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Hot Chili Peppers - I'm With You (2011)
존 프루시안테 없는 레드 핫 칠리 페퍼스의 새앨범은?



레드 핫 칠리 페퍼스 (Red Hot Chili Peppers)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밴드다. 수 많은 밴드가 내 훼이보릿 리스트를 거쳐갔지만 그 가운데 RHCP와 몇몇 밴드 만이 10년 넘게 잊혀질 줄 모르고 가장 뜨거운 곳에서 항상 나를 기다리는데, RHCP는 그 가운데서도 단연 손꼽히는 밴드다. 그 가운데서도 밴드의 기타를 맡고 있는 존 프루시안테 (John Frusciante)는 레닷을 떠나서도 완전 사랑할 정도로 (그의 솔로 앨범들을 국내, 아마존, 일본 등을 통해 어렵사리 수집하는 과정 속에 사랑은 더욱 싹 텃다) 가장 좋아하는 뮤지션이라고 할 수 있을텐데, 'Stadium Arcadium' 앨범 이후 오래 기다렸던 새 앨범이 드디어 나온다는 소식에도 뛸 듯 기뻐하기 보다는 충격에 휩싸일 수 밖에 없었던 이유 또한 바로 프루시안테 때문이었다. 아니 얼마나 기다렸던 레닷의 신보였는데 프루시안테가 없다니! 존 프루시안테 없는 레닷이라니! 솔직히 선뜻 인정이 되지 않는 소식이었다.




그런 충격을 잠시 잊게 되었을 때 쯤 내 손에는 어느새 'I'm with you'가 들려있었다. 일단 간단하게 이야기하자면 커다란 진화의 움직임은 없으나 여전히 나아가고 있는 음악이며 프루시안테의 공백이 생각보다는 크게 느껴지지 않는 음악이었다 (물론 여기서 중요한 것은 '생각보다는' 이다). 릭 루빈이 프로듀싱한 앨범은 전체적으로 레닷 만의 사운드를 단번에 알아차릴 수 있을 정도의 색깔이 여전하며, 리듬과 속도, 멜로디컬함과 어쿠스틱부터 펑키함까지. 그들의 이전 앨범들이 담고 있던 그들의 다양한 색깔을 이번 앨범에서 역시 한 발 나아간 버전으로 만나볼 수 있었다. 그들의 오랜 팬으로서 냉정하게 얘기하자면 전체적으로 모두 한 발 더 나아간 성숙한 느낌은 있지만, 강력한 한 방이나 발랄함은 조금 약해진 듯 하다. 30년 가까이 활동한 밴드만이 갖을 수 있는 사운드의 퀄리티는 대단하지만 그들의 전성기라 할 수 있는 'BSSM'나 'Califonication' 때 처럼 빛을 발하는 순간은 조금씩 빛을 잃어가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물론 완전히 레닷 만의 재기 발랄함을 잃어버렸다는 것은 아니다. 비중에 있어서 그 에너지가 차지하고 있던 상당 부분을 성숙함과 노련함이 차지하고 있다고나 할까. 이것은 어찌보면 자연스러운 진화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미 이런 경향은 'By the way' 앨범부터 조금씩 시작되기도 했고.




플리의 베이스라인은 더욱 멜로디컬해졌고, 채드의 드럼은 여전히 얇게 채로 썬 듯 치밀한 섬세함을 담고 있으며, 앤서니의 보컬에서는 아직 그의 나이가 느껴지지 않는다. 그는 아직도 더 빠른 곡의 소화도 가능해보인다. 그리고 새롭게 합류한 조시 클링호퍼 (Josh Klinghoffer)의 기타는 확실히 레닷의 세션 기타로 활동한 경력이 있어서인지 우려보다는 훨씬 잘 밴드에 녹아들고 있다. 특별히 존 프루시안테의 사운드를 기억하는 이가 아니라면 기타리스트가 바뀐 것을 눈치채지 못할 정도로, 좋던 나쁘던 조시 클링호퍼는 자연스럽게 칠리 페퍼스의 일원이 되었다 (얼핏보면 생긴 것도 프루시안테와 비슷하기도 하고;;). 하지만 나처럼 존 프루시안테를 레닷보다도 더 좋아하는 이에게는 확연한 그의 빈자리가 느껴지기도 한다. 일단 기타 외적인 면에서 보자면 앤서니를 물심양면(?)으로 돕던 프루시안테만의 매력적인 가성 코러스의 빈자리가 전체적인 사운드측면에서 간절하게 느껴진다. 그들의 음악 중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곡들을 보자면 프루시안테의 코러스가 하나 같이 매력을 발하는 곡들이었다는 것을 그가 없는 이번 앨범을 들으며 새삼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앨범에서도 코러스는 간간히 들을 수 있지만 프루시안테의 그것과는 비교가 불가하다.





앨범 속지를 쓴 배순탁 씨는 프루시안테를 밴드 기타에 도사급인 기타리스트라고 했는데, 물론 그가 도사급인 것 맞지만 그렇다고 그가 완전히 밴드에 기타 사운드를 녹이는 것에만 목적을 둔 기타리스트는 아니었다. 그런데 이건 말이 좀 어패가 있는 것이 결과적으로는 프루시안테의 독창적인 기타가 밴드에 최적화 된 결과물로 나왔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반드시 전제하고 넘어가야 할 것은 이 밴드가 다름 아닌 레드 핫 칠리 페퍼스라는 점이다. 플리와 채드 그리고 존 프루시안테라는 조합은 연주와 앙상블 측면에서 정말 도가 튼 뮤지션들의 조합이기 때문에, 자신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면서도 밴드 사운드에 최적화 하는, 즉 전체적으로 밴드 사운드의 수준을 업그레이드 시키는 능력이 출중한 이들이라는 점이다. 프루시안테의 기타는 플리의 화려하지만 독선적이지 않은 베이스와 채드의 완벽에 가까운 드럼 라인 위에서 (채드의 드럼을 차근차근 들어보다 보면 소름이 돋는다. 순전히 기술적인 측면에서 볼 수록 말이다) 밴드 기타가 빛을 발할 수 있는 부분을 놓치지 않고 활용해 왔다. 클링호퍼에게도 이런 자질이 보이지만 아직 그가 프루시안테를 대신할 순 없을 듯 하다. 여기서 존이었으면 이렇게 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조금은 남는다.



Red Hot Chili Peppers - The Adventures of Rain Dance Maggie

존 프루시안테의 열혈 팬 입장에서 그가 떠난 레닷의 새 앨범이라 아쉬운 부분이 남을 수 밖에는 없었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더 좋을 수 있었는데'하는 식의 평가이다. 여전히 레드 핫 칠리 페퍼스는 내가 가장 사랑하는 밴드이며, 이번 앨범 역시 그런 사랑을 확인하기에 부족하지 않은 음악이었다. 프루시안테와 레닷이 서로 원수지고 헤어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여전히 그들의 재결합에 대해서는 기대를 갖게 한다. 이제 막 밴드에 합류한 조시 클링호퍼에게는 미안하지만, 존 프루시안테가 다시 레드 핫 칠리 페퍼스에서 기타 치는 모습을 꼭 보고 싶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1. Favicon of http://pmoblog.kr BlogIcon 희망feel하모닉 2011.09.28 10:49

    우왔!! 레드핫칠리페퍼스 정말 멋지죠 전snow라는 노래를 좋아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pmoblog.kr BlogIcon 희망feel하모닉 2011.09.29 09:57

    캘리포니아비치~~~!!
    입맛당기는 밴드 레드핫 칠리페퍼스 갑자기
    어제먹은 칠리포테이토가 먹고싶네요

  3. 파인 2011.12.20 01:05

    저도 존프를 매우 좋아하던 팬의 입장으로써 레닷의 컴백은 기쁘지만 존의 공백에 큰 아쉬움을 느낍니다. 조쉬클링호퍼도 생각보다 잘해주어서 다행이지만 저기서 프루시안테라면 요랬을텐데..하는 생각이 들어요. 코러스부분의 아쉬움도 공감하구요ㅋㅋ 존+플리+채드의 조합은 정말 최고였는데..하는 생각도 자꾸 들고.

  4. Favicon of http://eunkoung8072.blog.me/ BlogIcon 은경 2012.01.28 22:33

    좀 많이 아쉽습니다.... 저는..ㅠㅠ 아..존..그립다..

  5. 됴리 2012.08.23 16:55

    잘 읽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존이 많이 그립네요. stadium arcadium 사운드의 완성을 본것같아 너무 행복했는데, 여전히 좋지만 사운드의 합이 완벽히 일치하지 않고 이전에 못미치는 앨범이 나온거 같아 너무 아쉽습니다.
    조쉬가 더 성장하고 더 녹아들길 기대힙니다



John Frusciante _ The Empyrean

01. Before the Beginning
02. Song to the Siren
03. Unreachable
04. God
05. Dark/Light
06. Heaven
07. Enough of Me
08. Central
09. One More of Me
10. After the Ending


많이 늦었다. 레드 핫 칠리 페퍼스 (Red Hot Chili Peppers)의 기타리스트이자 솔로 뮤지션으로서도, 그리고 무엇보다 한 명의 기타리스트로서 많은 록 음악 팬들에게 인정을 받고 있는 존 프루시안테(John Frusciante)의 새 앨범 'The Empyrean'에 관한 글 말이다. 사실 앨범 발매 당시에는 국내에 수입된 물량도 적었거니와 1차 수입 시기를 놓쳐 한 동안 기다려야만 했기에 실제로 음반을 손에 넣을 수 있던 것은 발매된지 몇 달 뒤었으며, 그로 부터 또 몇 달이 흐른 뒤에야 짧게 나마 글로 정리해보게 되었다.




일단 인상적인 자켓 이미지를 이야기하지 않을 수 없겠다. 실제로 존 프루시안테의 이전 솔로 앨범 자켓들은 하나 같이 심플하면서도 무언가 심미함이 가미된 이미지들로 꾸며지기도 했었는데, 이번 앨범 '
The Empyrean'의 자켓은 그 중에서도 가장 '작품'스럽다.



(왼쪽 위에서 부터 시계방향으로, Curtains (2005) / Shadows Collide with People (2004) / The Will to Death (2004) / A Sphere in the Heart of Silence (2004) )


이번 앨범 타이틀인 'The Empyrean'을 우리 말로 해석해보자면 '가장 높은 하늘', 고대 우주론에 등장하는 '불과 빛의 세계로서 후에는 신과 천사들이 사는 곳으로 믿어진 곳' 으로 해석할 수 있을텐데, 일단 자켓이 표현하고 있는 이미지와 앨범 타이틀이 잘 어울리는 느낌이다. 그리고 얼핏 수록곡들의 제목을 보아도 심상치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Before the Beginning' 'God' 'Heaven' 'After the Ending' 등 이런 의미에서 보았을 때 하나 같이 일맥상통하는 곡 제목 이라고 할 수 있겠다.

첫 곡
'Before the Beginning'은 9분이 넘는 연주곡이다. 이 곡에서는 프루시안테의 와우 기타의 절정을 맛볼 수 있는데, 정말 미친듯이 울어대는 기타 소리에 내 눈물이 절로 동할 정도다. 존 프루시안테는 상당히 실험적이고 창조적인 기타리스트로도 정평이 나있는데, 이 곡에서도 그런 존의 특징이 잘 나타난다. 앨범에 실리긴 했지만 아마도 똑같은 버전으로는 다시는 연주하지 않을 듯한 이 곡. 존의 나른한 보컬을 만나볼 수 있는 'Song to the Siren'을 지나면 이번 앨범 가운데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적이었던 'Unreachable'을 만나볼 수 있다.




6분 10초짜리 이 곡은, 초반에는 참 평범하게 시작한다. 평범한 리듬과 편안하게 노래하는 존. 중간 몇 번 리듬의 변화를 주고 난 뒤, 후반 부쯤 가서 본격적인 솔로가 시작되면서 곡은 급변하게 되는데 그 순간이 정말 짜릿하다. 존 프루시안테의 많은 곡을 들으며 비슷한 경험을 하긴 했었지만, 정말 그 가운데서도 손에 꼽을 정도로 이 곡 후반부의 솔로와 전개부분은 정말 최고. 최고다. 기타 솔로가 전자 오르간 사운드와 합쳐지면서 계단식으로 발전하는 이 부분은 마치 King Crimson의 곡에서나 들었을 법한 전개로서, 아주 짧은 순간이지만 정말 이 앨범을 통틀어 최고의 순간을 선사한다.




'God'에서는 존 특유의 가성을 잔뜩 만나볼 수 있으며, 'Dark/Light'의 중반 부 코러스는 개인적으로는 선호하는 편은 아니었지만 확실히 실험적인 요소를 확인할 수 있었다. 상당히 드라이한 보컬과 기타 사운드와 선굵은 베이스 라인이 돋보이는 'Heaven', 시작부터 흘러나오는 피아노 선율이 의외스럽기까지 했던 'Central', 후반 부 현악기로 이뤄진 연주마저 만나볼 수 있었던  'One More of Me', 그리고 일렉트로니카적인 사운드로 앨범을 마무리하는 'After the Ending'까지. 전체적으로 앨범으로서 짜임새 있는 구성이었으며, 단순한 기타 연주를 넘어서서 다양한 실험으로 접목시키려는 시도 역시 계속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레드 핫 칠리 페퍼스의 음반 활동이 잠정 중단 된 상황에서, 지속적으로 창작 활동을 하고 있는 존 프루시안테의 새 앨범이 여간 반가운 것이 아니다. 물론 R.H.C.P 보다도 (어쩌면) 더 존을 좋아하게 되어버리긴 했지만, 존과 함께 R.H.C.P가 다시 한번 무대 위로 날아오를 그 날도 기다려본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 본문에 사용된 앨범 자켓 사진은 모두 본인이 직접 촬영하였으며, 리뷰를 위해 인용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습니다.




  1. 히힛 2009.08.27 00:56

    저도 아마존을 통해 이 앨범 구입했어요 ~
    이번 솔로앨범 진짜 싸이키델릭의 진수를 보는듯하는군요
    특히 존푸르시안테의 가사쓰는능력은 가히 최상이라고 봅니다.
    리뷰 잘봤습니다 ^-^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9.08.27 18:47 신고

      진짜 갈수록 창조적인 에너지가 폭발하는 것을 몸으로 느끼고 있습니다!!!

  2. Favicon of http://blackbird023.blog.me BlogIcon little wing 2010.08.07 20:56

    존 프루시안테 정말 좋아하는데 우연히 들렀다가 리뷰 잘 읽고갑니다!

  3. 플리 2011.09.01 22:29

    안녕하세요 리뷰 잘봤습니다 ^^
    인터넷상의 거의 모든 아이디가 존프루시안테 인것처럼 엄청난 빠입니다..레닷보단 존을 더 좋아할 정도로
    팬인데 .. 혹시나 새앨범 소식에 대해 아시는게 있으신가 하고 여쭈어 봅니다..
    레닷은 새 기타리스트영입하고 새앨범도 발매 되었는데 솔로앨범때문에 탈퇴한 존인데 소식이 영 함흥차사라서...



뭐 언젠간 사려고 했었던 LP Sleeve.
다른 앨범들도 많았으나 지난번 R.H.C.P의 앨범들이 모조리
LP슬리브로 발매되어 심한 뽐뿌로 인해 결국 구매를..



물론 케이스가 LP형식으로 틀린것은 알았지만
디스크 프린팅 자체가 일반 CD와는
전혀 다른 다는 것은 오픈하고서야 알 수 있었다.
마치 워너브라더스의 DVD같기도 한 디스크프린팅.



일본반인 관계로 기본 영어가사 속지 외에
일본어 가사지도 추가로 수록.
 
 

Red Hot Chili Peppers

Californication (Ltd Ed. Japan Paper Sleeve)



1. Around The World 
2. Parallel Universe 
3. Scar Tissue 
4. Otherside 
5. Get On Top 
6. Californication 
7. Easily 
8. Porcelain 
9. Emitremmus 
10. I Like Dirt 
11. This Velvet Glove 
12. Savior 
13. Purple Stain 
14. Right On Time 
15. Road Trippin' 
16. Untitled


여기에 보너스 트랙까지 !!
 
아, 이제 전부 LP Sleeve로 업글해야하나;;


디지팩의 깔끔한 2DISC 패키지



이승환의 Human 앨범 이후에 오랜만에 소장하게 되는
양 사이드를 두 가지 컨셉으로 작업한 앨범인듯.



속지 역시 주피터와 마스로 나뉘어 아래위가 바뀌어있다.



이들은 이제 밴드라기 보다는 가족에 가까운 사진들을 자주 연출하는듯



이번 앨범의 컨셉또한 여성들이 혹할만한 정리 안한듯한 헝클어진 머리스타일로 승부하는
존 프루시안테



귀염둥이 앤써니는 이번 자켓에서도 귀여움을 마음껏 뽐내고 있음
(EPL을 보면서 게리 네빌을 볼때마다 자꾸 앤써니가 떠올랐다)



해군을 가장한 스타일인듯. 기존에도 종종 보여줬던 스타일임으로 새로움은 없음 ㅋ




이젠 노인에 필까지 풍기는 채드 옹.
표정이나 흰머리에 신경 좀 쓰셔야 동안에 멤버들과 어울릴수 있을 듯 ㅋ
 
사실 레닷에 광팬으로서 이번 앨범은 진작 샀어야 했으나
수입DVD 포함반을 사려고 기다리다가 너무 지체되어 결국 그냥 '일단은' 라이센스반을
구매해 두기로 하였다. 뭐 레닷에 앨범은 중복되어도 상관없으니 ㅋ
 
 
 ashitaka

+ Recent posts