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구왕 (The King of Jokgu, 2014)

이토록 진지한 SF영화



장안의 화제인 '명량' 아니 '족구왕'을 보았다. 처음 '족구왕'이라는 영화에 대해서 알게 되었을 땐 그 제목과 더불어 코믹함이 연상되는 포스터와 스틸컷들로 인해, 아주 유쾌하고 코믹한 청춘 영화일 것으로 예상했다. 대부분 많은 이들이 그렇게 본 듯 하나, 내가 본 '족구왕'은 조금 달랐다. 극장에서 막이 오를 때까지만 해도, 아니 영화 중반 까지만 해도 이미 알려진 것과 같은 코믹, 청춘 영화인 줄로 알았는데 중반 이후 부터는 점점 이상한 기운이 스멀스멀 느껴지더니 결국 엔딩에 가서는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족구왕'은 완벽한 SF영화다. 너무 진지하고 영화 스스로도 별로 이를 설득하려 하지 않을 뿐이지, 따지고 보면 이처럼 자연스러운 SF영화가 또 어딨나 싶다. 마치 극 중 소재로 등장하는 '백 투 더 퓨처'와 마찬가지로, 이 영화는 시간 여행을 다룬 하지만 그 여행을 바라보는 입장이 주인공이 아닌 그 외의 인물들이라 미처 깨닫지 못하는 그런 SF영화가.


(굳이 따지자면 내용에 대한 스포일러가 조금 있습니다)



ⓒ KT&G 상상마당. All rights reserved


처음 주인공 홍만섭 (안재홍)이 '난 사실 미래에서 왔어'라는 대사를 할 때만 해도 이것이 단순히 코믹 요소로 활용된 그저 지나가는 대사로만 여겼었다. 실제로 영화는 그 이후 현재의 만섭에게만 집중하지 이 '유머'와 관련된 이야기는 거의 하지 않는다. 그런데 후반부 나도 모르게 울컥하게 만드는 그 영어 수업 발표를 보면 조금 의아한 생각도 들었는데, 초반에 등장해서 별로 (다른 유머에 비해) 먹히지 않았던 이 시간 여행 유머를 진지하게 다시 꺼내들고 있었기 때문이다. 사실 이 때까지만 해도 확신하지 못했었는데 영화의 마지막, 체육 대회 이후 주인공 들의 에필로그를 다룬 장면에서 영화가 만섭을 그리는 방식을 보고서는 확신하게 되었다.

'아, 이건 진짜 백 투 더 퓨처 같은 SF영화였구나....'라고.



ⓒ KT&G 상상마당. All rights reserved


만약 진지하게 이 영화를 SF영화, 그러니까 만섭이 극 중 했던 말 대로 그가 미래에서 온 것이라고 가정 한다면 영화의 부족한 몇 몇 부분들이 어느 정도 이해가 된다. 사실 영화 초반 가장 설득력이 떨어졌던 부분은, 군대에서 탁월한 실력으로 족구를 했다곤 해도 제대 이후 복학한 만섭이 그렇게 족구에 목숨을 거는 이유가 조금은 부족해 보였었다. 뭐랄까, 그냥 '우린 영환 족구왕이니까 족구는 그냥 필연적인거야'라는 정도로 밖에는 생각할 수 없었던 부분이었는데, 앞서 이 영화를 만섭의 말 그대로 따르자면 이 부분도 어느 정도 설명이 된다. 죽음을 앞둔 노인 만섭은 다시 청춘으로 돌아와 그 당시 맘 껏 해보지 못했던 일들을 해보게 되는데, 그 후회를 만회하기 위해 돌아왔다면 군대에서도 그리고 복학해서도 족구는 물론 모든 생활에 저리도 열심인 것이 모두 한 번에 납득이 된다. 처음엔 그냥 족구도 이유 없이 좋아하고, 아르바이트와 생활 (학자금 대출을 갚기 위한)을 위해 정말 열심히 일하는 만섭의 모습이 그냥 그의 타고난 성품이라고 생각했는데, 이 역시 성품이라기 보단 20대에 맘껏 해보지 못했던 후회로 인한 '열씸'이었다고 볼 수 있겠다.



ⓒ KT&G 상상마당. All rights reserved


그리고 성품 이야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무슨 일을 겪어도 단 한 번도 남에게 화를 내지 않는 만섭의 모습 역시, 억척스럽게 일하는 모습과 겹쳐서, '에이, 요새 저런 청년이 어딨어'라고 생각할 정도의 착한 성품이라고 생각했었는데, 그 보다는 이미 다 겪은 자로서의 여유와 편안함에서 나오는 배려라고 생각하니, 만섭의 표정 하나 하나가 다르게 느껴졌다. 즉, 정말 힘든 상황과 열악한 멤버들과 함께 하는 족구 대회여도 그가 화를 내거나 포기하지 않는 건, 그에겐 영화 속 지금이 그 토록 바라던 제 2의 기회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흔히 '청춘'을 이야기할 때 청춘보다 더 아름다운 것은 없다 라는 식으로 이야기되는데, 대부분 그 청춘을 보내고 있는 당사자들은 이를 모르기 마련이다. '족구왕'은 분명 청춘 영화이지만 조금 다른 점이라면 그 '청춘'이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뒤 늦게 알아채고는 뼈저리게 그 때로 돌아가고 싶어하는 주인공이 다시 그 때로 돌아가 다른 청춘들과 함께 하는 영화라는 점이다. 자신의 청춘을 구하는 동시에 과거의 청춘들도 구해내는 이야기랄까. 만섭에게는 이렇듯 시간을 헤아릴 수 없는 표정이 담겨 있어 좋았다.



ⓒ KT&G 상상마당. All rights reserved


아, 그리고 극 중 등장한 윤준경의 '나 다시 젊음으로 돌아가면'이라는 싯구도 아주 직접적이었다. 만약 돌아가고 싶은 청춘의 그 때로 돌아가게 된다면, 그것이 족구든 아니든 간에 홍만섭처럼 정말 열정적이면서도 평온한 마음을 갖게 될 수 있지 않을까?


내게 '족구왕'은 정말로 의외의 감동을 느낀 영화였다.

청춘을 그렸지만 정말 진지한 가운데 티내지 않으면서 시간 여행을 다룬 SF영화. 아마도 프리퀄이 있다면 만섭이 20대로 돌아오게 되는 과정을 볼 수 있을지도.



1. 저는 진지합니다.

2. 전 영화가 진지하게 이런 가능성을 열어두었다는 증거를 아주 여러 곳에서 찾을 수 있었어요. 본문에 언급한 내용 말고도 판타지에서나 가능한 만섭의 필살기를 영화가 남용하지 않고 결정적인 순간에 딱 두 번만 사용한다는 점. 그리고 결정적으로 엔딩 에필로그 부분에 다른 인물들과 떨어트려 만섭의 이야기를 홀로 정리했다는 것. 즉, 코믹 요소를 지우고 드라마와 감동적인 부분을 더 추가했다면 (그래서 CG로 활용된 부분도 덜어냈다면) 아마 이 영환 일반적인 SF영화가 되었을지도 모른다는 얘기. 하지만 이렇게 관객 대부분이 오해하도록 만든 방식이 더 좋았어요 ㅎ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KT&G 상상마당 에 있습니다.




2013 안산 밸리 록 페스티벌 (Ansan Valley Rock Festival)

드디어 이번 주 금토일!



요 몇 년 사이에는 여름이면 자동적으로 구미에 맞는 록 페스티벌을 자연스럽게 찾게 되는데, 올해는 정말로 많은 수의 페스티벌이 열리는 관계로 미리미리 체크하지 않으면 오랫동안 기다렸던 국내외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놓치고 나중에 후회하는 일이 생기기 쉬울 정도다. 록 페스티벌의 선택하는 첫 번째 기준은 당연히 라인업이고 두 번째라면 페스티벌의 브랜드를 들 수 있을 텐데, 라인업이야 결국 누구를 보러 갈 것인지에 대한 가장 기본적인 문제이니 더 설명할 필요가 없을 듯 하고. 페스티벌 브랜드는 특히 최근 처럼 여름 록 페스티벌이 많아지면서 좀 더 따져보게 되는 이유가 되었다.





일단 안산 록 밸리 페스티벌은 '안산'이라는 장소 때문에 얼핏, '처음 생긴 페스티벌인가?'라고 생각할 수 있겠는데, 사실은 지난 해 까지 지산에서 진행되었던 록 밸리 페스티벌을 잇는 페스티벌이다. 올해 지산에서도 록 페스티벌이 열리기 때문에 아무래도 많은 이들이 지산 록 페스티벌과 안산 록 밸리 페스티벌 사이에서 혼란스러울 수 있을 것 같은데, 지난 해 까지 지산에서 펼쳐지는 록 밸리 페스티벌의 브랜드가 올해는 안산에서 열리는 것으로 보면 되겠다. 


거슬러 올라가자면 처음 송도에서 열렸던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까지 거슬러 올라가는데, 여튼 지산에서 몇 해를 보냈으나 올해부터는 다시 안산에서(안산시 대부도 바다향기 테마파크) 열리게 되었다.





일단 올해 안산 밸리 록 페스티벌의 라인업을 보자면 신구의 조화가 적절히 어우러진 라인업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먼저 첫 날인 26일(금)의 헤드라이너는 cure인데 사실 cure를 특별히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이와는 별개로 이들을 국내에서 만나볼 수 있을거라고는 미처 생각지 못했었다. 그 정도로 어쩌면 cure 팬들에게는 파격적이자 놀라운 라인업이 아닐 수 없겠다. 26일은 cure외에도 2010년 바로 밸리 록 페스티벌을 통해 만날 수 있었던 Vampire Weekend를 다시 한 번 만나볼 수 있게 되었으며 (그들은 아직도 뜨겁다!), 최근 방송에서도 자주 만나볼 수 있는 인기 밴드 데이브레이크와 봄여름가을겨울까지 같은 날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이 밖에도 이지형과 로이킴, Cat Power와 The XX까지!! 금요일도 절대 놓칠 수 없는 뜨거운 밤이 될 듯 하다!


2010년 밸리 록 페스티벌을 찾았던 Vampire Weekend의 사진!

http://www.realfolkblues.co.kr/1340




뜨거운 걸로 따지자면 둘째 날인 27일(토)도 만만치 않다. 일단 대낮부터 3호선버터플라이와 함께 열정을 쏟아야 하며, 바로 이어 최근 재 결성 뒤 새 앨범 발매로 다시 돌아온 불독맨션의 공연은 (아마도) 다함께 노래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그리고 그 다음은 국내 록 페스티벌의 최고 밴드 중 하나인 NELL이 등장한다. NELL의 공연은 여러 페스티벌을 통해 본 적이 있는데, 모두가 함께 때창을 할 때의 그 감동은 직접 경험하지 못한 사람들은 모를 것이다. 이번엔 아마도 새 앨범의 수록곡 위주로 들려줄 듯 한데, 예전 곡들을 얼마나 연주할 지도 궁금해진다. 그리고 한 때 가장 사랑했던 밴드였던 Stereophonics도 90분간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예전에 스테레오포닉스의 단독 공연을 고대 했던 것을 떠올려본다면, 그들이 헤드라이너로 서지 않는 것이 안타까울 정도다.


같은 날 그린 스테이지에서는 디어클라우드와 한희정, 피아, 박정현 등이 무대에 설 예정인데, 특히 박정현이 이날 그린 스테이지의 헤드라이너로 선정된 것은 주목할 만한 점이다. 과연 록 밴드 위주의 페스티벌에서 박정현이 어떤 라이브로 관객들을 열광 시킬지 또 다른 기대가 되는 부분!





마지막 날인 28일(일) 역시 쉴 틈이 없는 라인업이다. 일단 이른 시간부터 로맨틱펀치를 즐겨야 하며, 역시 이른 시간인 4시 20분에는 페퍼톤스가 출격할 예정이다. 페퍼톤스의 라이브를 즐겨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그들의 음악 만큼 현장에서 신나는 음악도 없다. 그리고 그 다음이 바로 가장 핫 한 밴드 중 하나인 FUN이다. FUN을 이렇게 빠른 시일 내에 국내에서 만나게 될 줄은 몰랐었는데, 아마도 이번 안산에서 국내 팬들의 반응에 반해 곧 단독 공연을 오겠다고 하지 않을까 싶다 ㅎ 그리고 무려 FUN보다 다음 타임에 국카스텐이 등장하고, 이 날 헤드라이너는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나인 인치 네일스가 선다. 아마도 NIN을 보기 위해서 이 날 티켓을 구매한 이들도 많을 것이다.


그리고 그린 스테이지를 살펴보니 여기도 고민되는 라이업들이 상당하다. 일단 슈스케 출신의 유승우 군의 귀여운 단독 무대도 보고 싶고, 두번째달 역시 라이브로 꼭 한 번 보고 싶던 팀이라 기대가 된다. 그 다음은 록 팬들이라면 누구나 이름은 들어보았을 기타리스트 스티브 바이의 공연인데, 너무 이른 시간이 아닌가 싶지만 무더위를 날려줄 시원한 기타 솔로를 들려주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사실 아직 나조차도 단 하루만 갈 수 있다면 금토일 가운데 어느 날을 선택해야 할까 고민을 끝내지 못한 상황인데, 그냥 3일을 다 갈 수 있는 이들이 몹시 부러울 뿐이다. 아, 라인업과 별개로 안산에서 처음 펼쳐지는 밸리 록 페스티벌은 또 어떨지 많은 기대가 된다.

그럼 아직도 고민하고 있는 이들이 있다면 이번 주 금토일 주저말고 안산으로!!


2013 안산 밸리 록 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 - http://valleyrockfestival.com

2010 밸리 록 페스티벌 후기 - http://www.realfolkblues.co.kr/1336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페퍼톤스 (Peppertones) _ New Standard

01. Now We Go
02. Balance!
03. 해안도로
04. 오후의 행진곡
05. We Are Mad about Flumerides
06. Diamonds
07.
08. New Hippie Generation
09. Galaxy Tourist
10. 불면증의 버스
11. Drama
12. 비밀의 밤
13. Arabian Night
14. New Standard

 
사실 이 앨범이 발매된지는 한달이 조금 넘었으나 그 동안 써야지 써야지 했다가 이번에야 마침내
짧은 리뷰를 쓰게 되었다.
이 앨범은 최근 내가 가장 많이 듣는 앨범이며, 이런 음악의 분위기상 몇 번 반복청취 하게 되면
쉽사리 지루하게 느껴져야 하는데, 아직까지도 그렇지가 않은 신통방통한 앨범이다.

페퍼톤스의 이번 2집 앨범은 정말 대단하다. 1집도 정말 대단했지만, 국내에서 이 정도로 세련되게
깔끔한 음악을 뽑아내는 팀도 참 드물다고 생각한다. 생활의 BGM으로 쓰이기에 너무나 적당한
음악들이지만, 개인적으로는 이렇게 BGM으로 치부되는 것이 너무나도 아쉬울 만큼, 높은 완성도와
더불어 상쾌하고 기분 좋아지는 음악들로 꽉 채워져있다.

국내에서 이런 그루브와 리듬감을 맛보기란 쉬운 일이 아닌데, 페퍼톤스는 이런 사운드를 장난치듯
아주 쉽게 만들어내고 있다.
이런 류의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물론이거니와, 그냥 노래를 좋아하는 보통 사람들에게도
이만한 음악선물은 없을 듯 싶다.

6월에 2집 발매기념 공연도 하던데, 정말 이거 꼭 가줘야 할듯.



PEPPERTONES "NEW HIPPIE GENERATION" Music Video




 
글 / ashitaka (www.realfolkblues.co.kr)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RSS등록하기 

  1. Favicon of http://ripley.co.kr BlogIcon comodo 2008.05.15 02:18

    전 1집은 가지고 있는데 2집은 아직 못 들어봤네요,
    좋다고 하시니 저도 한번! 크크,

  2. 권수경 2008.07.07 19:42

    너무너무좋아하는 그룹!!
    앨범곡들을 구하지못했어요
    사기까지 시간이 걸릴텐데...
    어디서곡을구할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