서는 무용지물 --;;

  2. 익명 2008.04.08 12:41

    비밀댓글입니다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 (Across The Universe, 2007)

이 영화는 보시다시피 2007년에 미국에서 개봉한 이른바 '철 지난' 영화이다.
이미 현지에서는 개봉한지가 꽤 된 영화라 국내에서는 블루레이 출시가 예정된 상태이고,
미국에서도 여러 토크쇼나 쇼를 통해 미리 조금씩 만나볼 수가 있었다. 비록 개봉이 늦어지긴 했지만,
극장에서 감상한 결과 이제라도 블루레이로 직행하기 전에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는 점이 무척이나
다행스러웠던 영화였다.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이 영화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는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비틀즈의 곡들을 '소재'로, 아니 '주제'로 만든 일종의 뮤지컬 영화이다. 무려 33곡의 비틀즈의 주옥 같은 곡들이
새롭게 편곡되어 영화 속에 녹아들어 있으며, <프리다>의 감독이었던 줄리 테이머가 선사하는 환상적인
영상미와 상상력 넘치는 영상들은 하나의 거대한 뮤직비디오를 보는 듯한 느낌을 받게 한다.



처음 이 영화에 대한 정보를 들었을 때만 해도, 단지 비틀즈의 음악이 '소재' 정도로만 쓰인, 남녀의 로맨스를 다룬
뮤지컬 영화 정도로만 생각했었다. 뭐랄까 역시 비틀즈의 음악을 소재로 했던 숀 펜 주연의 <아이 엠 샘>처럼,
비틀즈의 음악만으로 완성한 영화라는 것이 전부일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뚜껑을 열고 보니, 이 영화는
단지 비틀즈의 음악 뿐 아니라, 그 가사 속에 담긴 의도와 의미까지 담으려고 노력한 흔적이 역력히 보이는
제법 진지한 영화였다. 비틀즈의 음악은 물론 곡적인 측면이나 멜로디, 코드 진행에 있어서 시대를 앞서가고,
지금까지의 팝음악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이미 보여주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가사적인 측면에서도
(특히 존 레논이 쓴 가사들)당시의 시대상황이나 정치적인 면을 담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 영화의 시대적 배경은 1960년대 후반의 미국이다. 이 당시 미국의 시대 상황은 베트남전 파병으로 인해
반전 시위가 들 끓던 시절이었으며, 반전과 히피들의 정서가 넘쳐나던 혼란스러운 시대였다.
영화는 관객들에게 너무도 익숙한 비틀즈의 음악을 배경으로 이 자유와 반전, 그리고 궁극적으로 사랑과 평화에
관한 이야기를 뮤지컬로 풀어내고 있다. 단순한 남녀 주인공의 로맨스로 이끌어 갈 것처럼 보였던 영화는,
남자 주인공 중 하나인 '맥스'의 입대와 여자 주인공 '루시'의 반전 단체 합류로 인해 정치적인 문제로
급물살을 타게 된다.



반전이라는 정치적인 주제로 영화가 넘어오면서 반대로 영상적인 측면에서는 더 상상력 넘치고, 미적인
요소가 가미된 효과를 적극 사용하고 있는데, 이는 결과적으로 이야기의 무거움을 화려하고 감각적인 영상과
음악으로 잘 소화해내고 있다. 영화를 보면서 역시나 했던 것은 바로 이 영화의 감독인 줄리 테이머의 전작이
<프리다>였다는 것이다. <프리다>는 영화적인 측면에서도 그렇지만, 미술적인 측면에서 특히 좋은 평을
받았던 것처럼, 미술적인 면에서 상당히 수준급의 작품이었다. 그림 속의 인물들이 살아 움직이고, 그림과
현실이 환상처럼 섞이는 장면들이 인상적이었던 <프리다>처럼,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에서는 히피라는
자유로움의 상징을 등장시키면서 환상과 현실의 경계를 허무는 영상을 만들어 내고 있다. 필름을 내거티브하는
형식으로 표현하는 방식이나 화려한 색감과 이질적인 가면들과 조형물, 그리고 이러한 이질적인 것들을
실제 존재하는 자연속에 녹여내면서 더욱 환상적인 그림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음악과 만나면서 마치
하나의 뮤직비디오를 보는 듯한 느낌도 받을 수 있었다. 언급한 것처럼 이 영화는 중반 즈음에 로맨스에서
정치적인 색으로 급물살을 타면서 영상의 화려함과 동시에 약간은 이질적인 세계로 급속히 빠져드는데,
이 부분은 확실히 호불호가 갈릴 듯 하다. 이 부분이 영화에 다양함과 색을 더해주는 요소로 작용할 수도 있지만,
반대로 집중력을 잠시 흐리게 하는 부분으로 작용할 수도 있을 듯 하다.



이 영화는 단순히 비틀즈의 음악과 메시지를 담고 있는 것에서 더 나아가 장면과 설정에서도 여러 면에서
비틀즈 트리뷰트의 형식을 엿볼 수 있다. 일단 가장 대표적으로 남자 주인공과 여자 주인공의 이름이 각각
'주드 (Jude)'와 '루시 (Lucy)'로 명명 된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특히나 비틀즈의 고향이 리버풀인 것을
감안하여 주인공 주드도 리버풀 출신으로 설정되었다. 이미 남, 여 주인공의 이름을 알게 된 뒤 부터
과연 'Hey, Jude'와 'Lucy in the Sky'는 어떤 장면에 언제 등장할까 하는 기대를 갖게 했는데, '헤이, 주드'의
경우 친구인 맥스가 주드에게 들려주는 형식으로 역시 너무나도 감감적인 영상이 인상적이었다.
'루시 인 더 스카이'의 경우 영화가 다 끝날 때까지도 등장하지 않아, 당췌 언제 나오려나 했는데,
영화가 끝나자마자 엔딩 크레딧 시작에 만날 수 있었다.
그리고 영화의 하일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옥상에서의 'All You Need Is Love' 장면. 이 옥상 공연 장면은 실제로
1969년 애플 스튜디오 옥상에서 있었던 너무나도 유명한 비틀즈의 옥상 공연에 대한 헌정장면일 것이다.
이 공연은 실제로 최초의 게릴라 콘서트로도 유명하다.

이 영화는 비틀즈의 팬들에게 먼저 반가운 영화라 할 수 있겠는데, 비틀즈의 곡을 무려 33곡이나 만나볼 수
있다는 첫 번째 장점과 함께(33곡이나 수록되다 보니, 일반 대중들 입장에서는 모르는 곡이 많이 수록되었다고
볼 수 있다), 장면을 보고 미리 어떤 노래가 나오겠구나 하는 것을 짐작할 수 있었던 것을 두 번째 장점으로
들 수 있겠다. 앞서 언급한 옥상 공연 같은 것도 미리 짐작할 수 있었고,
딸기가 나오면 'Strawberry Fields Forever'가 나오겠구나 하는 등 가사와 제목에 충실한 설정으로 시작되는
영상은 인상적이었다.



이 영화의 수록된 비틀즈의 곡들은 모두 새롭게 편곡되었으며, 주인공들이 모두 실제로 다시 불른 것으로도
화제가 되었는데, 젊은 배우들이 노래하는 장면은 역시 뮤지컬 영화인 <렌트>가 얼핏 떠오르지만,
<렌트>가 굉장히 브로드웨이 식이었던 것과는 달리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는 좀 더 영화적으로
표현되고 있다. 일단 여 주인공 '루시' 역할을 맡은 에반 레이첼 우드가 눈에 띄는데,
아역 출신으로 <프랙티컬 매직> <시몬>등에 출연했던 레이첼 우드는 이 영화를 통해 좀 더 성인 연기자로서
자신의 입지를 굳히게 되지 않을까 싶다. 남자 주인공인 짐 스터게스는 2004년에 영화를 한 편 찍은 적이있지만
사실상 이 영화가 데뷔작이라고 봐도 무방할 듯 싶은데, 노래와 더불어 평범한 영국 청년의 이미지를 잘 보여준
듯 하다. 이 외에도 맥스 역을 맡은 조 앤더슨, 세디 역을 맡은 데너 퍼치스, 프루던스 역을 맡은 T.V.카피오 등
모두들 노래와 연기에 재능이 있는 배우들로 앞으로 다른 영화에 출연했을 때 반가운 마음으로 만나게
될 것 같다. 이 영화에는 세 명의 까메오(개인적으로 확인한 것만)가 등장하는데, 먼저 까메오라고 하기엔
분량이 조금 있는 닥터 로버트 역의 보노이다. U2의 리드 싱어로 너무도 유명한 보노는 이 영화에서 제법
비중이 있는 닥터 로버트 역할로 출연하고 있는데, 노래도 노래지만, 그 이미지와 연기가 제법 잘 어울렸다.
특히 역시 까메오로 출연했었던 <밀리언달러 호텔>에 비하면 놀라운 연기력이라 할 수 있겠다 ^^
그리고 간호사로 등장한 셀마 헤이엑은 사실 긴가민가 했을 정도로 쉽게 알아보긴 힘든데(정말 셀마 헤이엑인가
아니면 굉장히 닮은 배우인가 조금 해깔렸었다), 아마도 감독과의 인연으로 특별 출연한 것이 아닌가 싶다.
그리고 'Come Together'를 멋지게 부른 조 카커까지!

로맨스 영화이기도 하지만, 거의 반전 영화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메시지에 상당한 비중을 두고 있는
영화였다. 새로운 감각으로 편곡된 비틀즈의 주옥같은 곡들을 스크린에서 만나볼 수 있는 것 만으로도
즐거웠던 경험이었으며, 나쁜 의미에서가 아니라 좋은 의미에서 여러 편의 감각적인 영상의 뮤직비디오를
만나본 듯한 경험을 할 수 있었던 영화였다.
이런 식의 비틀즈의 변주라면 언제든지 환영이다.




 

 
글 / ashitaka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콜롬비아 픽쳐스에 있습니다.
  1. Favicon of http://tmrw.tistory.com BlogIcon 투모로우 2008.02.18 19:24

    영화 보셨군요~ :)
    전 음악만으로도 정말 좋았어요.
    비틀즈 음악을 망쳐놨다고하는 의견도 있나본데,
    비틀즈가 직접 출연하지 않는 이상 배우들이 립싱크 하는것두 웃길것 같고.
    여러모로 만족했어요. 저두 트랙백 겁니다~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2.18 23:34

      물론 원곡이 더 좋은 건 당연한 것 같아요. 본질적으로 트리뷰트라는 건 원곡이 더 좋다는 전재하에서 만드는 것이라 원곡보다 별로였다는 건 맞지 않는 평들 같아요 ^^;
      저도 투모로우 님처럼 여러가지로 괜찮았던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aknocking BlogIcon 누들스 2008.02.19 12:20

    작품에 분위기와 배역에 조화가 멋드러지더군요.
    편곡된 곡도 상당히 좋던데요~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2.19 12:47

      저도 극에 맞게 뮤지컬스럽게 편곡된 곡들도 좋았습니다 ^^

  3. Favicon of http://differenttastes.tistory.com/ BlogIcon 신어지 2008.02.19 13:02

    비틀즈의 노래를 활용해서 한 편의 뮤지컬 영화를 만든다고 했을 때
    이 작품 이상으로 더 할 수 있는게 남아있을까 싶어요. 100점 만점 영화.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2.19 20:12

      굳이 아쉬운 점을 꼽으라면 제가 좋아하는 비틀즈의 몇 곡 정도가 빠졌다는 것 뿐 ^^; 쵝오입니다!

  4. Favicon of http://moviestory.net BlogIcon 스테판 2008.02.19 23:12

    역시 비틀즈 노래는 느무느무 좋아요 ㅜ_ㅠ...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2.20 01:42

      왜 비틀즈인지, 2008년에도 왜 비틀즈인지, 확실히 보여준 영화!

  5. 케이티 2008.03.03 17:41

    안녕하세요. 저도 이 영화 보고 너무 행복해서 구글 검색하다가 님의 블로그까지 오게 되었어요. 영화 보는 내내 비틀즈 노래를 흥얼거리고 이 장면에선 이 노래가 나오겠구나 하며 즐겁게 봤거든요. (특히 마지막 옥상에서는 'All you need is love'가 나오겠구나 직감했다는 ㅎ)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간호사가 셀마 헤이엑이라는 새로운 정보 감사드려요.ㅎㅎ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3.03 17:47

      저도 셀마 헤이엑은 긴가민가하며 겨우 알아봤었네요 ^^;
      앞으로도 종종 들러주세요~

  6. Favicon of http://heydude.tistory.com BlogIcon 오만과 편견 2008.03.04 00:32

    정말 좋은 뮤지컬 영화였어요. ^^
    비틀즈 팬으로서 정말 좋았습니다.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3.04 00:37

      좋은 음악만큼이나 화려한 색감도 인상적이였던 영화였습니다~

  7. 2008.03.24 07:06

    역시나 오래오래 묵혀두었다 오늘에서야 본 영화.. ^^;;
    아, 진짜 너무 맘에 드네요. 마지막에 All you need is love나올땐
    혼자 박수치고 소리질렀다는.. 하하..

    감동받아서 눈물까지 살짝.
    개인적으로 비틀즈를 좋아하는지라 이런 식의 영화라면
    천만편이라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앙, 진짜 좋았어요. +_+

    • Favicon of http://www.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3.24 10:53

      저는 블루레이 질러서 오늘 도착한답니다~
      오늘 블루레이로 또 감상해야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