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러브드 (Les bien-aimés, The Beloved, 2011)

또 다른 사랑의 역사



크리스포트 오노레 감독의 '비러브드'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첫 째도, 둘 째도 주연을 맡은 루디빈 사니에르 때문이었다 (셋 째는 카트린트 드뵈브). 요근래에 제일 좋아하는 배우가 조이 데샤넬이지만 2000년대 초반에는 프랑소와 오종의 페르소나였던 그녀에게 한 참이나 빠져있었더랬다 (이 때는 분명히 루디빈 사니에르로 표기했던 것 같은데, 지금은 루디빈 새그니어로 표기하는 듯). 당시 프랑소와 오종에게 흠뻑 빠져있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8명의 여인들' '스위밍 풀' 등을 통해 그녀에게 관심을 갖게 되었고, 더 거슬러 올라가 '
워터 드롭스 온 버닝 락 (2000)'까지 찾아보게 되었을 정도로 당시 그녀는 나의 가장 큰 관심사였던 적이 있었다. 이후 한 동안 극장에서 그녀의 작품을 볼 기회가 없었는데 (찾아보니 많지는 않았지만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기는 했는데 국내에 소개는 거의 되지 않았던 것 같다), 정말 오랜만에 스크린에서 만나볼 수 있다니 그것만으로도 이 영화 '비러브드'를 봐야 할 이유는 충분했다.



ⓒ Why Not Productions. All rights reserved


반가운 루디빈의 출연, 그리고 뮤지컬이라는 장르적 특성과 60년대 파리의 아기자기함과 컬러풀한 이미지까지, 이런 것들로 가득찬 사랑스러운 영화일 줄로만 알았으나 '비러브드'는 그것에 그치지 않은 가볍지 않은 사랑 이야기, 아니 '사랑' 그 자체에 대한 영화였다. 그리고 더 나아가 사랑의 역사에 관한 영화이기도 했다. 영화는 마들렌과 그의 딸 베라로 이어지는 각각의 사랑 이야기를 통해, 이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사랑이라는 감정에 대해 거침 없이 이야기한다. '비러드브'의 이야기에 선뜻 공감하기에는 물론 문화적인 차이에서 오는 것도 어느 정도 있는 듯 하지만, 그 보다는 아직 감독도 사랑이라는 존재에 대해 완전한 답을 찾지 못한 것 때문인 듯도 하다. 이것은 감독 역량의 부족함을 말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영화 자체가 '사랑'이라는 감정 혹은 존재에 대해 알면 알 수록 모르겠다는 것에서부터 시작한 것이라고 봐야할 것 같다는 얘기다.


가끔은 헛 웃음이 나올 정도로 선뜻 공감하기 어려울 정도의 행동들도 있고, 또 공감하지 못했기에 더 깊은 이해가 어려운 장면들도 있지만 영화가 마지막으로 가면 갈 수록, 영화 스스로도 그 답을 찾고 있는 과정이라는 것으로 느껴졌다. 아마 그래서 '비러브드'는 굳이 같은 장소가 등장하는 어머니와 딸의 세대를 아우르는 역사를 배경으로 했는지도 모르겠다.



ⓒ Why Not Productions. All rights reserved


'비러브드'가 내어 놓은, 이 알 수 없는 사랑이라는 것에 대한 그나마의 대답은 아마 '사랑받는 것보다 사랑하는 것이 더 행복한 일'이라는 것이 아닐까 싶다. 즉, 사랑을 나누는 것도 물론 중요하지만, 사랑이라는 것이 워낙에 힘들기도 하고 어려운 것이기 때문에 사랑하는 대상이 있는 것 만으로도 얼마나 다행스럽고 행복한 일인지를 역설하기도 한다.


이 짧지 않은 영화를 보고 나서 든 생각은 사실 그리 복잡한 것이 아니었다. 그리고 말로 길게 풀어놓기 보단 더 느껴보고 사랑해봐야 알 수 있겠다 싶은 생각이 더 들기도 했다.


아, 이 사랑이라는 것 정말 어떻해야 할까?



ⓒ Why Not Productions. All rights reserved


1. 오랜만에 만난 루디빈 사니에르는 일단 너무 말라버렸어요 ㅠ 어린 시절 통통한 모습이 매력적이었는데, 너무 말라버린 탓에 살짝 안쓰럽기도 하더라구요. 그래도 저 미소를 보세요 @@


2. 시대에 따라 달라지는 음악의 스타일도 인상적이더군요.


3. 개인적 욕심이 있다면 그냥 60년대 파리를 배경으로 한 젊은 마들렌과 자호밀의 러브 스토리만 그렸더라도 괜찮은 작품이 되지 않았을까도 싶어요. 이러면 전혀 지금의 '비러브드'와는 다른 작품이겠지만 말이에요 ㅎ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Why Not Productions 있습니다.


 


  1. Favicon of http://artemio.blog.me BlogIcon 바테스 2013.02.18 17:59

    역시나 좋은 리뷰 잘 읽었습니다. 루디빈 새그니어가 다른 모든 걸 커버하고도 남을 영화였지만, 아쉬타카님의 개인적인 욕심에 격하게 공감합니다. 그 두 사람의 사랑이 보여주는 것만 해도, 아주 많은 걸 느낄 수 있었는데, 공감할 수 없는 베라의 사랑 때문에 손해가 많았던 영화였다고 생각합니다. 의미가 없는 건 아니었다고 생각하지만, 마들렌과 자호밀의 사랑이 참 특별하면서도 재밌었어요. 독특하고 가볍지만, 세월이 주는 무게가 더해져서 그게 결코 가벼운 게 아니었구나, 느끼면서 감동하게 되는 참 인상적인 사랑의 모습이었어요. 베라는 마들렌과의 모녀 관계 정도를 보여주는 것에서 그쳤으면 좋았겠다 생각했어요. 물론, 제 취향에 근거한 편협한 생각입니다. ^^;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13.02.20 13:40 신고

      감사합니다~
      루디빈의 팬이기도 하고, 워낙에 그 둘의 관계나 사랑이 가능성이 충만해보이다보니, 그들의 이야기만으로 채우더라도 괜찮은 작품이 되지 않았을까 싶더라구요




프랑소와 오종(Francois Ozon)의 이름이 만인의 입에 오르내리기 시작한 것은 그리 오래전 일은 아니다.
국내에서는 소수 마니아들 사이에서만 그 실력을 인정받던 중 그의 최근작 <스위밍 풀 (2003)>이 개봉하면서부터 좀 더 많은 이들의 입에서 그의 이름을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게 되었다.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프랑소와 오종은 현재 프랑스에서는 물론, 세계 영화계에서도 가장 주목받는 감독 중 한 명임에 틀림없다. 사실 프랑소와 오종이 처음 영화팬들에게 관심을 받게 되었던 것은 최근에 선보이고 있는 장편영화들이 아닌 단편영화들이었다. <진실 혹은 대담 (1994)>, <어떤 죽음 (1995)>, <베드씬 (1997)>등의 단편을 통해 독특한 그 만의 스타일과 탄탄하고 짜임새 있는 시나리오가 주목을 받았었고, 그의 초기작 <시트콤 (1998)>, <크리미널 러버 (1999)>, <워터 드랍스 온 버닝 락 (2000)>등의 장편영화들을 통해 성 정체성, 살인, 관음증, 자살 등 심각하고 극단적인 주제들을 기발하고 유머러스하면서도 섬뜩하게 그려내면서, M.나이트 샤말란 감독과 함께 ‘제 2의 알프레드 히치콕’이라는 찬사와 <8명의 여인들>을 통해 좀 더 확실히 들어난 그의 여성을 보는 태도를 빗대어 ‘프랑스의 페드로 알모도바르’라는 호칭을 얻기도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소와 오종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 스릴러, 뮤지컬, 블랙코미디, 시트콤, 가족 드라마 등 한 편으론 일반적이지 않은 장르들을 아우르는 능력이 매우 뛰어나다는 것이다. 또한 그의 영화 속에서는 항상 접할 수 있는 팽팽한 긴장감과 인물간의 시니컬한 릴레이션쉽은, 비교적 경력이 짧은 감독이 연출했다고는 보기 힘들 정도로 그 영화적 완성도에 혀를 내두르게 된다. 그는 또한 감독으로서의 연출 능력만이 아니라 직접 시나리오를 집필하고 각색하는 작가의 면면도 갖추고 있어 한 차원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이 작품 <8명의 여인들>속에서도 뮤지컬과 블랙코미디라는 장르적 도구에 그의 주된 관심사중 하나인 권력의 이동성, 독특한 관계설정 속의 인물간의 갈등을 그려내고 있다. 아마도 프랑소와 오종은 관객과 평단을 모두 만족시키는 몇 안되는 감독 중 하나일 것이며, 또한 아직 젊기에 가장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되는 감독 중의 한 명일 것이다.





사실 이 영화 <8명의 여인들>에 대한 정보를 접하였을 때, 가장 많이 놀라게 되었던 것은 캐스팅 된 8명의 배우들의 이름들이었다. 혹자는 ‘배우들의 이름을 일일이 나열하자면 숨이 막힐 정도..;라고 했을 정도로 프랑스 최고의 여배우들이 캐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 중에서도 가장 먼저 언급해야 할 배우는 아마도 프랑스의 자존심 ’까트린느 드눼브‘일 것이다. <쉘브르의 우산 (1964)>, <세브린느 (1967)>, <인도차이나 (1992)>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던 그녀가, 프랑소와 오종의 필모그라피에 이름을 올렸다는 것은 어찌보면 조금은 의외였다. 아니 그녀의 필모그라피에 프랑소와 오종의 이름을 올렸다고 해야 맞을지 모르겠다.



1943년 파리 생으로 올해 환갑이 넘은 나이인 그녀가, 이 같이 독특하고 어쩌면 모험이 될 수도 있었을 시나리오를 흔쾌히 받아들인 것이, 처음에는 매우 놀라웠었다. 특히나 <8명의 여인들>은 뮤지컬인 만큼 노래와 춤이 등장하는데, 이미 <어둠 속의 댄서>를 통해 뮤지컬 연기를 최근에도 펼친 적이 있었지만, 조연으로 뮤지컬 부분이 많지 않았던 그 때와 이번 경우는 물론 많은 차이가 있었다. 영화 속 그녀의 춤과 노래는 뮤지컬 전문 배우들 보다는 어색하고 부자연스러워 보였던 것도 사실이지만(사실 이 같은 부자연스러움은 감독에 의해 연출된 것이다), 연륜에서 느껴지는 중후함과 관객을 압도하는 그녀의 연기는 이번에도 여지없이 빛났다. 필자의 나이가 많지 않음으로 그녀의 젊은 시절의 영화를 많이 접해보지는 못하였지만, 개인적으로는 중년에 이르러서 더욱 농후하고 힘있는 연기를, 그야말로 ’멋진‘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피에르트’역할을 맡은 파니 아르당은 배우로서도 유명하지만 프랑스의 거장 프랑소와 트뤼포의 배우자로도 더 많이 알려져 있는데, 이 영화에서는 중년의 매혹적인 자태와 함께 카리스마 넘치는 미소로 관객들을 그녀의 매력에 빠져들게 한다.



이 영화에서 가장 많은 연기변신을 펼친 배우는 아마도 이자벨 위페르가 아닐까 싶다. 그녀의 화제작 <피아니스트(La Pianiste)>를 보았던 관객들이라면 ‘과연 저 배우가, 그 때 그 배우가 맞나?’하고 의심해볼 정도로 완벽한 연기 변신을 보여준다. 메이크업과 의상을 담당한 스텝들의 가장 큰 고민도 아름다운 자태의 이자벨 위페르를 어떻게 하면 괴팍하고 냉냉하면서도 한 편으론 코믹스러운 이미지로 그려 낼 것인가 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그녀는 역시 명배우 답게 더 이상 잘 할 수 없을 정도로 멋지게 그려냈다. 그리고 하녀인 ‘루이즈’역할을 맡은 엠마누엘 베아르.
<마농의 샘>, <누드모델>등에서 인상적인 열기를 펼쳤던 그녀는, 우리에게는 <미션 임파서블>을 통해 낯익은 얼굴이다. 그녀는 이 영화에서 도도하면서도 무언가 숨기고 있는 듯한 인상을 주는 하녀 ‘루이즈’를 연기하였다. 아마도 하녀임에도 주인 마님과 동등한 아름다움을 지닌 역할이었기에 그녀가 선택되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그리고 젊은 두 배우, 비르지니 르도옝과 뤼디빈 샤니에르..비르지니는 디카프리오 주연의 영화 <비치>에 출연하였었는데, 영화자체가 실패하면서 헐리웃 입성에 결과적으로는 실패하고 말았다. 하지만 <8명의 여인들>에서 보여준, 엄청난 대선배들과의 연기속에서도 전혀 부족함이 없는 연기를 선보여 다시금 주목받고 있고, 현재 프랑스에서 가장 촉망받는 젊은 연기자 중 한 명이다. 그리고 뤼디빈 샤니에르. 뤼디빈은 현재 프랑스가 가장 아끼는 배우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가장 많이 기대를 받고 있는 배우이다. 또한 프랑소와 오종이 가장 사랑하는 배우이기도 하다. 국내팬들에게는 미스테리 스릴러물 <스위밍 풀>을 통해 강한 인상을 심어주었는데, 국내개봉은 <스위밍 풀>이 먼저였지만, 본래는 <8명의 여인들>이 그 이전의 작품이었다. 이 영화에서 뤼디빈은 대선배들 사이에서도 막내로서의 역할을 무리없이 소화하였고, 영화 속에서도 중요한 키를 지니고 있는 역할로 등장한다(스포일러의 가능성이 있음으로 더 이상의 언급은 금하도록 하겠다). 그리고 ‘샤넬’역할을 맡은 피르민 리샤르에 대해서는 다른 배우들에 비해 알려진 바가 없는데, 그녀가 극중에서 펼친 연기 자체는 그녀에 대한 부족한 정보가 미안할 정도로 다른 배우들과 우열을 가릴 수 없는 것이었다.
<8명의 여인들>에서 또 하나 중요한 사실은, 여덟명의 배우들이 각각의 개성 넘치는 연기를 보여주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것을 토대로 서로가 연쇄적으로 또는 공동의 그룹연기를 펼친다는 것이다. 설명하기는 조금 애매하지만 각자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는 표현보다는 그룹으로 연기한다는 표현이 딱 들어맞는 표현인 것 같다.





<8명의 여인들>이라는 제목과 어울리게 총 888개 한정수량으로 3disc의 한정판이 출시되었다. 본편의 영상은 1.85:1 애너모픽 와이드스크린을 수록하고 있고, 돌비디지털 5.1채널의 사운드를 수록하고 있는데, 영상은 레퍼런스급까지는 못되지만 영화 속의 각기 다른 캐릭터들의 의상과 애거사 크리스티의 추리소설에서나 나올법한 집안의 색채를 깔끔하게 투영해내고 있다. 워낙에 스토리와 갈등구조 등 내실에 치중한 영화이기에 비쥬얼 적으로 여타 액션물과 같은 DVD만의 장점을 찾기는 조금 어렵지만, 감상하기에는 전혀 부족함이 없는 화질을 보여준다. 사운드 역시 채널의 분리도나 우퍼 스피커의 활약을 느낄 만한 장면은 많지 않지만, 장르가 뮤지컬인만큼 각각의 노래가 흐를 때만은 5.1채널의 장점을 느낄 수 있다.
이번 출시된 타이틀의 가장 큰 장점은 본편 외에 3장의 디스크에 나뉘어 수록된 서플먼트에 있다 하겠다. 먼저 첫 번째 디스크에는 본편과 몇 가지의 서플먼트가 수록되어 있는데, 서플먼트 디스크가 별도로 존재하는 타이틀임에도 다양하고 알찬 서플먼트가 수록되어 있다. 먼저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아마도 프랑소와 오종 감독과 배우들이 참여한 코멘터리 일 것이다. 감독의 의도와 배우들의 촬영 에피소드를 전해들을 수 있어 본 편을 감상하는 또 다른 재미가 될 것 같다. 그리고 베를린 영화제와 파리에서 있었던 기자회견 영상을 담고 있는데, 기자회견 영상치고는 제법 긴 시간의 영상을 수록하고 있다. 또한 감독의 인터뷰까지 수록되어 있어, 1disc만으로도 평범한 타이틀의 퀄리티를 뛰어넘는 서플먼트를 수록하고 있다.



2번째 디스크에는 더욱 알찬 서플먼트들이 잔뜩 포진하고 있는데, 먼저 메이킹 다큐의 성격을 갖고 있는 서플이 수록되어 있다. 메이킹 다큐는 보통의 일련의 것들과는 조금 다르게, 배우들과 스텝들의 인터뷰 영상이 주를 이룬 것이 아니라, 촬영 현장의 모습을 가까이서 스케치하고, 카메라 밖의 노력과 준비과정을 자세하게 수록하고 있다. 또한 ‘Screen Test'에서는 뤼디빈 샤니에르를 제외한 7명의 배우들의 카메라 테스트 영상을 담고 있는데, 한 두 명의 국한된 것이 아니라 대부분의 배우들의 테스트 영상을 담고 있어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개인적으로는 뤼디빈의 스크린 테스트 영상이 빠진 것이 못내 아쉬웠다). 이외에도 'NG Cut'에서는 여러 가지 재미있는 NG장면들을 수록하고 있는데, 이자벨이 자신의 모습에 웃음을 참지 못해 NG가 나는 장면이 특히 재미있다. 그리고 'Interview'에서는 8명의 배우 모두의 인터뷰 영상을 담고 있는데, 감히 말하건데 지금까지 출시된 타이틀 가운데 가장 짜임새있고 풍부한 인터뷰 내용을 담고 있다(거기에다 8명 모두의 인터뷰를 수록하지 않았는가?). 그리고 인터뷰 내용 중간중간에 ’왜 이 역할을 맡기로 했는지‘, ’프랑소와 오종에 대하여‘등 질문의 요지를 한글로 친절하게 설명해 주는 것도 참 좋았다. 인터뷰 영상을 보다보면 새삼 느끼는 거지만, 카트린느 드눼브를 비롯한 모든 배우들이 얼마나 감독을 인정하고 믿는지 알게 된다. 나머지 서플로는 삭제장면과 ’Promotion Scene'을 수록하고 있는데, ’Promotion Scene'에서는 뤼디빈 샤니에르와 카트린느 드눼브가 극중에서 불렀던 곡들을 영화와는 다른 버전의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한정판에만 재공되는 세 번째 디스크에는 영화 속에서 만날 수 있었던 21곡의 노래들을 별도로 수록하고 있다. 영화 속의 영상과 같은 영상을 수록하고 있기 때문에 별 다른 의미가 없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영화 속의 노래들이 워낙에 하나 하나 인상적이었던 만큼 노래만을 따로 분류하여 수록한 것은 나름대로 메리트가 있을 것 같다.

 

2004/04/12
글 - 아쉬타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