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랜드 특급 (The Sugarland Express, 1974)

감독으로서의 야심이 느껴지는 스필버그의 데뷔작



스티븐 스필버그의 오랜 팬으로서 그의 초기작들을 극장에서 볼 수 있는 기회를 손꼽아 기다렸었는데, 이번에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초기작들과 함께 상영하는 기획적이 있어서 이 작품 '슈가랜드 특급 (The Sugarland Express, 1974)'을 만나볼 수 있었다. 사실상 스필버그의 장편 데뷔작이라 할 수 있는 이 작품은 골디 혼의 정말 풋풋한 모습과 더불어, 이제 막 헐리웃에서 커리어를 시작한 신인 감독 스필버그의 야심을 엿볼 수 있는 가볍지 만은 않은 작품이었다.



Universal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슈가랜드 특급'은 영화에서 흔히 사용되는 소재 중 하나인, 작고 소소한 일이 어떠한 큰 사건으로 의도치 않게 확대되고 전개되는지를 그린 대표적인 작품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을 텐데, 역시나 그렇기 때문에 그 전개과정에 있어 하나하나 논리적인 설명을 하기 보다는 그 과정 자체가 발생시키는 재미나 볼거리, 이야기에 더 집중하고 있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런데 재미있는 건 '영화니까 뭐'하고 넘어가자는 얘기와는 다르게 이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는 점;;). 내용적으로 보자면 자신의 아이를 보건국으로부터 되찾기 위해 남편을 탈옥시키고 경찰을 납치하여 아이가 있는 슈가랜드로 떠나는 루 진 (골디 혼)의 이야기를 통해, 결론적으로는 범죄를 저질렀지만 왜 그럴 수 밖에 없었는 가에 대한 점을 납치된 경찰이 변해가는 모습, 그리고 이 작전을 지휘하는 지휘관의 고뇌에 빗대어 쓸쓸한 사회 풍자의 내용을 담고 있다. 



Universal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사실 내용적인 측면보다 '슈가랜드 특급'에서 더 흥미로웠던 점은 당시 신인 감독이었던 스필버그가 이 영화를 통해 보여주고자 했던 야심이었다. '듀얼 (Duel,1971)'이 TV영화에 가까운 작품이라고 봤을 때 실질적인 장편 영화 데뷔작은 이 영화라고 할 수 있을 텐데, 스필버그는 신인 답지 않은 물량과 연출력을 통해 자신을 헐리웃 스튜디오들에게 강하게 어필하려고 했던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그의 대표작 '죠스 (Jaws,1975)'를 다시 보면서 당시 유니버설 스튜디오가 신인 감독에게 이러한 프로젝트를 맡긴 것이 모험에 가까웠다는 뒷이야기를 들었는데, '슈가랜드 특급'을 보니 아주 맨땅에 헤딩하는 정도의 모험은 아니었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스필버그는 이 영화에서 이야기를 전개하는 것에도 물론 신경쓰고 있지만 그 못지 않게, 대형 스튜디오의 작품을 연출할 만한 능력에 대해서도 강하게 어필하는 듯 했다. 특히, 수십대의 경찰차들을 동원하는 대규모 씬은 물론 이 자동차들이 충돌하고 섞이는 액션 장면까지 연출하며 마치 '나 이런 정도의 물량은 거뜬히 소화하는 감독이에요'라고 말하고 있는 듯 했다. 즉, 길게 줄을 늘어선 경찰차들이 등장하는 장면이 관객들의 뇌리에는 물론, 헐리웃 스튜디오들에게도 깊은 인상을 주지 않았을까 하는 얘기.



Universal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슈가랜드 특급' 역시 거의 데뷔작이라 해도 좋을 작품이기에 스필버그의 이후 작품들과 비교하자면 아쉬운 부분이 없지 않은 작품이었다 (이 점은 '죠스'와 비교해도 그러하다). 하지만 당시 70년대를 추억하게 하는 자동차 액션들과 정말로 풋풋하다 못해 짜증날 정도로 백치미를 선보이는 골디 혼을 만나는 것 만으로도 신선한(?) 경험이었던 영화였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Universal Pictures 에 있습니다.


 




인디아나 존스: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
(Indiana Jones And The Kingdom Of The Crystal Skull, 2008)
자급자족 오마주 영화

<인디아나 존스>는 개인적으로도 아주 추억이 많은 시리즈이다. 아마도 시리즈로서는 가장 많이 본
영화일 것이고, <스타워즈>의 메인 타이틀과 더불어 가장 인상적인 사운드 트랙으로 기억되기도 하는 영화이다.
그런 <인디아나 존스>가 무려 19년 만에 다시 돌아온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부터 이미 그 기대감은 최고조에
이르렀으며, 숀 코네리가 결국 빠진 것이 아쉽지만 건재한 해리슨 포드는 물론 메리언 역의 카렌 알렌이 다시
출연한다는 소식은 인디아나 존스의 팬으로서 너무도 반가운 소식이었다.
보통 때 같으면 개봉일에 맞춰서 가장 처음으로 보았을 테지만, 개인적인 사정으로 주말인 오늘에야
보게 되었는데, 그 동안 수 많은 인디아나 존스 4 관련 글을 읽지 못해 근질근질 했었다.
새롭게 돌아온 <인디아나 존스 :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은, 기존 팬들에게 바치는 클래식 삼부작에 대한
전체적인 오마주이며, 새로운 세대에게 '인디아나 존스란 이런 것이다' 라는 것을 집약적으로 보여준
유쾌한 어드벤쳐 영화였다.



(스포일러 있습니다)

영화를 보고 난 첫 번째 느낌은, 시리즈의 4편 격인 이 작품이, '4편'의 느낌이라기 보다는, 앞선 3편의 영화를
정리하고 추억하는 하나의 선물세트 같은 자급자족 오마주 영화같다는 생각이었다. 사실상 로즈웰 사건을
바탕으로 크리스탈 해골과 외계인, UFO라는 이야기로 결론지어진 것을 제외한다면, 처음 부터 끝까지 모든
구성과 장면, 시퀀스는 모두 1편과 3편까지에서 보여주었던 장면들을 인용하거나 혹은 그대로 다시 보여주는
것이었다. 장소를 비행기로 이동할 때 지도에서 빨간 줄로 경로가 표시되며 배경이 레이어로 겹쳐보이는
씬이나, 비행기에서 모자를 눌러쓰고 잠을 청하는 존스 박사나, 나찌라는 상대나, 미스테리를 해결해 과는
과정에서 본인의 의지와 더불어 악당에게 이용당하는 모습이나, 트럭이나 중형 장갑차 등이 등장하는
자동차 추격씬이나, 거의 완벽하게 같은 학교에서의 강의 장면과 이후 이어지는 집에서의 시퀀스나,
등장하는 배경이나 인물들의 모습 등 사실상 모든 설정이 새로운 것이 없고, 전작의 장점과 장면들을
그대로 가져온 것이었다. 사실 다른 영화 같았다면 이런 설정에 굉장히 실망하고 아쉬웠을 텐데,
어린 시절 추억을 함께 한 <인디아나 존스>여서 이런 마음이 덜했던 것 같다.
뭐랄까, 오랜만에 초등학교 동창회를 하는 느낌이랄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



돌아온 해리슨 포드의 모습은 확실히 나이가 느껴지는 모습이었지만, 본인이 인터뷰에서 밝혔듯이,
나이든 것을 그대로 보여주길 원한 것처럼, 샤이야 라포프 정도의 나이에 아이가 있을 법한 극중 존스 박사의
캐릭터를 그대로 보여주는데 부족함이 없어 보였다. 하지만 상당부분의 아날로그 액션씬을 직접 소화했을 만큼,
나이에 걸맞지 않은(?) 주먹질과 액션씬도 선보였다. 초반 책상 위의 사진으로 추억되는 것으로 등장하기도
하는 숀 코네리, 그러니까 헨리 존스가 함께 했으면 얼마나 더 좋았을까 하는 생각이 아무래도 들 수밖에는
없었다. 그가 없기 때문과 샤이야 라포프의 등장으로 인해 그의 역할은 대부분 인디아나 존스가 지고 있는데,
그와 샤이아 라포프가 대화하는 장면에서, 3편의 재미를 엿볼 수 있어 좋기도 했지만, 그것보다는 오히려
3명이 함께하는 시퀀스가 있었다면 더 재밌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악당인 이리나 스팔코 역으로 등장한 케이트 블랑쳇의 연기도 인상적이었다. 특히나 그의 러시아식 영어 발음은
참으로 인상적이었는데, 아무래도 러시아식으로 영어를 발음하다 보니 왠지 갈라드리엘의 포스가 살짝
느껴지기도 했다. 역시나 전작에서 등장한 악당들의 모습이 그러하였듯, 이리나 스팔코의 캐릭터도 이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는 점에서, 인상적인 모습 외에는 크게 다른 것을 보여줄만한 기회가 많지는 않았던 것 같다.
샤이야 라포프는 이 영화로 인해 나름대로 완전 어린 이미지는 좀 벗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특히나
마치 <그리스>의 한 장면처럼 유니폼이라도 입은 듯 다르게 옷을 입은 두 집단 사이에서 결투를 벌이는 장면은
아주 재미있었다. 사실 처음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 '아, 샤이야 라포프가 인디의 액션씬을 많이 분담해
가겠구나'하고 생각했었는데, 생각보다 액션씬은 거의 인디가 그대로 다 하더라.

오랜만에 모습을 보게 된 카렌 알렌의 연기는 그 자체로도 반가웠으며, 그녀가 씨익 미소 지을 때는,
왠지 나도 미소짓게 되더라. 제법 기대했었던 짐 브로드벤트는 사실상 까메오 분량에 가까워 아쉬웠으며,
존 허트의 신들린(?)연기는 영화를 통틀어 가장 심오한 연기였던 듯 싶다 ^^;



사실 이런 스타일의 영화를 기대하거나 상상했던 것은 아니었다. 캐릭터와 설정은 그대로 이어가지만,
무언가 새로운 스타일을 보여주는 '인디아나 존스'를 기대했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이렇기 보다는,
자급자족 식으로 자신의 시리즈를 그대로 복습하고 추억하는데에 대부분의 러닝 타임을 할애하고 있었다.
사실 이것도 그리 나쁘지는 않았다. 19년 만에 돌아왔으니 다 같이 추억해보자는 것도 좋았지만, 그 정도가
쬐끔 과한 것도 사실이었던 것 같다.

그래도 역시 나의 최고의 시리즈 중 하나는 <인디아나 존스>가 될 수 밖에는 없을 듯 하다.


1. 초반 짐 브로드벤트가 인디를 불러내는 장면에서 문 바로 옆에 '마커스'의 사진이 걸려 있는 것을 보고
    얼마나 반가웠는지! 이렇게만 스쳐가는 줄 알았는데, 나중에 책상 위의 사진과 동상으로 다시 출연!

2. 사실 영화 속에서 가장 속으로 재미있었던 장면은, 나중에 인디아나 존스가
    'I Have a Bad Feeling About This'라는 대사를 했을 때였다. 너무나도 잘 알다시피 <스타워즈>시리즈에
    반드시 등장하기로 유명한 이 대사를, 다른 영화에서 다른 사람도 아닌 한 솔로에게서 듣게 되니 참으로
    감회가 새롭더라 ^^

3. 초반 '인디아나 존스'라는 제목이 너무 폼 잡지 않고 쉽게 나온것이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좀 들었다.
    좀 더 폼나게 음악과 함께 등장했어도 좋았을 텐데 말이다.

4. 존 윌리엄스의 그 유명한 테마 음악이 흘러나올 땐, 나도 모르게 온몸에 소름이 돋더라~

5. 메박 M관에서 디지털로 보았는데, 포커스가 약간 어긋난 듯 싶었다. 시종일관 선명한 화질보다는
   약간 뿌연 느낌이었는데, 다른 극장에서 다시봐야 정확히 확인할 수 있을 듯 하다.

6. 감옥의 수 많은 언어로 쓴 낙서 가운데, '반환'이라는 한글이 유난히도 돋보이더라 ^^


- 인디아나 존스 트릴로지 박스세트 리뷰 보기 -




 
글 / ashitaka (www.realfolkblues.co.kr)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파라마운트 픽쳐스에 있습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RSS등록하기 

  1. Favicon of http://moviestory.net BlogIcon 스테판 2008.05.25 22:11

    개봉첫날에도 포커스가 안 맞았었죠.(3관 디지털과 M관 디지털..) 다음날에는 M관에서 문제없었다는 이야기를 본 것 같은데..개봉첫날 보신게 아니라면 또 문제네요-_-
    이수5관에서 다시 보니..확실히 메가박스에서 포커스 제대로 안맞추고 상영했더군요;;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5.25 22:12 신고

      안그래도 저도 스테판님 글에서 포커스 얘기를 본게 있어서 걱정을 했었는데, 처음부터 분명히 문제가 있는거 같더라구요. 일단은 개인적으로 다른 극장에서 한 번 다시보고 판단을 해봐야 될 것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thebeatz BlogIcon THE BEATZ 2008.05.25 22:45

    개인적으로 실망스러운 작품이었습니다. 시리즈중 뭔가 평소만 못한 느낌이라 영...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5.25 23:09 신고

      <스피드 레이서>와 더불어 이 영화도 상당히 호불호가 갈리는듯 하더라구요. 전 개인적으론 좋았지만, 마냥 좋지많은 않았다 정도가 될 것 같네요 ^^;

  3. Favicon of http://www.neoearly.net BlogIcon 라디오키즈 2008.05.26 00:10

    저도 리뷰에 적었지만...-_- 호불호가 심하게 나뉠 것 같아요.
    특히 주변 반응이 더 그런 상황을 말해주는 듯... 전 재밌게 봤지만요.^^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5.26 00:27 신고

      저도 재미있게 본 편입니다만, 실망하신 분들도 많으신것 같더라구요 ^^;

  4. Favicon of http://ripley.co.kr BlogIcon comodo 2008.05.26 02:17

    실망했다는 글들도 상당히 많이 봤는데 아쉬타카님은 꽤 만족스러우셨나 보군요 헤헤

  5. Favicon of http://pennyway.net BlogIcon 페니웨이™ 2008.05.26 10:35

    저도 인디아나의 광팬입니다만, 확실히 이번작은 [스타워즈]때와는 다르다는걸 실감케 하더군요. 스토리의 부실면에서 욕을 바가지로 먹었던 스타워즈 프리퀄이 그래도 기본 이상을 보여주었다면 지나친 자기복제의 함정에 빠진 인디4는 안쓰러울 정도.. ㅠㅠ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5.26 11:43 신고

      그쵸, 저도 <스타워즈>역시 왕팬입니다만은, <스타워즈>의 프리퀄이 부실해서 욕을 먹었다면, <인디 4>는 부실할 것도 없이 그저 추억하기만 했는데, 이것을 받아들이는 태도에 따라 영화가 괜찮기도 아주 나쁘기도 할 것 같네요^^;

  6. Favicon of http://www.cyworld.com/cyworlog BlogIcon 이퓌뒤 2008.05.26 15:50

    저랑 비슷한 느낌을 받으셨네요~^^;
    주변엔 그저 그랬다는 사람도 제법 있던데, 저랑 같은 생각을 가지신 분을 보니 반가워서 글 남기고 갑니당~ ^^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5.26 15:56 신고

      아무래도 인디의 팬이 아니라면 실망하시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더라구요. 물론 팬분이라서 실망하신 분들도 계시구요. 전 뭐 나름대로 반가움에 더 의의를 둡니다 ^^

  7. 복실이 2008.05.26 18:04

    나도 이거 토요일 밤에 보았음 ㅋㅋㅋㅋ
    재밌게 봤음 ㅋㅋㅋㅋ
    나도 헨리처럼 뱀을 시러해 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5.26 18:05 신고

      인디아나 존스 뱀 싫어하는거야 유명하지 ㅋㅋ 고질병이야 ㅋ

  8. 범이~! 2008.05.26 23:38

    촛불집회 가자~~~!!!!!!!!!!!!!!!!!!!!!!!!!!!!!!!!!!!!!

  9. Favicon of http://gilwon.egloos.com BlogIcon 배트맨 2008.06.10 19:49

    영화가 내려올 것 같아서 어제 심야에 보고 왔습니다. 거의 끝물에 본 것 같네요. ^^.
    저는 좀 실망스럽게 봤습니다. -_-a <스피드 레이서>에 이어서 가족영화 2편이 저를 부진에 빠지게하네요. 오랜만에 상영관을 찾은건데 말입니다. 스필버그 이 양반 원래 이러지 않았는데.. T.T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6.11 13:29 신고

      저도 옛날의 그 추억이 없었다면 평범한 영화가 되었을것 같아요. 그래도 인디라 반가웠다고 해야할까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